'잠본? 성은요?' '그냥 잠본이야. 그를 아는 사람들은 포털 잠본이라고도 부르지만.' '포털... 잠본.'
by 잠본이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메모장
카테고리
태그
포토로그
라이프로그
rss

skin by 이글루스
태그 : 호시신이치
호시 신이치 '플라시보 시리즈' 완독
일부는 할인, 일부는 중고로 차곡차곡 구입해서 틈틈이 읽다 보니 약 3개월만에 다 끝냈음. 워낙 자잘한 이야기가 많은지라 일일이 감상을 쓰는 건 무리고 그냥 훗날의 참고 삼아 몇 가지 느낀 점만 대충 적어봐야겠다. (그나저나 책꽂이도 빈 자리가 없으니 이 많은 책을 대체 어디다 보관하나 고민되는군.)

1. '한번 시작하면 멈출수 없어~'라는 모 기호식품 광고가 연상되는 중독성은 발군. 각 작품마다 길이가 워낙 짧고 내용도 압축적이라 술술 잘도 읽힌다. 다만 작품마다 발표시기나 발표매체의 성질에 따라 퀄리티나 분위기의 차이가 어느 정도 있기 때문에 100% 만족스럽다고 보기는 어렵다. 초기에는 SF로 시작해서 미스터리와 판타지로 영역을 점점 넓혀가더니 말년에는 역사인물 비틀어놓은 아스트랄 팩션(...)이나 도통 의미를 알 수 없는 무국적 민담(...)까지 별별 짓을 다 했다. 수록작의 대부분은 쇼트 쇼트에 해당하는 작품이지만 보다 길이가 긴 일반 단편도 있고 동일 캐릭터를 연속으로 등장시킨 연작 단편도 나온다.

2. 그전에 대표작품선으로 몇편 읽었을 때는 시니컬하고 허무개그스러운 인상이 강했는데 이제 보니 의외로 달관한 듯한 아련함이나 어린이들도 즐길 수 있는 훈훈함을 안겨주는 작품도 많이 썼더라. (특히나 후자의 경우, 예전에 프뢰벨 어린이 그림책 시리즈로 읽었던 '꽃 심는 두더지 로봇' 이야기가 이사람 작품이란 사실을 알고 약간 놀랐음.) 이게 저자의 작품 전체를 일관되게 정리한 전집을 번역한 게 아니라 여러 시기에 걸쳐 띄엄띄엄 나온 단편집들을 뭉터기로 번역한 거라 그런지 중복 게재된 작품도 몇 편 눈에 띈다. 이제까지의 호시 번역작 중에서는 한없이 퍼펙트에 가까운 편이지만 역시 100% 퍼펙트는 아니란 점이 살짝 아쉽다.

3. 어찌보면 정말 단순하기 짝이 없는 소재나 아이디어를 화분에 씨앗 심듯이 풀어놓고 그걸 생각지도 못한 방향으로 자라나게 만들어 극단 상황으로까지 치닫게 하는 재주가 참 기막히다. '평화'나 '성해방' 같이 긍정적인 색채로 많이들 사용하는 개념을 정반대로 활용해서 웃지 못할 근미래 디스토피아를 그려내는 것도 이 작가가 아니면 어려울 듯. 다만 워낙 편수가 많다 보니 겹치는 소재나 패턴도 어느 정도 눈에 띄어서 한번에 여러 권을 몰아서 읽다 보면 작품 내용이 머릿속에서 마구 섞여 어지럽다(...)

4. '뛰는 놈 위에 나는 놈'이란 말이 딱 어울리는 패턴이 꽤 자주 나온다. 새로운 사기수법이나 기상천외한 암흑가의 장사법같은 게 튀어나오는 걸 보노라면 이 양반이 젊은 시절에 아버지 회사 부도난 것 때문에 얼마나 마음고생을 했는지 대충 짐작이 간다(...)

5. 권말에 실린 저자 후기나 다른 사람들의 해설 등도 충실하게 옮겨놓아서 그동안 국내에서는 잘 알려지지 않았던 인간 호시 신이치의 일면을 여러모로 살펴볼 수 있는 좋은 자료라 할 수 있다. 다만 긴 시기에 걸쳐 나오다보니 분명 동일한 작품이나 책의 제목임에도 초반부와 후반부의 번역이 다르게 되어있는 게 눈에 밟힌다. (이를테면 <어이, 나와라>와 <이봐, 나와!> 등등.) 깔끔하고 고급스런 표지도 그렇고 여러모로 공들여 기획한 시리즈일텐데 나온지 10년도 못되어 서점에서 사라졌다는 사실이 아쉽기 그지없다. (그게 다 제때 안 사고 이렇게 뒷북이나 치는 나같은 놈 때문이겠지만 T.T)
by 잠본이 | 2012/01/02 23:28 | 대영도서관 | 트랙백 | 덧글(2)
이름은 소중한 것이여~
"드디어 완성이다. 이것을 양자진동식 · 특수선택식 · 원격작동 · 대량살상기라 칭하기로 하지."
F박사가 한 대의 장치를 앞에 두고 이렇게 말하자, 조수는 머리를 갸웃거리며 자신의 의견을 말한다.
"너무 살벌해요. 공갈 협박 같은 어감의 이름인걸요."
"아니야, 괜찮아. '남방 오지의 주술사 사이에서 전해지고 있는 저주에 의한 살인술을 고도로 기계화한 것'이라고 부르면 알아듣기 편하지만 너무 없어 보이잖아."

-호시 신이치, 「특수 대량 살상무기」
/ 『흰 옷의 남자』(윤성규 옮김, 지식여행, 2007) pp.118~119에서 인용

......이런 개그를 보노라면 이 영감님 센스는 어째 풍신님하고도 통하는 데가 있는 것 같단 말야 OTL
by 잠본이 | 2011/11/08 23:14 | 개그 액추얼리 | 트랙백 | 덧글(1)
초(超) 위키의 마력에 빠져들다
오늘의 게스트는 성신일 슨상님 되겠습니다.
플라시보 시리즈 33권 중 31권을 중고 혹은 할인가로 구입한 뒤 신내림을 받아(...웃기지 좀 마라!)
하지만 역시 밤은 잠을 자라고 있는건데 이건 좀 심하군! 어서 자라고 어서! OTL
by 잠본이 | 2011/10/30 01:44 | 대영도서관 | 트랙백 | 덧글(1)
[옮김] 인생에 주어진 선물
휴일은 즐거운 날이다. 인생에 흩어진 아름다운 별들이나 보석과 같다. 찬란하게 빛나고, 충실하고, 적당히 자유롭고, 어딘가 아쉬움이 있고, 씁쓸함도 있고, 저녁이 되면 약간의 비애감도 찾아온다.
이런 인간적인 감각을 또 어디에서 느낄 수 있을까. 인생이란, 휴일로 설계될 만한 것이다.

-호시 신이치, 「내일은 휴일」 / 『도둑회사』(윤성규 옮김, 지식여행, 2007) p.41에서 인용

전에는 그냥 허무개그만 잘하는 걸로 생각했는데 작품을 보면 볼수록 존경스러운 양반일세 >_<
그런데 마지막 문장은 '휴일을 중심으로 설계될 만한' 이라고 했으면 더 느낌이 살아날 듯 한데...아쉽군.
뭐 그거야 어떻든 저렇게 소중한 휴일을 더 값지게 쓰고 싶은데... 벌써 1/4이 지나가다니 에고고고고 OTL
by 잠본이 | 2011/10/29 15:46 | 대영도서관 | 트랙백 | 덧글(1)
섬나라SF 3대 거장이 폭탄범이었다면
-K마츠 S쿄: 대학교수의 어조로 폭탄의 입수방법이나 제조과정에 대해 논리정연하게 차근차근 설명해 나간다. 폭탄이 터질지 안 터질지는 중요하지 않다. 중요한 것은 그 설명을 듣는 여러분이 '우와 이 폭탄은 정말 끝내줄거 같아!'라고 믿게 되는 것이다.

-T츠이 Y스타카: 바바리맨 차림을 하고 폭탄을 이리저리 휘두르며 보는이를 좌지우지한다. 그러다 갑자기 눈을 까뒤집으며 '이걸 보고 있는 너는 정상일 것 같냐?'라고 낄낄거린다.

-H시 S이치: 평범한 샐러리맨이 어리버리하게 행동하다 불심검문에 걸리지만 폭탄과 무관한 것으로 밝혀져 풀려난다. 그러나 잠시 동안 뒤돌아보며 의미심장한 미소를 짓더니 군중 속으로 사르르륵 모습을 감춘다.


......그냥 지금까지 작품들 읽고 받은 인상 가지고 썼더니 뭔가 되게 지리멸렬하군 OTL
(당연히 남들의 생각과는 다를 수 있음)
by 잠본이 | 2011/10/25 23:28 | 대영도서관 | 트랙백 | 덧글(8)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