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본? 성은요?' '그냥 잠본이야. 그를 아는 사람들은 포털 잠본이라고도 부르지만.' '포털... 잠본.'
by 잠본이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메모장
카테고리
태그
포토로그
라이프로그
rss

skin by 이글루스
태그 : 파이널워즈
'고지라 : 파이널 워즈'가 국내 개봉?!
퇴근길에 시티신문 개봉영화 소개란에서 익숙한 제목을 보고 '아니 설마?'하는 생각이 들어 검색해 보니 시네프린지님의 정보를 비롯한 여러 곳에서 '12월 7일 개봉'이라는 얘기가 오가고 있긴 하나 대체 어디로 가면 볼 수 있는지 알 수가 없다는 게 문제다.

맥스무비 같은 예매사이트에도 전혀 정보가 없고 메가박스나 CGV등 극장체인들도 다루고 있지 않을 걸로 보아 진짜 아는 사람만 아는 소규모 상영관에서 소리소문없이 단관개봉하거나 혹은 VOD나 IPTV로만 샥 띄우고는 국내개봉이라고 우기려는 건 아닐까 심히 우려된다.

여러모로 '어...음...'이라는 신음소리가 나올만한 영화이긴 한데 적어도 느려터진 본래 스타일의 고지라 영화보다는 훨씬 속도감 넘치고 올스타 총출동의 묘미와 감독의 본래 특기인 인간들의 액션이 죽여주니 극장화면에서 봐도 나쁘지는 않을 것 같은데 말이지.
by 잠본이 | 2011/12/06 23:41 | 동보여상 고진아 | 트랙백(1) | 덧글(23)
고지라 : 파이널 워즈
거듭되는 전쟁과 핵실험, 지나치게 발달한 과학은 지구환경을 어지럽히고, 잠들어 있던 거대괴수들이 깨어나서 날뛰게 만든다. 인류는 서로를 적으로 돌리던 시대를 청산하고, 괴수의 위협에 맞서서 공동으로 대처하기 위해 지구방위군을 창설한다. 한편, 수년 전부터 세계 각지에서 특수능력을 지닌 초인류 = '뮤턴트'가 그 존재를 드러내고, 지구방위군에서는 대괴수용전력으로 뮤턴트를 모아, 특수부대 'M기관'을 조직한다.

20XX년, 훗카이도 앞바다에서 정체모를 거대괴수의 미라가 인양된다. M기관의 뮤턴트 병사인 오자키 신이치는 그 미라를 조사하기 위해 국제연합으로부터 파견된 과학자 오토나시 미유키와 함께 미라의 수수께끼를 추적한다. 마침 바로 그때, 뉴욕, 파리, 샹하이, 시드니 등 세계 각지의 도시에 괴수들이 출현한다! 지구방위군은 모든 전력을 투입하지만 너무나도 괴수의 수가 많아 고전을 면치 못한다.

세계 각국이 패닉상태에 빠질 즈음, 국제연합 사무총장인 다이고 나오타로를 태우고 가던 전용기가 행방불명된다. 지구방위군 본부는 필사적으로 반격에 나서지만, 괴수들을 쓰러뜨리지는 못한다. 괴수습격 현장에 달려간 오자키는 동료 뮤턴트 병사인 카자마 일행과 합류, 초인적인 신체능력을 구사하여 싸움에 나선다.

전세계에서 격렬한 전투가 이어지던 바로 그때, 갑자기 거대한 원반들이 각국 상공에 나타나, 괴수들을 광선으로 소멸시킨다. 게다가, 지구방위군 본부가 있는 일본에 집결한 원반 내부로부터 행방불명이 되었던 다이고 사무총장이 나타나, X성인이라 자칭하는 외계인들과 지구인과의 우호관계를 제안한다. X성인은 지구를 향해 날아오는 거대한 요성 고라스를 막기 위해 전세계의 무기를 모아 우주로 쏘아올려야 한다고 주장한다. 세계 각국의 수뇌부는 별 의심 없이 X성인과 손을 잡기로 결정한다.

하지만 X성인의 행동에 의문을 품게 된 오자키와 미유키는 미유키의 언니인 뉴스캐스터 안나의 협력을 얻어 그들의 속뜻을 알아내려 하다가, 경악스런 사실을 눈치채게 된다. X성인이 말하는 요성은 존재하지도 않으며, 그들의 진짜 목적은 인류로부터 문명을 빼앗고 가축처럼 지배하는 것이었다. 소멸한 것으로 생각한 괴수들도 사실은 X성인의 조종을 받아 날뛰다가 그들에게 소환되어 사라진 것뿐이었다. 더더욱 곤란한 것은, 지구방위에서 가장 중요한 인물인 다이고 사무총장과 나미카와 방위군 사령관이 이미 X성인의 꼭두각시로 바꿔치기당했다는 사실이었다.

오자키 일행은 해저군함 굉천호의 함장인 더글라스 고든을 찾아내어 도움을 청한다. 고든은 이전에 벌어진 해저룡 만다와의 격전에서 명령을 무시하고 무모한 전투를 벌임으로써 본부의 눈밖에 나서 근신 중이었다. 굉천호에 올라탄 오자키 일행은 X성인의 원반군과 그들이 불러낸 괴수들을 한꺼번에 물리칠 방책을 궁리한다. 고든은 수십년 전에 초대 굉천호와 격전을 벌이다 남극의 얼음 아래에 갇혀 동면중인 전설의 대괴수 고지라를 부활시켜 반격에 이용하자고 제안하는데...!

'작전명은, 파이널 워!'
by 잠본이 | 2007/07/07 22:16 | 동보여상 고진아 | 트랙백(2) | 핑백(2) | 덧글(4)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