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본? 성은요?' '그냥 잠본이야. 그를 아는 사람들은 포털 잠본이라고도 부르지만.' '포털... 잠본.'
by 잠본이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메모장
카테고리
태그
포토로그
라이프로그
rss

skin by 이글루스
태그 : 쿵푸
태양의사자 철인28호 : 쿵후로보트 편
홍콩을 떠들썩하게 만드는 암흑가의 황제가 전용 쿵후로봇을 이용하여 금괴를 운반하던 선박을 가라앉히고, 당황한 국제경찰은 10년 전에 같은 범죄자를 체포한 바 있는 이경장(오오츠카)에게 사건을 의뢰한다. 마침내 현우(쇼타로)와 철인까지 끌고 홍콩으로 달려간 이경장은 현지 경찰의 협력을 얻어 범인을 잡으려 하지만, 거꾸로 역습당하여 적에게 붙들린다. 이경장을 잡아간 쿵후로봇을 추적하던 현우 일행은 외딴 산골짜기에 숨겨져 있는 조직의 대요새를 발견하고 침투하려 하는데...

후반의 몇편을 제외하면 거의 국내에만 처박혀 빨빨거리는 원작판에 비해 아시아나 유럽, 아프리카를 망라한 세계 곳곳을 돌아다니며 각국 범죄자와 싸움으로써 명실상부 세계의 평화를 지켜 온 태양의 사자판 철인. 그 해외편 에피소드 중에서도 특히 명성이 높은 것이 바로 이 에피소드인데, 역동적이고 박력 있는 로봇 작화로 유명한 카나다 요시노리가 작화감독을 맡아, 철인과 쿵후로봇의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대결을 보여주었기 때문인 듯 하다.
(C)光プロ/TMS
이것은 이미지 영상입니다 (단지 그뿐)

하지만 결정적인 대결은 밤에 이루어지기 때문에 움직임을 잘 알아볼 수가 없고, 기대했던 것만큼 호쾌한 장면은 별로 없어서 다소 실망스러운 점도 있다. (이미지 일러스트와 마찬가지로 철인이 쿵후로봇의 거대표창을 받아내어 녀석의 머리를 내리치는 장면이 있긴 한데...일러스트와 연출이 달라서 박력이 떨어진다)

'7가지 얼굴을 가졌기 때문에 아무도 알아볼 수 없다'라고 큰소리치던 범죄단 보스가 처음부터 끝까지 한 가지 얼굴로만 나와서 사람 김새게 하는 것도 마찬가지다. 애초에 변장술을 이용한 드라마를 펼칠 생각이 아니었다면 그런 설정이 굳이 필요했을까? 태권도(아마도 원판에선 가라데) 유단자라며 보스의 호위병 2인을 상대로 허세를 떨던 경장님이 너무나도 맥없이 쓰러져서 잡혀가는 장면도 좀 기대에 못미쳤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에피소드가 가치있는 이유는
by 잠본이 | 2004/10/15 17:26 | 바벨의 농성 | 트랙백(1) | 덧글(18)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