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본? 성은요?' '그냥 잠본이야. 그를 아는 사람들은 포털 잠본이라고도 부르지만.' '포털... 잠본.'
by 잠본이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메모장
카테고리
태그
포토로그
라이프로그
rss

skin by 이글루스
태그 : 직장인
어젯밤 간만의 괴몽(怪夢)
꿈 속에서 나는 다국적 기업에 다니는 회사원으로 홍콩이나 마카오 비슷한 분위기의 외국에 출장가서 호화롭지만 좀 부담스러운 호텔에 머물며 맡은 일을 끝내고 출국 시간을 반나절 남겨둔 상황에서 남은 시간 동안 뭘 하고 놀면 좋을까 궁리 중이었다. 마침 호텔 최상층의 연회장에서 무슨 큰 행사가 있다고 하여 준비하는거 구경이나 갈까 하고 올라갔는데 돌아다니다가 행사장 한쪽에서 어떤 사람들이 내 이름을 언급하며 '연락이 안되는데 어디가면 만날 수 있지?'라는 대화를 나누는 게 들려왔다.

보아하니 우리회사 현지법인 사람들인 것 같아서 그냥 모른척하고 지나가도 될 것을 굳이 끼어들어 '제 이름을 거론하신 것 같은데 무슨 일입니까?'라는 질문을 던졌다. 그들은 마침 잘됐다는 표정을 지으며 자초지종을 설명했다. "실은 우리회사 이름으로 대사관에 소식지를 만들어 보내는 게 있는데 이번 달에는 이 행사를 공동주최하느라 모두 다 바빠서 미처 작성을 못 하고 있습니다. 마침 시간이 빈다고 하셨으니 우리 대신 좀 작성하여 보내주시지 않겠습니까? 주제는 이 행사와도 연관된 것으로, 이 나라 권력자의 가족이 좋아하는 음식에 대해서 이리저리 소개하며 관광객의 흥미를 끄는 것입니다. 분량은 한 140쪽 정도 되는데 억지로 지어내실 필요는 없고 저희가 제공한 양식에 맞춰 이런저런 자료에서 복사하여 붙이면 됩니다."

아마 현실같았으면 '아니 나는 당신네 소속도 아니고 오늘밤에 귀국해서 내일아침 바로 출근해야 할 판인데 쉬지는 못할 망정 일 폭탄을 안겨주다니 이런 경우가 어디있냐'하고 따졌겠으나 싸우는 걸 귀찮아하고 마음이 약한 꿈속의 나는 마지못해 승낙한 뒤 방으로 돌아가기 위해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내려가기 시작했다. 그러나 에스컬레이터는 아무리 내려가도 끝이 보이지 않았고 나는 도대체 잘 알지도 못하는 나라의 음식을 무슨 수로 소개하는가 고민하다가 꿈에서 깨어났다.

이건 과연 무슨 꿈일까?
by 잠본이 | 2019/01/21 00:35 | 엉망진창 환몽계 | 트랙백 | 덧글(3)
한국이 아니면 나올 수 없는 광고
업무와 음주의 2단콤보에 시달리며 알게모르게 떡이 되어가는
이땅의 직장인들에게 바친다고 개드립을 쳐도 좋을 만한 퀄리티로군(근데 하필 왜 시루떡?)

사실 저거 처음 봤을 때 떠오른 건 엉뚱하게도 후뢰시맨에서 시민들이 마법에 걸려
다들 호박(못생겼다는 뜻이 아니라 진짜 호박)이 되어버리는 에피소드(...)

★촬영지: 삼성동★
by 잠본이 | 2013/02/03 22:50 | 광화부 전시실 | 트랙백 | 덧글(8)
힘내라! 전 지구의 말단사원들이여!
★우리들은 '건담'의 짐(GM)이다
츠네미 요헤이[常見陽平]
2012년 9월 28일 발매 / 208쪽 / 1000엔 / 빌리지 북스
-이 세상은 1%의 '엄친아'(건담)가 아니라 99%의 '기타 등등'(짐)이 움직인다! 기울어가는 회사, 오르지 않는 급여, 너무나도 불안한 장래 때문에 우리들은 '엄친아'(건담)이 되어야만 한다고 생각한다. 글로벌 인재, 토익 9백점, 경이의 프레젠테이션 실력, 셀프 브랜딩... 솔직히 말해서, 전부 개소리다. 우리들은 건담은 될 수 없다. 우리들은 짐인 것이다. 양산형 인재로서 회사라는 이름의 전쟁터를 헤쳐나온 저자가 말해주는, 뉴타입이 될 수 없는 우리들을 위한 희망의 커리어 론(論)!

퍼스트 건담이 워낙 지명도가 있다보니 기업경영이나 처세술 서적에서도 종종 횟감으로 쓰일 때가 있긴 한데, 대부분 위에서 말하는 '엄친아'(건담)들이나 '그 엄친아의 관리자'(브라이트) 같은 사람들을 대상으로 기획된 책들이라서 식상하던 차에 이젠 아예 짐까지 횟감으로 삼게 되었다는 점이 깬다.

아마존 서평에 따르면 주로 대기업 말단사원을 대상으로 업그레이드는 못해도 약삭빠르게 일하는 법을 알려주는 자기계발서인 모양. 발상 자체는 신선하지만 모든 직장인의 경우를 다 커버하는 것은 아니라서 '꼭 건담이 될 필요는 없다지만 그렇게 말하는 작가야말로 회사 때려치고 글 쓰면서 대학원 다니는 걸 보니 건담이 되고 싶어하는 거 아냐?'라든가 '반드시 업무에서만 건담이 될 필요 있나? 직장에서는 짐이라도 가정에서 '둘도 없는 존재'(건담)가 되어주면 되잖아?'라든가 '영세 중소기업에 다니는 사람은 아예 짐도 아니고 볼인 거냐? 그런 사람들에겐 희망조차 없단 말이냐?' 등등 부정적인 의견도 보인다. 역시 직장이나 인생 이야기는 함부로 할 것이 아닌 듯...
by 잠본이 | 2012/11/16 23:52 | GUNDAMANIA | 트랙백 | 덧글(7)
기상천외한 건배사
A: "이번 행사 때 사장님 앞에서 영어로 건배제의를 해야 하는데 영 마땅한 게 없네."

B: "마침 좋은 게 하나 있는데 잘 기억해뒀다가 써먹어 보게.
There are many kind of ships, BIG ship, SMALL ship, and HARDship.
But today, what we have here is FRIENDship. Cheers!"

A: "그거 괜찮겠군! 한번 해 보겠네."

------며칠 후------

B: "그래, 해보니 어떻던가?"

A: "가르쳐준 건배사가 별로였던 것 같아. 사장님 눈빛이 심상치 않던데."

B: "대체 어떻게 했길래? 한번 다시 외어보게."

A: "내가 실수라도 했을 것 같나? 잘 들어보라고.
There are many kind of shits, BIG shit, SMALL shit, and HOLY shit.
But today, what we have here is BULL shit. Cheers!"

B: "...어디서부터 딴죽을 걸어야 할지 알 수가 없군..."
by 잠본이 | 2012/08/07 23:55 | 개그 액추얼리 | 트랙백 | 덧글(7)
웃음은 명약 : 다국적 기업
아시아 지역에 있는 사업 관계자로부터 한밤중에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전화를 받은 후, 나는 아들에게 투덜거렸다. "넌 절대 다국적 기업에 취직하지 마라!"

아들놈은 이렇게 대답했다. "전 이미 한 군데 취직했는데요. 제 직장이 미 육군 아닙니까."

Original Text (C) Kim Grenier / Reader's Digest
Translated by ZAMBONY 2011

...확실히 세계를 무대로 일하는 조직이긴 하지...OTL
by 잠본이 | 2011/10/15 15:58 | 개그 액추얼리 | 트랙백 | 덧글(7)
이 시대 직장인의 귀감
약간 좀 이상한 상사와 좀 많이 이상한 동료들과
머리꼭대기에 올라앉은 축생의 압박에도 불구하고
수년간 꿋꿋이 직장을 지키고 있으니 이 아니 존경스럽겠는가!
(엔지니어 우대하는 천조국에서만 가능한 캐릭터라는게 좀 슬프지만...T.T)

★촬영지: 삼성동 B문고★
by 잠본이 | 2011/08/20 14:03 | 만화광시대 | 트랙백 | 덧글(7)
직장인의 눈으로 '마즈'를 보면
생각해보니 딱 이렇게 되는군.

"야 이 시밤바야! 1만년동안 근무했으면 이제 충분하잖아!
우리 제발 퇴근 좀 하자, 응?"



...마즈는 뜻하지 않은 기회로 백년 일찍 퇴근하게 되어 신난다를 외쳤던 감시인들의 입장에서는
칼퇴근을 방해하는 나쁜놈이었다는 얘기(...퇴근 후 목적지가 저세상이라는 건 그냥 그러려니 합세다)
by 잠본이 | 2011/06/04 14:16 | 바벨의 농성 | 트랙백 | 덧글(10)
가랑비에 옷 젖는 줄 모른다더니
샐러리맨들을 출연시켜 직장생활의 애환을 묻는 모 버라이어티 프로에서 이런 대화가!

"회사 비품이나 물건을 몰래 집으로 가져온 일이 있습니까?"
"사실은, 옮기기 전 직장에서 컴퓨터 부품을 매일 하나씩..."
"결국은 그렇게 해서 풀세트를 갖추게 된 것인가요!"


........................천잰데? OTL
by 잠본이 | 2010/01/10 19:31 | 개그 액추얼리 | 트랙백 | 덧글(10)
만약 이 사람들이 월급쟁이였다면
*김전일: 할아버지의 이름을 걸고 오늘은 꼭 정시퇴근하고야 말겠어!

*제니가타: 녀석은 터무니없는 것을 훔쳐갔습니다. 바로 당신의 보너스입니다.

*홈즈: 비정규직이라고 판단되는 자들을 하나씩 제거하고 나서 남는 인물이 아무리 자격이 없어 보이더라도, 그 사람이 바로 정규직이지.

*교강용: 더 이상의 자세한 보고는 생략하겠소.

*피터 파커: Who am I? I am...... Salary Man!!!


......야근 후유증이 꽤 오래 가는군 OTL
by 잠본이 | 2009/06/30 01:01 | 개그 액추얼리 | 트랙백 | 핑백(1) | 덧글(27)
직장인이 되면
Comic Strip (C) King Features Syndicate

#1: "범스테드, 내가 오늘 아침에 작성해 두라고 한 계약서 다 됐나?"
#2: "........................"
#3-1: "자네 대체 뭘 기다리고 있는 겐가?"
#3-2: "기적이요."

Translation (C) ZAMBONY 2006

......하루에도 몇 번씩 기적이 일어나길 바라게 된다. (정말 남의 일이 아니라니까 어흐흐흑)
by 잠본이 | 2006/02/26 22:35 | 바그다드의 도적 | 트랙백 | 덧글(18)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