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본? 성은요?' '그냥 잠본이야. 그를 아는 사람들은 포털 잠본이라고도 부르지만.' '포털... 잠본.'
by 잠본이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메모장
카테고리
태그
포토로그
라이프로그
rss

skin by 이글루스
태그 : 주절주절
악의 유니폼
어릴 때는 <바벨2세>에 등장하는 요미의 부하들이 가장 그럴 듯한 악당들로 여겨졌다. 괜히 이상망칙한 센스의 제복이나 재질불명의 유니폼을 맞춰입고 나오는 건 너무 설득력이 떨어지고 자칫 잘못하면 유치찬란한 인상만 주기 마련이다. 그렇다고 그냥 동네 양아치처럼 아무렇게나 걸쳐입고 건들거리며 몰려다니는 악당들도 영 절도가 없어 보이고 통일감이 떨어져서 마음에 들지 않았다. (뭐 요즘은 어느 쪽이나 재롱만 잘 떨면 상관없다고 생각하게 되었지만;;;)

그런 가운데서도 평범한 양복 정장에 해골마크 넥타이로 액센트를 가미한 요미의 부하들은 전체적으로는 그런대로 현실감이 풍기면서도 그 해골마크나 그들이 숨기고 있는 특수능력 덕택에 초현실적인 매력 또한 겸비하고 있어서 마음에 들었다. 좀더 나이가 들면서 다른 요코야마 작품을 찾아봄에 따라 그들의 계보는 <철인28호>의 갱들까지 거슬러 올라가며 특수능력 또한 미국의 초능력물보다는 닌자의 비술에 더 가깝다는 것을 알게 되었지만 양복 정장으로 쫙 빼입고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악의 조직이라는 컨셉이 주는 아련한 매력은 여전히 강렬하다. (정체를 숨길 필요가 있을 때에는 그냥 넥타이만 보통 것으로 바꿔 매고 다니면 되고, 신비감을 줄 필요가 있을 때에는 두건이나 색안경만 씌워주면 다 해결된다. 이 어찌 편리하지 않을소냐) 요코야마 최후의 SF작품인 <마즈>에서도 6신체 조종자들은 검은 양복으로 통일된 패션을 보여주었고, 이 센스를 매우 잘 이해하고 있는 이마가와 감독 역시 OVA판 <자이언트 로보>에서 BF단 주요인사 대부분(쥬죠지나 도키같은 일부 제외)의 의상을 양복 정장으로 어레인지하는 정성을 보여주었다.

만화가가 되기 전에 평범한 은행원으로 일하며 권태로운 일상을 보냈다는 요코야마 선생의 이력을 생각해 보면 어찌하여 하고 많은 옷을 다 놔두고 양복 정장이 '악의 유니폼'으로 등극하게 되었는가 하는 것도 납득이 가지 않는 바는 아니다. 어른의 입장에서는 구속의 상징인 양복을 입고 숨은 본능을 해방시키는 '악의 길'로 들어서서 폭주하는 쾌감을 대리체험할 수 있고, 어린이의 입장에서는 위압적이고 이해할 수 없는 어른들의 세계가 곧 악의 제국으로 구현화되어 자신을 덮쳐오는 듯한 스릴을 맛볼 수 있기 때문이다. 아이러니하게도 지금은 내가 바로 그 유니폼을 입고 일터에 나가는 입장이 되었으니 참 묘한 기분이 들기도 하지만. (...그렇다고 해골마크 넥타이를 일부러 구하고 싶은 생각은 없다;;;)

<화산고>의 초능력 교복액션과 <매트릭스>의 스미스 대부대를 결합하여 바벨2세 실사화를 꾀하는 용자는 정녕 없단 말인가? 어설픈 CG와 늘어지는 줄거리로 죽도 밥도 안된 철인28호 실사판보다는 이쪽이 훨씬 더 만들기 쉽고 재미도 있을 것 같은데...;;; (물론 주인공은 장혁보다는 좀 미모가 되는 녀석으로 캐스팅해야겠지만 촬영기술 자체는 꽤 잘 갖춰진 셈이니...;;;)

※관련: 아저씨 (잘 그리는) 만화가를 찾아봅시다
by 잠본이 | 2006/05/11 00:17 | 바벨의 농성 | 트랙백 | 덧글(14)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