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본? 성은요?' '그냥 잠본이야. 그를 아는 사람들은 포털 잠본이라고도 부르지만.' '포털... 잠본.'
by 잠본이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메모장
카테고리
태그
포토로그
라이프로그
rss

skin by 이글루스
태그 : 잘가라
떠나고 나니 비로소 실감한다
프리챌 폐쇄와 더불어 전특대도 역사의 저편으로 아련히 사라지고
나우누리 셧다운과 더불어 앙끄양도 기억의 저 너머로...
(그나마 앙끄는 앙끄웹이라도 있으니 다행이지만 전특대는 진짜 답이 없네)
너무 오래 지나기 전에 오프라인 추도식이라도 해야 하나 싶지만 사람들 시간 맞추기가 힘들군;;;

소중한 추억의 소멸을 아쉬워하는 분도 있고
흑역사를 손도 안대고 청소해서 다행이라는 분도 있지만
한가지 분명한 건 이미 지나간 과거는 돌이킬 수 없는 것이고
앞으로도 사람들은 뭔가를 계속해서 쌓아나갈 거라는 사실이겠지.

그렇게 해서 오늘 밤도 별이 바람에 스치운다.
(마무리가 뭐 이래! 표절에다가 뜬금없기까지 하잖아! OTL)
by 잠본이 | 2013/02/21 23:57 | 일상비일상 | 트랙백 | 덧글(16)
프리챌, 영업 종료.
메일은 개인적으로 백업한다 쳐도 커뮤니티는 어쩌라는 건가 싶다...
이럴줄 알았으면 유료화 문제로 시끄러워졌을때 백업방법 좀 연구해 두는건데(...)

조만간 여유가 생기면 전특대 추모식이라도 한번 열어야 하지 않을까 싶음 OTL
(이렇게 내 청춘의 한 페이지가 또 사라지는구나... 에헤라디야)

그나저나 열심히 모아서 만원 정도 만들어둔 프리챌캐시는 어디에 쓰나...
돈으로 산게 아니라 순전히 포인트 클릭해서 모은거니 환불은 안될테고 OTL
by 잠본이 | 2013/01/19 01:14 | 일상비일상 | 트랙백 | 덧글(24)
야후코리아 서비스 종료
12월 말일에 접는다고 하길래 부랴부랴 메일계정을 미국야후로 전환.
뭐 솔직히 메일이 아닌 다른 기능 때문에 아이디 만든거라 별 감흥은 없는데...

마이야후! 의 북마크 기능을 더이상 못쓰게 되는건 좀 아쉽군.
몇가지 즐겨찾는 사이트를 기억해두면 내 컴이 아닌 곳에서도 접속가능했으니.

(열심히 뒤져봤지만 미국야후엔 해당하는 기능이 어디 있는지 모르겠음.
공지메일에도 메신저나 플리커 등등에 대해서만 언급하고 있고 기타등등)

십수년 전 주제별 클럽(유즈넷과 비슷하게 메일링 리스트+게시판 형태)에 가입해서
이런저런 테마에 관해 외국인들과 안되는 영어로 버벅거리며 몇마디 나눈 건 좋았지만
요즘은 다들 딴데로 가버리고 껍데기만 남은 클럽들은 스팸으로 채워져서 눈물이...OTL
by 잠본이 | 2012/12/23 18:48 | 일상비일상 | 트랙백 | 덧글(13)
빛의 나라로 이사갑니다
http://m-78.jp/news/n-1450/
http://event.tsuburaya-jungle.jp/schedule/event/?p=355

울트라맨의 제작사인 츠부라야 프로덕션은 각지의 직영 숍을 통하여 캐릭터상품 판매 및 히어로쇼를 전개함으로써 살림에 보태 왔는데, 그 중에서도 특히 대표적인 점포인 오오사카부 야오[八尾]시의 '츠부라야 정글'에 다음과 같이 공지가 떴다.

2012년 11월 25일(일요일)을 기하여 M78성운 빛의 나라로 이전하게 되었습니다.
긴 세월에 걸쳐 항상 아끼고 사랑해 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

[중략]

이전하기 전까지, 지금까지 이상으로 여러분을 즐겁게 해 드리고자 '빛의 나라 귀환제'로써
여러 가지 이벤트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남은 수개월뿐이긴 하지만, 한분이라도 많은 고객님, 어린 빛의 전사 여러분의
웃는 얼굴을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후략]


쉽게 말하면 그냥 '장사하기 어려워서 가게 문 닫게 되었으니 남은 기간 동안이라도 많이들 와주셈'이란 소린데 저렇게 써 놓으니 어린이들의 꿈을 지켜주기 위해 노력하는 성의가 느껴져서 뭉클하기도 하고 오랫동안 사귀었던 친구가 먼 곳으로 이사가는 것처럼 느껴져서 아련하기도 하다. (나야 뭐 직접 가보지는 못하고 웹사이트와 각종 정보를 통하여 접한 게 전부이긴 하지만, 언젠가는 한번 가봐야겠다 싶었던 명소가 이렇게 가보기도 전에 사라지는 걸 보면 안타까운 마음이 드는 건 사실이다. <울트라맨 나이스> 주제가 싱글에 커플링곡으로 들어있던 이 점포의 주제가 '데굴데굴 정글'도 꽤 여러 번 들었고.)

최근 극장판 흥행성적도 별로였다고 하더니 진짜 요즘 츠부라야가 많이 어렵긴 어려운 모양이군...T.T
by 잠본이 | 2012/08/18 12:08 | 언밸런스 존 | 트랙백 | 덧글(8)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