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본? 성은요?' '그냥 잠본이야. 그를 아는 사람들은 포털 잠본이라고도 부르지만.' '포털... 잠본.'
by 잠본이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메모장
카테고리
태그
포토로그
라이프로그
rss

skin by 이글루스
태그 : 야마모토히로시
마도카 마기카와 SF
마법소녀가 SF를 찍는다

-review by 야마모토 히로시[山本 弘] / <오토나 아니메> VOL. 21(요센샤, 2011년 7월), p.21
-해석: 잠본이 (2012. 12. 16)


'유령이 나타났을 때 비명을 지르며 도망가는 것이 호러, 유령과 친구가 되는 것이 판타지, 유령을 포획하여 연구하는 것이 SF'라는 정의(定義)를, 나는 제창하고 있다. 포인트가 되는 것은 마법이나 유령이라는 소재 자체가 아니라, 그것에 대한 '태도'다. 초상적(超常的)인 존재를 '원래 그런거다'라며 사고(思考)를 정지한 채 그냥 받아들이지 않고, '이것은 어떤 구조로 만들어져 있는 걸까?' '이걸 사용하면 이런 일이 가능하지 않을까?'라고 생각하는 것이 SF인 것이다.

<마도카☆마기카>의 경우, 여주인공이 정체모를 작은 동물로부터 "나와 계약해서 마법소녀가 되어줘"라는 부탁을 받는 발단 부분은 전형적인 마법소녀물이다. 그런데, 그 이면에 숨겨져 있는 시스템까지 생각해 두었다는 점이 다르다. 이 동물은 대체 뭔가, 어째서 마녀 같은 존재가 생겨나는가, 그것과 싸우는 사람은 어째서 소녀여야만 하는가... 종래의 마법소녀물에서는 이런 문제들에 대한 답변을 의식적으로 회피해 왔다.

이러한 논리를 세우는 것을 자유로운 발상을 옥죄는 것으로 착각하는 사람도 많다. 하지만 실상은 정반대다. 흔해빠진 설정을 '그것에 대해서는 묻지 않는 게 약속'이라고 일축해버리고 깊게 생각하지 않는 편이, 실은 발상의 폭을 제한하는 것이다.

<마도카☆마기카>를 보노라면 '마법소녀물을 이런 식으로 만들어도 되는 거였나?!'하고 놀라게 된다. 19년 전, <미소녀전사 세일러문>이 창시한 '배틀계 마법소녀물'이라는 장르. 이 포맷을 많은 작품들이 아무런 의문 없이 계승해 왔다. 하지만 <마도카☆마기카>는 그런 관행을 가볍게 때려부수고, 장르의 틀을 넓혀주었다. '이런 것도 할 수 있을텐데'라면서.

마미는 머스킷총을, 호무라는 대전차 로켓을 마구 쏴댄다. 놀랍긴 하지만 생각해 보면 규칙 위반은 아니다. '마법소녀는 근대병기를 사용해서는 안된다'라는 규칙 따윈 사실 어디에도 없었던 것이다. 그런 규칙이 있다고 모두들 착각하고 있었을 뿐이다. 마법소녀라도 싸우다가 죽을 수도 있다- 이것도 생각해 보면 당연한 일이건만, 이제까지 무시되어 온 부분이리라. <마도카☆마기카>는 그점을 용서없이 파고든다.

그리고 최종화. 필자도 마도카가 어떤 소원을 빌까 여러모로 추리해 봤지만, 전부 틀렸다. 그리고 장대한 클라이막스에 감동했다. 마도카의 결단은 그녀만이 내릴 수 있는 것으로, 확실히 논리적으로 생각했을 때 가장 양호한 선택이다. 도무지 딴죽을 걸 틈이 없다. 이치가 전혀 닿지 않는 '기적'이나 '근성'으로 일발역전하는 것이 아니라, 어디까지나 '이렇게 되어야 한다'는 논리에 충실하였기에 감동적인 것이다.

마법소녀물의 포맷에 논리를 도입하여 완전히 새로운 이야기로 재구축하였다는 점에서, <마도카☆마기카>는 최고의 SF라고 단언하는 바이다.

◎ 야마모토 히로시
SF작가. 초상현상 등 별별 얼토당토않은 꺼리를 비평하는 '황당학회' 회장. '제1회 기상천외 SF신인상' 가작을 수상한 <스탬피드!>로 1978년에 데뷔. 그 후 정력적으로 다양한 작품을 발표해 왔다. 2007년에 단행본 발매된 대표작 < MM9 >가 2010년에 TV드라마로 방영되기도 했다. 최근에는 하야카와 문고에서 <지구이동작전>(상/하권)을 발매.


※다만 각본을 쓴 우로부치 겐 본인은 인터뷰(아니메디아 2011년 4월호)에 따르면 '마지막에 호무라가 어떻게 해서 마도카의 리본을 갖고 있는가 하는 점은 전혀 설명이 되지 않는 기적이므로, 개인적으론 SF라고 생각지 않는다'라는 입장인 듯 OTL
by 잠본이 | 2012/12/16 21:41 | 원환의 섭리 | 트랙백 | 덧글(12)
아이 이야기
원제: アイの物語
저자: 야마모토 히로시[山本 弘]
역자: 김영종
출판사: 대원씨아이(주)

인류가 쇠퇴하고 대도시는 폐허로 변하여, 기계들이 세계에 군림하고 있는 머나먼 미래. 인간들은 기계의 간섭을 피하여 소규모 공동체를 이루고 그들만의 생활을 이어 간다. 주인공 '나'는 이 공동체에서 저 공동체로 떠돌아다니며 신기한 이야기를 사람들에게 들려주는 '이야기꾼'이다. 어느날 식량을 훔쳐 달아나던 '나'는 미소녀 형상의 전투용 안드로이드 '아이비스'에게 체포되어 기계들의 마을로 끌려온다. 병원에 수용된 '나'는 기계들에게 고문이나 세뇌를 당할까봐 두려워하지만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고, 그저 아이비스가 매일 찾아와 전자책에 기록된 옛 이야기들을 들려줄 뿐이다. 과연 그녀의 진의는 무엇일까? 그리고 옛날에 기계와 인간 사이에는 대체 어떤 일이 일어났던 것일까?

이어지는 내용
by 잠본이 | 2012/05/20 10:39 | 대영도서관 | 트랙백 | 덧글(10)
슈뢰딩거의 초콜릿 파르페
원제: シュレディンガーのチョコパフェ
저자: 야마모토 히로시[山本 弘]
역자: 박용국
출판사: 대원씨아이(주)

SF작가 겸 게임 디자이너이며 별별 황당스틱한 현상을 연구하는 '황당학회' 회장이기도 한 저자가 2008년에 발표한 단편집. 원래는 2006년에 발매된 단편집 <언젠가 찾아올 겨울의 슬픔도>에 단편 <7퍼센트의 천무>를 추가하여 제목을 바꾸고 문고화한 판본을 번역한 것이다. 양자역학, 인체개조, 외계문명, 언어의 무기화, 시간여행, 뇌과학, 펄프픽션 등 다양한 소재에 걸쳐 있는 7가지 단편을 수록하고 있다. 그밖에 작가 및 역자 후기와 마에지마 사토시의 권말 해설을 수록.

원서는 마치 라이트노벨을 방불케 하는 화사한 일러스트로 꾸며져 있지만 대원에서 NT라이브러리 시리즈로 펴낸 판본은 별 특징 없이 검은 바탕에 약간의 무늬가 들어가 있어 얼핏 봐서는 무슨 내용인지 전혀 짐작을 할 수 없다는 것이 좀 아쉽다. (아마도 이 시리즈의 컨셉 자체가 라이트노벨과는 달리 정통 SF소설을 소개하려는 것이라 일부러 그런 것 같기는 하지만.)

1956년생으로 70~80년대에 청년시절을 보내며 이른바 1세대 오타쿠 문화를 선도했던 저자답게 온갖 잡스런 분야에 대한 시시콜콜한 지식과 매니악한 감성이 군데군데 배어 있다. 'SF는 조리 있는 엉터리 이야기다'라는 것이 저자의 평소 지론인데, 그에 걸맞게 여러 가지 황당무계한 소재를 최대한 논리적이고 합리적인 자세로 차근차근 풀어나가는 스타일이 돋보인다. 이따금 은근슬쩍 베드신이나 노출 장면이 튀어나오기도 하므로 감수성 강한 독자들에게는 요주의.

수록 작품별 해설
by 잠본이 | 2012/05/19 00:41 | 대영도서관 | 트랙백 | 핑백(1)
특이한 건프라 만화! '디오라마 대작전'
자쿠 VS 대마신?! 건프라 만화의 별스런 괴작

『디오라마 대작전[ディオラマ大作戰]』


Text by 야마모토 히로시[山本弘]

원작 야스이 타카시[安井尙志], 작화 무라카미 토시야[村上としや]의 손에 의해 탄생한 이 만화가 코단샤의 「월간 소년 매거진」에 등장한 것은 열광적인 건프라 붐이 한창이던 1983년이다.

당시 잡지에서도 프라모델을 비롯한 취미관련 만화는 여러 가지가 있었다. 『프라모 쿄시로』, 『프라모 천재 에스퍼 타로』, 『3D고시엔 프라콘 다이사쿠』, 『모델건 전대』… 이들은 모두 「코믹 코로코로」나 「코믹봄봄」 등의 유아대상 잡지에 연재되어, 황당무계하고도 기상천외한 스토리를 앞 다투어 내놓고 있었다.

그런 가운데, 이 『디오라마 대작전』은 여타의 작품들과는 다소 분위기가 다른 물건이었다. 게재지가 「월간 소년 매거진」이라는 훨씬 고연령층 대상의 잡지여서 그런지, 프라모델 시뮬레이터나 프라모-인 능력 같은 SF적 설정은 전혀 나오지 않는다. 평범한 중학생을 주인공으로, 어디까지나 일상에 밀착한, 진지하면서도 마음 훈훈한(할 터인) 드라마가 전개된다.

그렇다고 해서 이 작품이 정상적인 작품이라고 생각한다면 그건 왕착각이다. 『쿄시로』나 『프라콘 다이사쿠』라면 본래 세계관 자체가 황당무계하기 때문에, 어떤 비현실적인 프라모델이 나오든, 어떤 개막장 스토리가 펼쳐지든 간에, 납득할 수는 있다. 하지만 이 『디오라마 대작전』은 어설프게 감동 노선으로 끌고 나가다 보니, 주인공이 만든 초현실적이고 기기괴괴한 디오라마와 작품 분위기 사이의 갭이 너무 커서, 작자의 의도와는 정반대로, 폭소를 불러일으키는 천하의 괴작이 되어버린 것이다.
어째서 그러한지 한번 살펴보자
by 잠본이 | 2008/03/22 15:11 | GUNDAMANIA | 트랙백(1) | 핑백(2) | 덧글(32)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