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본? 성은요?' '그냥 잠본이야. 그를 아는 사람들은 포털 잠본이라고도 부르지만.' '포털... 잠본.'
by 잠본이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메모장
카테고리
태그
포토로그
라이프로그
rss

skin by 이글루스
태그 : 매트릭스
BABELTRIX RELOADED
2001년도 TV판 바벨2세의 NG 복장 디자인으로, 왠지 매○릭스 생각나게 하는 검은 롱코트 차림.
파란 줄무늬 학생복을 대대로 물려받아 온 단벌신사 코이치의 패션을
어떻게든 현대에 맞게 업그레이드하고자 골머리를 앓았던 제작진의 고뇌가 느껴진다.
그런데 사실 저렇게 입고 다니면 바벨2세라고 알아보기가 좀 어렵긴 하니 그것도 나름대로 문젠데.
(차라리 앞부분 건너뛰고 원제로원 편을 곧바로 제작한다면 몰라도 OTL)
저 코트자락 휘날리며 빌딩 숲 사이를 누비면서 초능력 쓰는 모습은 좀 보고싶지만 그건 무리일테고...

(C) TV Tokyo Medianet / Tsuburaya Eizo / Vega Entertainment
Characters (C) Hikari Productions / Project Babel II
Korean DVD Copyright (C) Mania Entertainment
All Rights Reserved.

by 잠본이 | 2011/10/29 20:09 | 바벨의 농성 | 트랙백 | 덧글(5)
트랜스포머 세계설정 (5-2)
WORLD OF THE TRANSFORMERS

○ BIRTH OF TRANSFORMERS -생명 탄생의 비밀-
어느 쪽 창세 시나리오에서도 사이버트론의 초로봇생명체들에게 생명을 부여한 것은 자연 진화나 돌연변이 같은 현상이 아니라, 미지의 과거로부터 전해 내려오는 ‘신기(神器)’의 힘으로 되어 있다. 이 생명의 원천 역시, 작품의 베리에이션에 따라 각각 다른 존재로써 묘사된다.

○ GOD ITEM -신기(神器)-
■ 벡터 시그마(그림 왼쪽) : G1 애니메이션 버전에서 등장한, 트랜스포머들의 신과도 같은 존재. 사이버트론 행성의 지하 깊은 곳에 안치되어 있으며, 행성 탄생 이전부터 존재해 왔다고 전해지는 메가 컴퓨터다. 인간의 지혜를 뛰어넘는 연산모체(演算母體)를 갖추고 있어서, 특별한 인격 프로그램을 입력함으로써 기계에 생명을 부여하는 것이 가능하다.

■ 크리에이션 매트릭스(그림 중앙) : 마블 코믹스 버전에서 등장한 초월적인 컴퓨터 프로그램. 오토봇의 선택받은 지도자만이 소유할 수 있으며, 그 소유자에게 새로운 로봇 생명체를 만들어낼 수 있는 권한과 능력을 부여하는 신비로운 힘을 감추고 있다.
유니크론을 쓰러뜨릴 수 있는 힘을 지닌 오토봇 지도자의 증표로서 G1 애니메이션 버전에 등장하는 ‘매트릭스 오브 리더십’의 원형이 된 아이템으로, 본래는 일정한 형태를 지니지 않은 전자정보의 에너지체(體)로 묘사되었다.

그 밖에도, 그림 오른쪽의 큐브형 물체처럼 미지의 신기가 존재한다는 소문이 있지만, 아직 상세한 내용은 알려져 있지 않다.

Original Text (C) TOMY
Translated by ZAMBONY 2009
by 잠본이 | 2009/03/18 00:01 | 변압기 왕국 | 트랙백 | 덧글(3)
트랜스포머 세계설정 (2-3)
WORLD OF THE TRANSFORMERS

○ EMOTION -뜨거운 혼-
트랜스포머들의 강철 육체 안에는 희로애락의 풍부한 감정이 깃들어 있다. 그들은 웃고, 울고, 사랑을 나누고, 자비로움을 이해하며, 또한 인간 등의 다른 종족들이 갖고 있는 감정도 이해하여, 서로 마음이 통하는 일도 가능하다. 그리고 어려울 때는 용기를 불태우며, 때로는 격렬한 분노나 증오를 발산하기도 한다.
이러한 강한 정신성(情神性)은 그들에게도 우리와 같은 마음이나 생명이 존재한다는 것을 충분히 실감케 해 준다. 이러한 특성은 실제로 그들에게 역경이나 곤란을 타개하는 힘을 주기도 한다.
트랜스포머가 지각이나 감정을 갖고 있는 것은, 결코 그들의 인격 프로그램이 우수하기 때문만은 아니다. 그것은 요컨대, 그들이 정말로 ‘혼’에 해당하는 무언가를 갖고 있다는 사실에 기인한다.

○ SPARK -트랜스포머의 정신체-
트랜스포머들이 지니고 있는 ‘혼’의 형태는 작품세계에 따라 여러 가지 베리에이션이 있지만, 그 중에서도 대표적인 것이 바로 ‘스파크’라 불리는 존재다. 맥동(脈動)하는 빛의 구슬처럼 생긴 이것은, 그들의 체내 깊숙한 곳에 수납되어, 정신회로나 에너지 전달 경로를 통해서, 그들의 심신과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다. 이것이 바로 그들이 갖고 있는 정신력의 근원이다.
스파크는 트랜스포머의 탄생 프로세스에 맞춰 우리 세계 바깥의 다른 차원으로부터 강림해 오는 것이라고 전해진다. 그 차원이란 ‘매트릭스 디멘션’, 혹은 ‘올 스파크’라고 불리는 고차원의 시공간으로, 트랜스포머가 그 생애를 마친 뒤에 돌아가는 장소라고 믿는 자도 있다.
때때로 스파크는 정신의 힘뿐만 아니라 그 이상의 은혜를 트랜스포머들에게 베풀어 주기도 하는 모양이다. 일부 전사들 중에는 자력 조종이나 순간이동처럼 다른 이들에게는 없는 고유의 능력을 지닌 자들이 있는데, 이들 특수능력 중 몇 가지는 스파크의 힘에 의해 발현된 것이라고 여겨진다.
(참고로 스파크는 그 자체만으로 하나의 생명체를 낳을 수는 없다. 스파크는 정신의 본질적 요소로, 어디까지나 전체의 일부분에 불과하다. 스파크의 주관은 정신세계 쪽에 치우쳐 있기 때문에, 육체의 도움 없이는 우리들의 현실세계를 자각하는 일조차 불가능하다. 로봇의 체내에 깃들어, 생명 시스템의 일환으로 접속될 때 비로소 ‘혼’으로서 기능하는 것이다.)

Original Text (C) TOMY
Translated by ZAMBONY 2009
by 잠본이 | 2009/03/15 22:35 | 변압기 왕국 | 트랙백 | 덧글(2)
잠본이 변압기 극장! #1
<< 메가트론 리턴즈 >>

영화 마지막에서 메가트론의 유체는 다른 디셉티콘 전사자들의 파편과 함께
깊고 깊은 로렌시아 해구로 던져졌다.
그가 속편에서 되돌아온다면 과연 어떤 식으로 다시 나올까?

1. 해양 스릴러편
어두침침한 바닷속에서 수온의 차이로 인해 눈을 뜬 메가트론.
그의 눈 앞에는 10만년 전에 멸종된 것으로 알려졌던 백상어 조상의 모습이...!
서로 당황하여 마주보는 두 생명체의 얼굴 위로 타이틀 자막이 뜬다.
<메그 2 : 메가트론 VS 메가로돈 ~ 세기의 대결!>
다음날 근처 어시장에는 기묘한 형상으로 포를 뜬 메가로돈의 고기가 실려온다.

2. 거대 괴수편
모국의 폭격기가 마리아나 해구 상공에서 비밀리에 핵실험을 감행한다.
그 폭발의 충격과 방사능의 위력에 의해 마침내 눈을 뜬 메가트론!
그는 입에서 백색의 열선을 뿜으며 (아무 이유 없이) 도쿄만에 상륙한다.
혼비백산하여 피난가는 선량한 시민들.
그들 중에 섞여있던 어떤 오타쿠가 소리지른다. "저게 메가트론이면 내가 진라이 사촌이다!"
자위대는 옵티머스 프라임을 연구하여 만들어낸 최신병기 '배틀 콘보이'를 동원하여 맞서는데...

3. 근미래 SF편
샘 윗위키와 단란한 한때를 보내고 있던 오토봇들 앞에 수상한 사내가 나타난다.
칠흑같이 검은 양복 차림에 검은 색안경을 끼고 손에는 발터 P38 권총을 든 그 남자는
색안경 아래의 두 눈동자에서 이상스러운 붉은 빛을 뿜어내고 있었다.
"미스터 옵티머스~ 오랜만이군~"
"......그 목소리는... 메가트론?!"
바닷속에서 돌연변이를 일으켜 '프리텐더'의 능력을 체득한 메가트론은
날렵한 비밀요원의 모습으로 변신하여 미국에 돌아온 것이었다!
현실과 구별이 가지 않는 가상현실에 걸려들어 메가트론에게 마구 얻어맞는 옵티머스,
과연 샘과 일당들은 그를 늦지 않게 구출할 수 있을까?
by 잠본이 | 2007/07/03 00:57 | 개그 액추얼리 | 트랙백(6) | 덧글(8)
S for Smith
괴로운 물고문과 밤샘심문을 견뎌내고 마침내 (얼떨결에) 자유를 얻어 감옥 문을 뛰쳐나온 이비는 자기가 익숙한 장소에 서 있는 것을 알고 놀란다. 그곳은 바로 그녀가 잘 아는 가면변태의 은신처, '그림자 미술관'이었던 것이다!

당황하여 사방을 둘러보던 그녀 앞에 말쑥한 양복차림의 선글라스 중년이 뚜벅뚜벅 걸어와 선다.

선글라스/ "Ms. Hammond, Long Time No See..."

이비/ "??????누구세요??????"

선글라스/ "아차, 스케줄을 잘못 봤군. 옷갈아입고 다시 오겠어."

이비/ "????????????????????"



PS. 그러고보면 옛날에 간달프옹 갖고도 비슷한 장난을 친 적이 있었군...
(갈수록 꺼리가 떨어지는거냐~)
by 잠본이 | 2006/04/02 23:04 | 개그 액추얼리 | 트랙백(2) | 덧글(8)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