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본? 성은요?' '그냥 잠본이야. 그를 아는 사람들은 포털 잠본이라고도 부르지만.' '포털... 잠본.'
by 잠본이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메모장
카테고리
태그
포토로그
라이프로그
rss

skin by 이글루스
15분
-지난지난주에 KBS2 더빙판으로 감상. '6백만불 사나이' 양지운씨와 '스파이크' 구자형씨의 슈퍼콤비에 맞서 '데빌사탄 6' 강구한씨가 실감나는 악당연기를 보여준다.

-저렇게 얼굴이 알려져도 범인잡는데 지장없나 싶을 정도로 대중의 스타가 되어 있는 강력계반장 로버트 드니로가 주인공인줄 알았는데 실은 아니었다. (중간에 어이없게 퇴장...그 퇴장 자체가 꽤 의미있는 사건으로 발전하긴 한다만 본인에게는 무지 기분 더러운 일이었을 것이다)

-그렇다고 에밀과 올렉의 꼴통2인조가 주인공이냐 하면 또 그것도 아니다. 처음엔 단순한 원한 때문에 살인을 저질렀다가 점점 사람 골로 보내는데 맛들이더니 급기야는 유명인을 하나 잡아서 돈도 벌고 출세하자는 비뚤어진 길을 택하는 다혈질 에밀과 영화감독이 되겠다며 가전제품점에서 훔친 비디오카메라 들고 이리저리 뻗대는 몽상가 올렉은 참으로 개성적이고 시사적인 캐릭터들이다. (이쪽은 배우 이름을 찾기 귀찮아서 그냥 캐릭터 이름을 썼으니 용서 바람)

-물론 드니로의 복수를 하고자 해직위협까지 감수해 가며 동분서주하다가 어찌어찌해서 씁쓸한 승리를 얻어내는 에드워드 번즈도 쥔공은 아니다. 경찰-범인-언론의 3각구도를 아우르며 쉴새없이 돌아가는 '상황' 그 자체가 주인공일지도 모르겠다. 복잡하게 얽힌 갈등에 비해 해결은 비교적 헐리우드 영화답게 깨끗한 방식으로 보여준다. (하지만 뒷맛이 상당히 암울...)

-결국 이 작품의 진정한 악의축은 간에 붙었다 쓸개에 붙었다 하며 선정적인 미디어 공세로 대중을 사로잡아 '누가 이기든 내가 왕'이라는 기막힌 수확을 거두어내는 시사고발프로 진행자 아저씨가 아니었던가 싶다. 마지막 엔딩 크레딧 올라가기 전에 이 아저씨가 에드워드 번즈에게 '한말씀 해주시죠'라고 했다가 두들겨맞는 데서 은근히 시원했지만, 바로 그 다음 장면에서 벌떡 일어나 천연덕스럽게 자기멋대로의 멘트를 내뱉으며 영화를 마무리하는 걸 보고 정신이 대략 멍해졌다. ('사오정' 유해무씨가 목소리를 맡아서 더더욱 그랬다는...역시 사오정이라 남의 말을 안듣고 자기말만 하는 거로군 끄덕끄덕)

-버디액션범죄스릴러서스펜스를 위장한 사회파 잔혹엽기블랙코미디(?)일려나...별로 직접적으로 웃기는 장면은 없지만 전체적으로 꼬이고 꼬이는 상황 자체가 참으로 개그스럽기 때문에... (솔직히 별로 기대 안하고 봤는데 이런 희한한 영화일줄이야)

-<스타트렉 : DS9>의 시스코 사령관으로 유명한 애버리 브룩스가 드니로의 부하 형사로 나와서 범인들을 쫓다가 술잔으로 얻어맞아 머리 깨지고 경찰수첩까지 빼앗기는 추태를 보여준다. (그 지갑에 있던 드니로의 명함에서 주소를 알아낸 에밀일당은...이하생략)
by 잠본이 | 2004/09/13 23:00 | 시네마진국 | 트랙백(1) | 덧글(4)
트랙백 주소 : http://zambony.egloos.com/tb/716702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계란소년의 불법 비밀 .. at 2004/09/14 23:03

제목 : 영화 '15분'과 참수동영상
'15분'이라는 영화가 있습니다. 유명 배우 로버트 드 니로가 나오기는 하지만 사실 영화 내용을 보면 그건 전혀 중요한 게 아니고...앤디 워홀의 '미래엔 누구나 15분 만에 유명해질 수 있다.'는 발언을 모티브로 만들어진, 상업화된 언론에 대한 비판이 드러난 영화입니다. 어쨌든 이 영화에서 형사 에디(로버트 드 니로 분)은 TV에 범죄학에 관한 고정프로를 가진 인기인입니다. 그때 마침 미국에 입국한 동유럽인 에밀과 올렉은 범죄를 언론에 팔아 돈을 벌 생각을 하게 되고, 그 계획의 표적으로 에디를......more

Commented by 1mokiss at 2004/09/13 23:23
심지어 저는 친구의 꼬드김에 넘어가 DVD를 사서 이 영화를 봤는데, 도대체 포인트를 종잡을 수 없는 영화였어요.
Commented by 시대유감 at 2004/09/14 09:18
구자형씨가 나온다면 100% 봐야하지만 언제 했는지도 모르는..
Commented by 계란소년 at 2004/09/14 23:04
좀 산만하긴 하고 목적의식이 불분명하긴 해도...건질 거리는 있는 영화였죠.
Commented by 산왕 at 2004/09/17 01:36
사실 로버트 드 니로가 죽는 부분은 좀 불만이었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