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본? 성은요?' '그냥 잠본이야. 그를 아는 사람들은 포털 잠본이라고도 부르지만.' '포털... 잠본.'
by 잠본이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메모장
카테고리
태그
포토로그
라이프로그
rss

skin by 이글루스
흑거미 클럽
원제: Tales of the Black Widowers
저자: 아이작 아시모프
출판사: 동서문화사 (동서추리문고 92)

치밀한 변호사, 고민 많은 암호전문가, 수다쟁이 작가, 집요한 화학자, 시니컬한 화가, 시를 사랑하는 수학자 - 이들 6인으로 구성된 사교 모임의 이름이 '흑거미 클럽'이다. 그들은 한 달에 한 번 정해진 식당에 모여 진수성찬을 앞에 놓고 환담을 나누는 유쾌한 사람들. 회장이나 운영진은 특별히 존재하지 않으며, 모든 회원이 달마다 돌아가며 호스트 역을 맡아 모임을 이끌어 나간다. 그 호스트가 초대한 손님을 상대로 이리저리 질문공세를 펴는 것도 즐거움의 하나. 그런데 언제부턴가 찾아오는 손님들로부터 경찰에 가져가기는 뭣하고 그렇다고 잊어버리기는 아쉬운 기기묘묘한 수수께끼가 제시되어 토론의 대상이 되는 일이 늘어난다. 모든 회원이 달려들어 지혜를 짜내지만 마지막 해결은 언제나 특별회원인 식당 급사의 몫. 그러나 그는 '다른 분들이 지나간 뒤 남은 길을 짚어본 것 뿐'이라며 겸손해할 뿐이다.

읽어본 분이라면 아시겠지만 이 작품은 본격 추리소설이라고 하기엔 무리가 있다. 제시되는 수수께끼들도 하나같이 뭔가 쪼잔한 것들뿐이고 해결책도 가끔은 너무 비약적으로 보여서 허탈할 정도다. 거기에다 일정한 모임의 사람들이 돌아가며 사건을 제시하면 안락의자형 탐정이 척척 해결한다는 패턴은 (작품 본문에서도 인정하고 있듯이) 애거서 크리스티가 미스마플 단편 시리즈로 실컷 해먹었다. 그런 만큼 본격 미스터리를 기대하고 본작을 펼쳐 본 사람은 실망할지도 모르겠다.

따라서 본작의 가치는 교묘한 추리적 구성이나 인간 본성에 대한 심각한 통찰보다는, 가벼운 퍼즐로서의 재미나 작가 특유의 해학에서 찾아야 할 것이다. 저자 아시모프는 아시다시피 SF작가로서 유명하지만, 동시에 박사학위를 지닌 과학자이고, 과학 저술가이며, 성서와 셰익스피어 연구가일 뿐만 아니라, 뛰어난 만담가이기도 하다. 이 단편집에 실린 작품들은 그의 이러한 전방위적 지식과 장난기 가득한 유머가 어우러져 태어난, 다분히 실험적인 작품들이다. (일일이 붙어있는 작가 후기를 보면 그저 즐기기 위해 취미로 쓴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서양문학과 영어 말장난에 익숙치 않은 사람에겐 솔직히 읽기 괴로울지도 모르겠다만;;;

아시모프는 역시 아기자기 오밀조밀한 개그를 보여줘야지 쓸데없이 정색하고 무거운 얘기를 늘어놓으면 썰렁해지기만 한다~라고 생각하는 (이를테면 나 같은) 독자에겐 꽤 즐거운 읽을거리라고 할 수 있다. (아무리 그래도 <작은 악마 아자젤> 시리즈의 괴악스런 허무개그를 당할 수는 없드아~! 잠본이가 생각하는 아심홉쁘 최고작은 역시 아자젤 시리즈~! ←독단과 편견)

사건의 해결은 언제나 정체불명의 1류 급사인 헨리가 (대부분 어거지로) 도맡아 하지만 사실 본작의 재미는 그것만으로는 설명할 수 없다. 오히려 처음에 초대손님의 문제가 제시된 뒤에, 6인의 개성 넘치는 회원들이 자기들의 전문지식을 총동원하여 별별 황당스틱한 논의를 다 거치며 서로 헐뜯거나 비꼬기도 하고 말꼬리를 잡고 늘어지기도 하는 그 '과정' 자체가 훨씬 의미있다. 이들 유식한 사람들이 한바탕 '복잡한 해결책'을 잔뜩 늘어놓으면, 헨리가 그들이 미처 생각지 못했던 맹점을 찾아내어 '단순하지만 진정한 해결책'을 제시하는 것이다.

달리 말하면, 수수께끼를 해결한 것은 헨리 혼자의 힘이라기보다는, 먼저 6인의 회원들이 사전작업을 거쳐 방해물을 모두 제거해 주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할 수 있다. 뭐 그것과는 상관없이 나잇살 먹은 아저씨들이 동네 개구쟁이들처럼 서로 자기가 잘났네 네가 바보네 하고 (세련되긴 하지만 다소 속보이게) 툭탁툭탁하는 광경만 봐도 절로 웃음이 나오지만. (특히나 딴지의 명인인 화가 곤잘로와 투덜이 역할을 맡은 작가 루빈의 가시돋친 설전이 참으로 개그)

원래는 옛날 자유추리문고 시리즈로 나왔던 버전을 절판 직전에 살 기회가 있었으나 아쉽게도 놓치고 피눈물을 흘렸던 기억이 생생한데... 뜻하지 않게 동서추리문고 버전이 재판되어 이렇게 읽을 기회를 잡았다. (좋은건가) 본작 이후에도 아시모프는 6편 이상의 관련작을 또 집필했다는데 이들을 제대로 된 한국어판으로 볼 날이 과연 찾아올까 궁금할 뿐이다. (무리야 무리)
그거야 어떻든, 본 작품 최대의 개그가 뭐냐 하면...

루빈은 식탁에 놓인 5달러 지폐 두 장을 살짝 집어들고 의기양양한 목소리로 말했다.
"컬럼비아 백과사전은 정말 좋은 참고서지. 한 권 속에서 무엇이든지 찾을 수 있는 사전으로서는 세계에서 으뜸간단 말이야. 브리태니커보다 훨씬 쓸모 있어. 아이작 아시모프를 위해 페이지를 제공하는 건 쓸데없는 일이라고 말하는 자도 있긴 하지만."
"누구라고?"
곤잘로가 물었다.
"아시모프일세. 내 친구로 SF작가지. 그는 병적일 만큼 자만심이 강해서 파티에도 이 백과사전을 들고 간다네. 그리고 이렇게 말하지. '콘크리트에 관해서라면 컬럼비아 백과사전의 내 항목에서 249쪽 뒤에 아주 자세한 설명이 실려 있지. 자, 여기일세.' 그리고는 자기의 항목을 보인다네."
곤잘로가 웃었다.
"마치 자네 같군, 머니."
"그런 말을 그에게 해보게. 맞아죽을걸. 내가 먼저 죽이지 않는다면 말일세."

(동서판 178쪽)

......자기 자신까지 개그의 대상으로 삼다니 (그러면서 은근히 자기 자랑을;;;;;;)
역시 아심홉쁘할배는 영원한 개구쟁이인 것이야~ >_<
by 잠본이 | 2004/09/06 22:41 | 대영도서관 | 트랙백 | 핑백(1) | 덧글(19)
트랙백 주소 : http://zambony.egloos.com/tb/70662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Linked at 잠보니스틱스 : 파운데이션 시.. at 2013/10/23 23:53

... 수수께끼의 핵심인 제2파운데이션의 위치를 놓고 여러 인물들이 다양한 견해를 제시하면서 서서히 진실에 접근해 가는 추리적 구성이 돋보이는데, 이후 &lt;강철도시>나 &lt;흑거미 클럽>으로 추리작가의 영역에도 도전하는 저자의 역량을 조금이나마 엿볼 수 있다. 당시 SF계에서는 드물게도 십 대 소녀로서 주연급 역할을 잘 해낸 아르카디아 다렐은 ... more

Commented by poirot at 2004/09/06 23:14
아시모프 작품에 등장하는 아시모프 얘기는 진짜 진국으로 웃기죠^^
Commented by rumic71 at 2004/09/06 23:15
딱 마야 미네오 하는짓이군요...
Commented by 질풍17주 at 2004/09/06 23:18
에에...더티페어 이쁩니다요~(특히 유리)~~~~~~아니 이게 뭔 소리람........
Commented by 크바시르 at 2004/09/06 23:25
아시모프의 흑거미가 국내에 나왔다는 것 자체를 모르고 있었습니다. 어디선가 한편정도 번역한건 읽어본거도 같은데.
역시나.. 지금 구하기는 힘들겠지요?
으이그, 이 능글능청맞은 할배글은 역시나 매력만점이라...
Commented by 잠본이 at 2004/09/06 23:27
저는 2003년에 나온 중판본을 목동 현대백화점 반디앤루니스에서 구했으니 잘 찾아보시면 구하기는 어렵지 않을 것 같습니다.
Commented by euphemia at 2004/09/06 23:58
유피미아가 생각하는 아시모프 최고작도 역시 아자젤 시리즈.
생각해 보니 아자젤 시리즈도 자기패러디가 강한 작품들이네요. 으하하. (아니, 그냥 그걸 위해 만든 시리즈라고 해야 하나? -_-a)
Commented by 글곰 at 2004/09/07 00:22
우하하핫.......@_@乃
역시나 아시모프. 여러 모로 대단한 양반입니다.
Commented by 작가 at 2004/09/07 00:55
아시모프 역시.....
Commented by Guts at 2004/09/07 01:06
어디서 많이 들어본 이름이다 했는데 개그소설가였군요.(←틀리다니까;;;)
Commented by 마스터 at 2004/09/07 01:12
아자젤도 괜찮았지만.. 역시 촌철살인쪽으로는 저는 모세의 창세기가 더 깼습니다..--; (그거 정확한 제목이 뭐였더라..;;)

흑거미는 역시 캐릭터 물인 겁니다..OTL 지인들에게 추천했더니 화요일클럽+무려 집사(사실은 급사;)물이란 것 때문이 인기폭발.. 단행본 2권도 나오고 그 뒤에 몇 편 더 있는 것 같던데요.. 동서에 2권 내줄건지 물어보려 했더니 게시판이 없..T_T
Commented by kuroneko at 2004/09/07 09:16
우와...역시 감상문의 차원이 다르군요.ㅠ.ㅠ 같은 책을 읽은 것이 맞나?하는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Commented by 잠본이 at 2004/09/07 10:03
그 모세와 아론 이야기라면 <처음에(How it happened)>일 겁니다. 고려원의 모 단편집에 실렸었던.
Commented by 플루토 at 2004/09/07 10:50
으하하하하, 아시모프 ^^;;; 그 아저씨 정말 최고에요~~~ ㅠ_ㅠ
(잉잉 왜 돌아가셨어요~~ ㅠ_ㅠ)
Commented by 크바시르 at 2004/09/07 13:09
<처음에> 란게 그 파피루스의 가격과 인적노동력이라는 경제적 문제가 역사적 진실을 얼마나 왜곡시킬수 있는지를 다룬 문제작 맞습니까? (아냐!)
Commented by 잠본이 at 2004/09/07 14:13
그겁니다.
Commented by hansang at 2004/09/07 17:15
꽤 재미있게 읽었던 단편집입니다. 뭔가 반전을 노리는 부분이 심심하면서도 재미있었습니다. 후편이 빨리 나와야 할텐데...
Commented by lukesky at 2004/09/07 19:55
예전에 서점에서 보고 사버렸지요..ㅠ.ㅠ 사실 동서추리문고는 별로 내키지가 않았습니다만...구석의 노인과 흑거미 클럽은 워낙 구하기가 힘든 놈이라서..ㅠ.ㅠ
Commented by 마스터 at 2004/09/07 20:19
거기 붙여진 마무리 멘트가 또 압권이었죠..^^; '종교 얘기를 하려는게 아니라, 매체의 특성이 담기는 내용에 영향을 줄 수도 있다는 걸 말하고 싶었을 뿐'..대충 이런 내용이었죠 아마?
Commented by 미르 at 2004/09/09 12:50
동서폭+독서량이 줄어서큰일입니다...;;
...진짜..저런책이라도 구해봐야...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