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본? 성은요?' '그냥 잠본이야. 그를 아는 사람들은 포털 잠본이라고도 부르지만.' '포털... 잠본.'
by 잠본이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메모장
카테고리
태그
포토로그
라이프로그
rss

skin by 이글루스
유니스의 비밀
원제: A Judgement in Stone
저자: 루스 렌들
출판사: 고려원

영국의 한적한 시골마을에서 단란하게 살고 있는 교양있는 중류층 가족 커버데일 집안. 그곳에 새로 들어온 가정부 유니스 파치먼은 완벽한 가사 솜씨와 꼼꼼한 정리벽으로 인해 사람들의 감탄을 자아낸다. 지나치게 무뚝뚝하고 남의 일에 도통 관심이 없어서 인간미가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는 것만 제외하면 완벽한 살림꾼처럼 보이는 그녀. 그러나 유니스에겐 그 누구에게도 차마 말할 수 없는 비밀이 하나 있었다...

주민들끼리 서로를 잘 알고 비밀이 결코 유지될 수 없을 정도로 소문이 빠른 영국의 시골 마을이라는 배경은 애거서 크리스티의 소설을 한두권 읽어본 사람이라면 왠지 모르게 익숙하게 느껴진다. 본작 역시 배경만 놓고 보면 그러한 '시골마을 미스터리'의 연장선상에 있다고 할 수 있겠지만, 그 컨셉은 사실 정통파 미스터리와는 정반대에 위치한다. 사건이 일어나고 범인이 누구인지 풀어나가는 것이 아니라, 미리부터 범인이 누군지 알려주고 대체 어떻게 해서 그가 그러한 범죄를 저지르게 되었는지(혹은 저지를 수밖에 없었는지) 끈기있게 보여주는 것이다. <형사 콜롬보>를 연상하는 분도 계시겠지만 본작에는 콜롬보처럼 사건의 전모를 밝혀내는 노련한 탐정역은 등장하지 않는다. 오직 범인의 부주의와 경찰의 행운과 신의 섭리(혹은 작가의 농간)가 한데 어우러져 자칫하면 미궁에 빠질 뻔 했던 전모가 백일하에 드러난다는 식으로 결말이 나는 것이다.

본작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누구 하나 선/악 혹은 주연/조연으로 쉽게 나눌 수 없을 정도로 리얼한 성격을 가지고 있으며 저마다 사건의 진행에 알게모르게 영향을 미친다는 점이 특징이다. 유니스의 문맹에 대한 컴플렉스와 문자에 대한 공포감이 빚어낸 폐쇄적이고 배타적인 성격, 그녀를 범죄로 이끄는 동인[動因]이라 할 만한 친구 조안의 걷잡을 수 없는 광기와 유아독존격인 히스테리, 지나치게 점잖고 교양있고 선의에 가득한 나머지 오히려 화를 자초하는 커버데일가 사람들의 어이없는 말로, 그리고 그들을 둘러싸고 이러쿵저러쿵의 나날을 보내는 마을 주민들의 부화뇌동하는 모습 등등이 모자이크처럼 뒤얽혀 '성 발렌타인의 학살'로 귀결되는 본작의 스토리는 그야말로 하나의 잘 짜여진 리얼 심리 스릴러다. 특히나 반드시 선의를 가지고 행동한다고 해서 그것이 꼭 좋은 결과로 이어지지는 않는다거나, 남다른 사악함이나 욕망이 아닌 진짜 사소한 '짜증'과 '괴벽'이 쌓이고 쌓여서 충동적인 범죄로 이어지기도 한다는 전개는 발표 후 수십년이 지난 지금 와서 봐도 놀랄만큼 '현대적'이다.

빌려주신 Devilot님께 감사. :>
by 잠본이 | 2004/04/30 11:48 | 대영도서관 | 트랙백(3) | 덧글(7)
트랙백 주소 : http://zambony.egloos.com/tb/480379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poirot at 2004/05/01 03:41

제목 : 무제
◇아껴두고 있었던 책 중 하나인『가짜 경감 듀』를 읽고 있습니다. 책 한권잡으면 기본으로 4-5일정도 걸릴만큼 책을 천천히 보는데 신기하게도 이틀만에 막바지를 향해 달려가고 있습니다. 피터 할아버지는 역시 실망시키지 않는군요. 엄청 웃기고 재미있습니다. 아직 이 작품에 대한 혹평을 보지 못해 맘에 안들면 맘먹고 욕 좀 해보려 했건만... ◇ 잠본이님의 글『유니스의 비밀』을 읽고 무슨 코멘트라도 달려다가 한 줄 댓글을 달자니 뭔가 허전하고 길게 써보려니 정리가 잘 안되서 무책임하게도 트랙백을 이용하기로 했습니다. 이 작품은......more

Tracked from 問答無用 at 2004/07/16 20:25

제목 : 유니스의 비밀
유니스의 비밀 원 제 : A Judgement in Stone 작 가 : 루스 렌들(Ruth Rendell) 출판사 : 고려원 평 가 : 잠본이님의 포스트를 읽고 알게 된 소설입니다. 유니스 파치먼은 글을 몰랐기 때문에 캐버데일 일가를 죽였다 글은 이런 문장으로 시작합니다. 프롤로그 부분에 사건결말을 다 일러주고는 왜? 왜 이런 사건이 발생하게 되었는지 만남부터 파국까지의 인물들의 심리를 추적해 나갑니다. 이 소설은 인간심리에 대한 묘사가 정말 훌륭하다고 생각합니다. 평면적인 인물이 아니라 읽고 있으......more

Tracked from 문셋 대로 at 2006/06/25 11:32

제목 : 유니스의 비밀 자체 캐스팅
트랙백: 유니스의 비밀 샤브롤의 영화버전 유니스를 차마 볼 수가 없어서ㄱ-; 멋대로 캐스팅해본 유니스의 비밀 캐릭터들입니다. 유니스 파치먼 역 후보 1번-이멜다 스턴튼 너무 온화한 인상이 아니냐던가 너무 왜소하다던가 하는 반론이 있겠습니다만 핑거스미스의 석스비 부인을 보니 유니스도 무리없이 해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유니스 파치먼 역 후보 2번-캐슬린 터너 '음침함'과는 좀 관계없는 이미지일지도 모르지만 ......more

Commented by NOT_DiGITAL at 2004/04/30 16:47
학교 도서관에서 읽을까 말까 생각중이었는데, 한 번 봐야겠군요. 리뷰에 감사드립니다 >.</

NOT DiGITAL
Commented by hansang at 2004/04/30 21:27
이 책 강추작품이지요. 루스 렌들 여사의 글재주는 정말 대단한거 같아요.
Commented by sesialord at 2004/04/30 22:09
괜찮은 작품이로군요. 아, 사야겠습니다.(카드빚은??)
Commented by euphemia at 2004/05/05 17:24
-정말 끔찍한 이야기지요. 끔찍하게 훌륭한 작품이기도 하고요. 학교 서점에서 세일할 때 한권당 2천원인가에 건졌는데 정말 사길 잘 했다고 생각해요. ([앤더슨의 테이프]도 그때 같이 건졌지요)
좀 의외이긴 한데 영화로도 두 번이나 제작되었답니다. (http://djuna.nkino.com/movies/la_ceremonie.html 참조) 이 이야기를 책을 통해...그러니까 '문자로' 한다는 것이야말로 중요한 키워드라고 생각했는데.
Commented by 잠본이 at 2004/05/05 17:36
오, 영화까지 나왔었군요. 알려주셔서 감사.
끔찍한 얘기라는 데 동의합니다. 소리없이 끔찍해서 더 무섭죠.
Commented by 미드나잇카우보이 at 2005/04/16 01:20
원작이 있는 건 알았지만, 여기 님들은 책을 먼저 보셨네요..저는 영화를 먼저 봤는데..저도 책 구해서 봐야겠습니다..끌로드 샤브롤이 연출한 영화도 나름대로 괜찮았습니다..샤브롤 감독의 연출은 알아주니깐요...영화에서도 끔직하다라고 생각했었는데, 책은 더욱더 궁금하군요...
Commented by 잠본이 at 2005/04/16 01:23
방문 감사합니다. 이 책은 절판 상태이지만 가끔 여기저기서 고려원 페이퍼백을 염가판매할 때 운좋게 건지실 수 있을 겁니다. (서울의 이런저런 지하철역 통로에서 벌어지는 서적 세일을 잘 살펴보시기를 ;)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