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본? 성은요?' '그냥 잠본이야. 그를 아는 사람들은 포털 잠본이라고도 부르지만.' '포털... 잠본.'
by 잠본이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메모장
카테고리
태그
포토로그
라이프로그
rss

skin by 이글루스
스타트렉 신극장판 제2부 예고편 공개
http://www.youtube.com/watch?v=diP-o_JxysA
스타플릿 사령부가 있는 평화로운 지구의 모습을 보여준 뒤에 그것을 확 뒤집는 대규모 테러와 엉망진창으로 두들겨 맞는 엔터프라이즈의 내부, 그리고 상기된 얼굴로 무언가를 쫓아 바쁘게 뛰어다니는 주역들의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기대감을 한껏 드높이고 있다.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연기하는 악역(어떤 인물인지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으나 주된 동기가 복수라는 것은 확실하다)의 음산한 나레이션이 앞으로 닥쳐올 재앙을 예고하는 것을 보노라면 왠지 트렉보다는 놀란판 뱃맨이나 007 스카이폴 생각이 절로 드는... (하여튼 그놈의 놀란신이 사람들 다 버려놨어 OTL) 사실 인간들 알록달록한 유니폼 빼면 별로 트렉스러운 구석이 보이질 않아서 그냥 다른 우주영화라고 해도 믿겠다 싶은데 물 속에서 서서히 솟아오르는 엔터프라이즈(로 추정되는 우주선)의 뒷태가 마치 우주전함 야마토 발진! 을 연상케 해서 뿜기기도 하고 하여튼 복잡한 기분임.

http://www.youtube.com/watch?v=BrHlQUXFzfw
일본 공개판 예고편은 여기에 몇 초 정도 부가영상이 붙어 있는데 그 장면에서는 스팍으로 추정되는 푸른 제복의 인물이 커크로 추정되는 인물과 유리벽 하나를 사이에 두고 서로 손을 맞댄 채 무언가 애틋한 대사를 하는 상황이 나오고 있다. 이 장면이 마침 구극장판 2편 <칸의 분노>에서 원조스팍이 엔터프라이즈를 구하기 위해 자신을 희생하는 장면과 매우 비슷하여 팬들로 하여금 경악과 추측으로 밤을 지새게 만드는 중이다. 우리의 떡밥제왕 쌍제이가 설마 그렇게 빤히 보이는 루트를 탈 리는 없고 아마도 뭔가 다른 전개를 눈가림하기 위해 일부러 저런 장면을 넣은 게 아닐까 싶기도 하지만 자세한 것은 좀 더 기다려 봐야 할 듯.

https://apps.paramountpictures.com/movie/startrek/releasedates/release-dates.html
배급사인 파라마운트에서 발표한 전세계 개봉 일정. 미국에서는 2013년 5월 17일, 한국에서는 그보다 약 2주 뒤인 5월 30일에 개봉한다. 일본은 좀 더 늦은 9월 13일.

http://www.startrekmovie.co.kr/
http://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74565
원제는 Star Trek Into Darkness(타이틀과 부제 사이에 콜론[:]이 없다.)이며, 일본에서도 이를 발음대로 옮긴 '스타 트렉 인투 다크니스'로 개봉하는데, 요상스럽게도 한국어판 공식홈이나 N포털 영화정보에서는 제목이 그냥 '다크니스'로 되어 있다. <스타트렉 : 암흑으로의 항해>같은 뻑적지근한 제목은 무리라도 <스타트렉 더 비기닝 2>나 <스타트렉 다크니스> 정도가 무난하리라 생각했는데 아예 시리즈 타이틀 자체를 빼버리다니 이건 뭐하자는 건가 잘 모르겠다. 혹시나 속편이라는 점에 부담을 느낄지도 모르는 일반관객을 한 명이라도 더 속여서 끌어들이기 위해 그냥 독립된 영화인양 어정쩡한 제목을 붙인 건가... (그러고 보면 '넥서스 트렉'이나 '네메시스'의 전례도 있고 하니 이거 왠지 농담처럼 들리지 않네. 아이고 머리야...)

어차피 전편에서도 과거와 확실하게 결별한 '쌍제이 트렉'으로서의 면모를 보여주었으니 이번에도 그 흐름을 잘 이어나가서 관람료가 아깝지 않은 영상체험을 시켜주기만 바랄 따름. 원래 쌍제이 이양반이 트렉보다는 별쌈옜뎐 팬인지라 전편도 딱 그 방향으로 만들었으니 이제와서 뭐 다른 이야기를 보여줄 것 같지는 않고... 게다가 순수하게 '우주 모험영화'라는 측면에서 보면 그 영화가 조지옹의 그 미적거리는 별쌈옛뎐 프리퀄 시리즈보다 훨씬 재미있었으니(...) 이번에도 마음을 비우고 봐야 할 듯.

그나저나 왠지 마틴 프리먼이 사이먼 페그 대신에 스코티 자리에 있었으면 진짜 웃겼을텐데 아 참 안타깝네 그거(...)
by 잠본이 | 2012/12/07 16:59 | 시네마진국 | 트랙백 | 덧글(11)
트랙백 주소 : http://zambony.egloos.com/tb/390910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EST at 2012/12/07 17:37
경악과 추측으로 밤을 지샜더니 결론은 '예쁜사랑하세요~'라든가!(야)
Commented by 잠본이 at 2012/12/07 19:58
그거 어느 동네의 학원특경 듀칼리온임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Commented by somewhere at 2012/12/07 18:40
저도 사이먼 페그 대신 마틴 프리먼을 잠시 생각해보기도 했지요. ㅋ
Commented by 잠본이 at 2012/12/07 19:58
셜록 아는 사람들은 아마 다들 비슷한 생각을 했을지도. (솔직히 페그보다 프리먼 쪽이 젊은날의 제임스 두한과 더 닮았다는 생각이 들어서 말이죠;;)
Commented by oIHLo at 2012/12/07 19:35
예고편 자체에 [스타 트렉]이 없이 Into Darkness만 떴기 때문에 '다크니스'만 넣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Commented by 잠본이 at 2012/12/07 19:50
본문에도 적었지만 공식홈에도 티저 포스터 위에 그냥 '다크니스'라고 때려박았으니 요상하다는 거죠. 게다가 거의 비슷하게 구성된 일본판 예고편에서는 제목 나오는 부분에 일어로고로 スター・トレック イントゥ・ダークネス라고 제대로 나옵니다. 예고편에서 제목 일부를 감췄다고 해외제목이 그거에 맞춰서 정해지는 게 아니라는 얘기죠.
Commented by 빨간반지 at 2012/12/07 19:38
베네딕의 역이 칸이라는 루머가 돌던데 그럼 정말로 칸의 분노를 또 찍을....리는 없겠죠. 하지만 저 조종당하고 있는 것같은 스코티라던가 행성이 녹아내리는 것 같은 배경이라든가 거기에 저 손.........
Commented by 잠본이 at 2012/12/07 19:57
TOS 1화에 악역으로 나왔던 게리 미첼일지도 모른다는 소문도 있는데 아직 확인된 것은 아무것도 없으니 기다려 봐야겠죠. 칸의 분노를 다시 찍을 리는 없지만 전편에서처럼 일부 요소는 따올 수 있을지도...
Commented by mithrandir at 2012/12/10 01:05
말씀하신대로 걱정이네요. '스타트렉 프랜차이즈 따위는 흥행에 도움이 안되니 멍멍이나 줘버려!'라는 배급사의 독단이라거나...?

아아, 제발 국내 개봉명 이상하게 망가뜨리는 일은 없길 바랍니다. -_-;
Commented by 시네프린지 at 2012/12/11 11:47
Commented by oIHLo at 2012/12/12 17:39
제가... 틀렸네요... orz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