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본? 성은요?' '그냥 잠본이야. 그를 아는 사람들은 포털 잠본이라고도 부르지만.' '포털... 잠본.'
by 잠본이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메모장
카테고리
태그
포토로그
라이프로그
rss

skin by 이글루스
단평 : 플루토
■ 플루토(PLUTO)
우라사와 나오키 지음 / 윤영의 옮김 / 전8권 / 서울문화사

인간과 로봇이 공생하게 된 미래의 세계. 세계 각지에서 최강의 실력을 갖춘 로봇들이 누군가에게 파괴되는 사건이 연속으로 벌어진다. 게다가 그들의 시체 근처에는 짐승의 뿔을 연상케 하는 오브제가 장식되어 있었다. 유로폴이 자랑하는 고성능 형사로봇 게지히트는 사건을 동일범의 소행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하지만, 범인의 정체는 오리무중이다. 거듭되는 난관을 무릅쓰고 수사를 계속하던 게지히트는 이 사건의 기원이 수 년 전에 벌어진 제 39차 중앙아시아 분쟁에 있음을 직감하는데…

2003년부터 2009년까지 소학관의 「빅코믹 오리지널」지에 연재된 SF 액션 수사극. 테즈카 오사무의 대표작인 『철완 아톰』(학산문화사에서 『우주소년 아톰』이라는 타이틀로 발매) 중에서 가장 인기있는 에피소드 중 하나인 「지상 최대의 로봇」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리메이크 작품이다. 우라사와의 전작 『20세기 소년』에도 참가했던 편집자 나가사키 타카시가 프로듀스를 맡았고, 오사무의 아들인 테즈카 마코토의 감수 하에 제작이 진행되었다.

‘기왕 할 거면 원작에 얽매이지 않고 새로운 작품을’이라는 마코토의 의향과 우라사와의 평소 스타일 때문에 원작과는 달리 꽤 복잡하고 하드한 이야기로 변모했다. 원작에서는 조연으로 잠깐 등장하여 금방 퇴장해버리는 게지히트를 전면에 내세워 아톰을 능가하는 활약을 펼치게 하고, 아톰은 사건을 총괄하고 마무리하는 역할로 물러나서 절묘한 균형을 유지하고 있다. 연재 시작 당시 전세계적인 화제였던 걸프전과 사담 후세인을 제재로 끌어들여 무익한 투쟁이 몰고 오는 비극을 더욱 강조하는 것도 특이하다. 작품 자체는 원작은 물론 그전의 우라사와 작품들과 비교해서도 파워가 다소 떨어진다는 느낌을 주지만, 거장의 영전에 바치는 후배의 정성어린 트리뷰트(헌정작품)로서는 부족함이 없다. 우라사와 그림체로 재해석된 테즈카 캐릭터들이 원작과는 미묘하게 다른 성격이나 활약을 보여주는 것도 흥미롭다.

Article (C) ZAMBONY 2010.01.10.
※SF무크지 '미래경' 제2호에 기고한 글.
by 잠본이 | 2012/11/17 00:55 | 아톰대륙 | 트랙백 | 핑백(1) | 덧글(24)
트랙백 주소 : http://zambony.egloos.com/tb/390291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Linked at 잠보니스틱스 : What I .. at 2013/01/01 01:30

... F&판타지도서관, 2010년)  ㆍ - pp.402~410  ㆍ단평 : 『아돌프에게 고한다』 - pp.413~414  ㆍ단평 : 『MW』 - pp.414~415  ㆍ단평 : 『플루토』 - pp.415~416 Web Contents ○ 영화 전문 사이트 「네오필름」 애니메이션 코너 (2001년)  ㆍ『자이언트 로보』 - 작품 소개  ㆍ『자이 ... more

Commented by 이로동 at 2012/11/17 01:20
앤딩빼고 다 재미있는 우라사와 나오키
Commented by 잠본이 at 2012/11/17 01:22
솔직히 엔딩 가까이 가서 너무 원작 따라하려고 무리한게 눈에 밟혔는데... 기왕 하는거 자기 스타일로 좀 더 막나갔으면 어떨까 하는 아쉬움이 있더라고요.
Commented by 히카 at 2012/11/17 02:07
아톰시리즈의 리파인같은 스토리인데 아톰을 주인공이라 할수 없...=ㅂ=
Commented by 잠본이 at 2012/11/17 10:48
진주인공 게지히트는 죽은뒤에도 기억칩을 통해 아톰에게 지령을 내리는데...(반 농담)
Commented by 풍신 at 2012/11/17 09:08
정말 마지막이 좀 약한 것 빼면, 나머지 부분은 흠 잡을 곳 없는 작품이죠.
Commented by 잠본이 at 2012/11/17 10:48
아니 진짜 게지히트가 난데없이 암살당하는 부분까지는 우왕ㅋ굳ㅋ이었는데 그게 참...
Commented by 지나가는 저격수 at 2012/11/17 09:14
게지흐트는 마징가인지.

무쇠몸뚱이에 무쇠 로켓주먹이 나가십니다.
Commented by 잠본이 at 2012/11/17 10:49
로켓주먹까지는 아니고 암캐논이지만...
여기서는 인간과 꼭 닮게 나오는지라 제로니움 캐논의 임팩트가 훨씬 강력...
Commented by WindFish at 2012/11/17 09:25
용두사미
Commented by 잠본이 at 2012/11/17 10:49
기승전아톰
Commented by 로오나 at 2012/11/17 10:52
개인적으론 몬스터나 20세기 소년 이후의 우라사와 나오키 스타일은 영 안좋아하는 편인데 그래도 플루토는 그게 아톰이니까... 그냥 아톰이라는 이유로 좋아했던 작품이죠.

근데 전 외려 이 작품 끝이 우라사와 나오키 작품 중에는 꽤 좋은 편이었습니다. 해피나 야와라의 끝이 좋았던 것처럼... 뭐 물론 이 둘과는 다르지만.
Commented by 잠본이 at 2012/11/17 11:09
아무래도 제가 끝까지 제대로 본 우라사와가 파인애플 아미밖에 없고 다른 건 중간까지만 봐서 다른 느낌을 받은 듯... 저는 중간까지 오리지널로 신나게 나가다가 원작 결말에 맞추려고 방향 돌린 느낌이 들어서 좀 불만이 생겼죠.
Commented by 로오나 at 2012/11/17 12:11
그건 맞다고 봅니다. 원작에 맞추려고 마지막은 잔재주 안부리고 그냥 정중하고 담담하게 마무리해갔다고 보거든요.

근데 전 스트레이트하게 밀어붙이던 우라사와 옛날 작품들에 비해 몬스터 이후 작품들은 엔딩까지가 이리 꼬고 저리 꼬다가 그냥 망해버린 느낌이었기 때문에 외려 이렇게 가주는게 좋더군요.
Commented at 2012/11/17 12:26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at 2012/11/17 12:37
비공개 답글입니다.
Commented by ∀5 at 2012/11/17 12:44
전 마스터키튼이 젤 좋았드래요ㅋㅋ
Commented by 잠본이 at 2012/11/17 12:47
어찌보면 가장 대중작가로 완성된 시기의 작품이니까요.
그 이후로는 보다 예술적인 구도로 빠져서(...응?)
Commented by SAGA at 2012/11/17 17:50
플루토라... 운 좋게도 돈 안들이고 전권을 소장하고 있지만... 그다지 땡기는 만화는 아니네요.

좀 우울한 느낌이 많아서... ^^;;;
Commented by 잠본이 at 2012/11/18 21:33
'돈 안들이고'라니까 귀가 번쩍
Commented by spawn at 2012/11/18 15:08
끝은 전형적인 우라사와 나오키 작품의 결말이더군요. 그래서 질리는 감도 있었지도
Commented by 잠본이 at 2012/11/18 21:33
아톰이 하늘보고 궁상떠는 것만 치면 원작대로인데 그 뒤에 브라우 아저씨의 처절한 응징은 딱 우라사와(...)
Commented by FlakGear at 2012/11/18 18:53
로봇이 고뇌하는 거 좋아하는데 (...) 거의 패티시 수준으로 -ㅁ-;;
그런것만 나와도 좋더군요
Commented by 잠본이 at 2012/11/18 21:34
원작 아톰을 보시면 너무 고뇌를 많이 해서 짜증이 날 정도입니다(...)
잡지 연재 당시엔 보통애들은 철인28호 파, 좀 조숙한 애들은 아톰파로 갈라졌다는 얘기가 딱 이해가 감(...)
Commented by FlakGear at 2012/11/19 14:58
...당시엔 그랬군요. 조숙한 아이들의 친구라니(...) 그런데 로봇이 고뇌하는거 귀엽지 않나요 하악. 제가 이야기 만들면 그런거 하나 만들거여요 하악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