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본? 성은요?' '그냥 잠본이야. 그를 아는 사람들은 포털 잠본이라고도 부르지만.' '포털... 잠본.'
by 잠본이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메모장
카테고리
태그
포토로그
라이프로그
rss

skin by 이글루스
브라질에서 온 소년들
원제: The Boys from Brazil
저자: 아이라 레빈
출판사: 고려원

1970년대. 제4제국 건설의 야망에 불타는 나치 전범 멩겔레 박사는 세계 각국에 퍼져 있는 잔당들과 결탁하여 그전부터 준비해 온 대계획을 실현시키기 위해, 94명의 지정된 인물들을 살해하는 작전에 착수한다. 대개 순탄한 공무원 생활을 보내고 나이가 들어서 은퇴하여 전원에 묻혀 사는 평범한 인물들인 피해자들 사이에는 어떠한 인연도 공통점도 없어 보인다. 이들의 계획을 우연히 알게 된 미국인 청년은 자기 목숨과 맞바꾸면서까지 이 정보를 오스트리아의 나치 추적자 야콥 리베르만에게 알리지만, 리베르만은 재정적 고통과 사람들의 무관심 속에서 허덕이고 있는 중이었다. 과연 그는 멩겔레의 진의를 알아내고 그들의 계획을 늦지 않게 저지할 수 있을 것인가?

이제는 하도 많이 써먹어서 식상한 소재가 되어버린 클로닝을 소재로 한 고전 미스터리 추적극. 읽기 전에 가지고 있었던 이미지를 철저히 날려버리는 리베르만의 쪼잔하고 고달픈 생활상 묘사와 세계최강 사이코 멩겔레의 갖가지 개그가 읽는 이를 즐겁게 해준다. (반 농담)

나치의 죄를 고발하고 생존자들을 추적하는 데 일평생을 바쳤지만 별다른 보답도 못 받은 채 고달픈 말년을 보내는 리베르만은 전형적인 미스터리의 주인공과는 수만광년 정도 떨어진 영감님이고, 이제나저제나 총통을 되살려서 옛날의 영광을 재현하겠다며 조직과도 갈등을 일으키더니 급기야는 자기가 직접 리베르만을 해치우고 목표를 완수하겠다며 별별 삽질을 다 해대는 천연기념물 스토커 멩겔레는 곁에서 보기가 안쓰러울 정도로 썰렁하게 논다. (지시에 따르지 않았다고 동료를 마구 패더니 그게 아니라는 사정을 알고는 뻘쭘해져서 "의사 불러요 의사!" 이러는 동료의 아내에게 "내가 의사인데" 이러는 장면은 진짜 개그만발;;;;;;)

전혀 얽히지 않을 것처럼 멀리 떨어져서 행동하던 두 인물이 운명의 장난으로 결국 만나게 되어, 다소 불공평한 클라이막스를 연출하도록 만드는 작가의 재주도 놀랍지만, 결국 멩겔레가 [자기가 철석같이 믿었던 어린 총통 중 하나에게 되려 죽임을 당하는] 결말은 뭔가 참 블랙코미디라고나 할지... -_- (분명 자기자신은 되게 진지하다고 생각하고 실제 하는 짓도 잔인한데 어째서 내게는 멩겔레가 개그맨으로 보이는 거냐고!)

결국 리베르만은 [94인의 클론들을 입양한 자들의 이름이 기록된 명단]을 찢어버리고 인도주의적 양식에 따르기로 하지만, (당연 그 과정에서 그를 도와줬던 과격파 랍비에게 무지하게 욕을 먹음) 에필로그에서는 과연 그가 내린 결정이 옳은 것인지 묻는 듯한 섬뜩한 마무리를 보여줌으로써 어느 쪽에도 기울지 않는 스탠스를 유지하고 있다. (이렇게 불안스러운 여운을 남기며 끝내는 건 같은 작가의 대표작 '로즈마리의 아기'하고도 통하는 면이 있다고 할 만하지만...)

그렇다고는 해도 리베르만 아저씨는 '그 소년'이 얼마나 영악하고 잔혹해질 수 있는가를 눈 앞에서 목격했으면서 어떻게 그런 판단을 내릴 수 있었는지 심히 궁금한 바이다. (정말로)

보게 해주신 람감님께 감사를.


ps 그나저나 실존인물 멩겔레는 어찌 되었더라? 뭔가 소식을 들은 기억이 있는 것 같기도 한데 가물가물...

ps 1976년에 나온 작품이니 (나하고 동갑이로세) 당시는 꽤 최첨단 테크노 스릴러처럼 보였을지도. (실제 벌어지는 얘기는 전혀 테크노하지 않지만)
by 잠본이 | 2004/03/25 01:37 | 대영도서관 | 트랙백 | 덧글(12)
트랙백 주소 : http://zambony.egloos.com/tb/38902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Devilot at 2004/03/25 01:48
저도 이 책 가지고 있습니다 (잘 샀다고 생각)
Commented by rumic71 at 2004/03/25 02:04
유골이 발굴되었다는 뉴스도 들은 거 같은데, 저쪽 마당은 워낙 정보조작이 난리를 피우는 곳이라... (어찌되었건 모사드는 집요한 놈들이죠)
Commented by NOT_DiGITAL at 2004/03/25 02:07
아르헨티나로 도피했다가 브라질에서 유골이 발견되었었다고 들었었습니다. 문제는 그 유골이 진짜인지 아닌지는 논란이 있었던 듯 합니다. 유전자 검사 얘기도 있었던 듯 한데, 결과는 모르겠군요. -_-

NOT DiGITAL
Commented by Gerda at 2004/03/25 02:47
저도 읽었지만 그다지 재미없었어요. 클로닝 이야기는 지겨워요. -_-; 용오에 나오는 예수님 피에서 뽑아낸 DNA로 수정란을 만들어서 막달라 마리아의 후손으로 추정되는 소녀에게 착상시키는 쪽이 좀더 드라마틱~
Commented by 地上光輝 at 2004/03/25 10:15
혹시 이거 영화 있지 않습니까? 예전에 KBS에서 해 준걸 본 기억이 있습니다.
Commented by 영원제타 at 2004/03/25 10:22
저는 영화로 봤습니다. 뒷부분에 태우는 부분만 봤습니다.

맹한 걸레같은 인물이 어떻게 됐는지는 저도 모르겠군요.
Commented by 플루토 at 2004/03/25 10:43
아, 저도 이거 영화로 봤던 기억이 나네요. 영화는 꽤 진지했고, 마지막 소년이 박사를 죽였던 부분에선 그 애가 새로운 히틀러가 될 수 있다는 뉘앙스가 강하게 풍겨서 섬뜩했던 기억이 나네요.
Commented by JOSH at 2004/03/25 14:26
당시로서는 꽤 신선하고 멋진 스릴러 ...
(거의 선구자 아니었을까 싶은데...?)
Commented by euphemia at 2004/03/25 18:27
-집에 아직도 있더군요. 아버지께서 내다버리지 않으신 걸 보니 비교적 취향이셨던 듯. 고려원이었나 문고판 뒷표지는 강도높은 스포일러로 '이걸 읽으라는 건지 말라는 건지...' 라는 생각이 들게 했었지요. -_-;
영화도 꽤 볼만했습니다. 배우 둘이 다 미남이거든요. 와와와>_< (누구와 누구인지는 안 밝히겠음)
확실히 나왔던 당시로선 신선한 작품이었을 거라고 생각해요.
Commented by blade23 at 2004/03/28 12:41
영화에서 멩겔레 역은 그레고리 펙
Commented by 愚公 at 2007/01/08 12:24
저는 이걸 세로로 나온 판본으로 봤습니다. -_-

멩겔레야 일본발 '라스트 바탈리온'음모론에 단골 손님이지만 실제는 별거 없이 조용히 말로를 맞은 것 같습니다.
Commented by -뽀- at 2007/01/08 12:28
책이 나온 시기를 생각하면 놀랍도록 과학적인 이야기지요. '지겹다'는 건 현대인에게나 해당되는 이야기고 ^^: 근래에도 '아일랜드' ~ 류의 무대책 크로닝이 나오는데 반해, 이 책은 '인간이 붕어빵 찍듯이 뚝딱 나오는 것이 아니라는 것도', '유전 이외에도 환경이 사람을 결정한다는 것도', '유전과 환경을 다 결정해도 사람이 같은 방향으로 가는 게 아니라는 것도' 다 이해하고 제대로 녹여내고 있거든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