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본? 성은요?' '그냥 잠본이야. 그를 아는 사람들은 포털 잠본이라고도 부르지만.' '포털... 잠본.'
by 잠본이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메모장
카테고리
태그
포토로그
라이프로그
rss

skin by 이글루스
다리를 둘러싼 모험
*<쉘로우 그레이브>에서 이완 맥그리거가 연기한 알렉스 로우가 돈가방 노리고 집으로 쳐들어온 불량배들 기습을 받는 장면에서 무려 빠루(...) 비슷한 공구로 다리를 얻어맞아 무지하게 큰 타격을 받는다. 그 이후로도 어찌어찌 치료받고 잘 걸어다니는 걸 보면 뼈가 부러진 건 아닌 모양이니 불행 중 다행인데... 시체 발견됐다고 숲에 취재하러 갔을 때 차에서 내리려다가 대충 열었던 차 문이 반동으로 다시 튕겨들어오는 바람에 마침 다리 다친 부분에 차 문이 부딪혀서... 진짜 고통스럽다는 표정을 짓는다. 그래 한번 다친 곳에 또 한번 충격을 받으면 그야말로 죽고 싶어지는 법이지. 으으으 공감 만빵.

*<굿바이 레닌>에서 다니엘 브륄이 연기한 알렉스 커너가 무언가 중요한 과업을 성취한 뒤 바깥에서 여친과 함께 자리에 앉아 기다리는 장면이 있는데... 자세히 보면 불안을 못 이겨 다리를 부들부들 떨다가 여친이 손가락으로 지적하니까 그제서야 멈춘다. 나도 긴장하거나 흥분하면 다리 떠는 버릇이 있는지라 남의 일이 아니게 느껴지더라고. 역시 눈에 띄는 큰 연기나 대사도 중요하지만 이렇게 사소한 디테일을 통해서 인물에게 입체감을 부여하고 공감을 유도하는 것도 빼놓으면 섭한 일이지.


...우연히도 최근 본 영화들 중에서 다리라는 신체부위와 관련하여 공감을 불러일으키는데다 대상인물이 둘 다 알렉스라는 이름이라 신기하게 느껴져서 따로 정리해 보았음. =]
by 잠본이 | 2012/08/02 01:38 | 시네마진국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zambony.egloos.com/tb/3867779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