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본? 성은요?' '그냥 잠본이야. 그를 아는 사람들은 포털 잠본이라고도 부르지만.' '포털... 잠본.'
by 잠본이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메모장
카테고리
태그
포토로그
라이프로그
rss

skin by 이글루스
최근의 괴몽 2가지
1. 며칠 전의 꿈
회사(혹은 다른 모임)에서 큰 음식점으로 회식을 하러 갔는데 밥을 다 먹고 집에 가려고 하니까 신발장에 놔둔 구두가 어디로 갔는지 하필이면 내것만 감쪽같이 사라져서 당황한다. 요즘은 길도 험하고 뾰족한 것도 많이 굴러다니는데 맨발로 집에 가야 하나 고민하며 혹시나 어딘가에 구두가 박혀있어서 못 찾는 거 아닐까 하고 여기저기 계속 뒤져보지만 결국 구두는 찾지 못하고 혼자 인상을 쓰다가 잠이 깬다. 깨고 나서도 한동안 그 박탈감과 막막함이 뇌리에 커피 향기처럼 남아있어 찜찜한 기분이 들었다.

2. 오늘 새벽의 꿈
아직 학생이었던 시절의 내가 집에 돌아와 보니 부모님께서 우리나라에 왕정이 복구되었는데 우리 가문도 왕가에 봉사하며 중요한 일을 해야 하기 때문에 오늘부터 온 가족이 궁 안에 들어가 법도를 지키며 살아야 한다고 가르쳐 주신 뒤 짐을 싸기 시작하신다. 대충 짐을 챙겨 궁내의 어떤 기와집 안으로 들어와서 이부자리를 펴고 나니 옆에 놓인 낡은 궤짝과 그 위에 아무렇게나 놓인 한복이 눈에 들어온다. '한복은 아무래도 어색한데 평생 저걸 입고 살아야 하는건가'라든가 '밖으로 나가지도 못하고 격리된 채 살아야 하다니 젊은 나이에 너무 가혹하잖아' 등등 온갖 걱정을 하다가 잠이 깬다. 궁궐 안에 박혀살지 않아도 된다는 사실에 안도하며 다시 잠을 청한다.


...한동안 꿈다운 꿈을 안 꾸더니만 갑자기 최근에 이렇게 새로운 꿈이 슬금슬금 나타나니 좀 무섭다(?)
by 잠본이 | 2011/08/28 22:31 | 엉망진창 환몽계 | 트랙백 | 덧글(4)
트랙백 주소 : http://zambony.egloos.com/tb/372418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음음군 at 2011/08/28 22:44

두번재는 '궁'의 스핀오프로 써도 괜찮을 법한 내용입니다.
Commented by 블랙 at 2011/08/29 12:38
첫번째는 제가 실제로 비슷한 일을 경험했었습니다.

원래 있던 구두는 없어지고 '대충보면 비슷한데 더 안좋은 구두'가 남아있더군요....-_-;

누군가가 착각해서 가져가 버린 모양.
Commented by rumic71 at 2011/08/29 14:13
오...오오쿠입니까!
Commented by 암벨람바 at 2011/08/31 09:59
잠본이님은 그래도 어느정도 아귀가 맞는 꿈을 꾸시는군요. 제가 꾸는 꿈들은 전혀 논리적이지도 않고 뒤죽박죽인 꿈들뿐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