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본? 성은요?' '그냥 잠본이야. 그를 아는 사람들은 포털 잠본이라고도 부르지만.' '포털... 잠본.'
by 잠본이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메모장
카테고리
태그
포토로그
라이프로그
rss

skin by 이글루스
옛날이나 지금이나...

<< 팬덤, 대지에 떨어지다! >>

유우키 마사미 作 / 잠본이 해석
월간 'OUT' 1980년 11월호 게재
유우키마사미 초기단편집 early days [2] (카도카와서점, 2008) pp.273~280 수록


해설: 그날은 대망의 코믹바겐 행사일이었다.

A: (동인지 더미를 쌓으며) 이게 마지막 50권.

B: (캔커피를 건네주며) 오, 수고했어.

A: ?

(( A가 바라보는 곳에는 옷차림을 가다듬는 짝퉁샤아, 짝퉁가르마, 짝퉁기렌, 짝퉁마틸다가! ))

A: 아, 코스튬 플레이구나.
  근데 별일이네. 저녀석들은 아직도 '건담'이야?

B: 뭐야, 너 몰랐냐?
  저거 건담교 신도들이라고.

A: 건담교?

B: 그래. '건담'에 목매달지 않으면 살아갈 수 없는 집단이지.
  이런 축제가 있으면 반드시 달려와서 포교활동하는 걸로 유명해.

A: 포교활동이라...

B: 하여튼 대단한 작품을 만들어버렸다니까.

짝퉁샤아: 자, 오늘 모여주신 여러분.
    오늘 활동의 사회는 이 '진보쵸의 샤아', 츠쿠다 키이치로가 맡도록 하겠습니다.

*작가주: 만약 정말로 진보쵸에 츠쿠다 키이치로 씨가 실재한다면 순전히 우연입니다. 죄송~!

짝퉁샤아: 설교는 '스즈키노의 기렌' 야마모토 히로시 씨께 부탁드립니다.

짝퉁기렌: 내가 총수 기렌 야마모토다.

(( 박수소리 짝짝짝 ))

A: 눈으로 보고도 믿질 못하겠네.

B: 자리로 들어와. 슬슬 손님 입장할 시간이다.

(( 점차 늘어가는 입장객. 그런데 5분의 4 비율로 건담 코스를 한 사람들이 가득~ ))

A: (B의 멱살을 잡고) 어떻게 된 거야! 이게 무슨 건담교 집회냐!

B: 그래서 나더러 어쩌라고!

짝퉁기렌: 점점 타락해가는 아니메 업계에 정의의 철퇴를 내리기 위해...
    때는 1979년 4월 7일...

A: 왠지 번지수를 틀린 것 같은 느낌이...

짝퉁기렌: '건담'은 제군들 앞에 그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신도들: 오오오~~~ 고마워라 고마워라~~~

A: 아...안돼. 이래서는 우리같은 만화 동아리에는 아무도 눈길을 안 준다고!

B: 그것만이 아냐. 아니메 동아리도 '보통'으로 노는 곳은 힘든 모양인데.

(( '종합아니메 연구학회' 앞에는 텅 비었는데 '훔쳐온 건담 셀화 판매/장당 1천엔' 앞에는 문전성시! ))

학회원 1: 건담에만 몰두해서는 안돼.

학회원 2: 토미노 감독 작품을 체계적으로 시청해나갈 필요가...

B: 완전 필사의 저항이구만.

A: 에, 저게 바로 '건담교' 분파의...?

(( 비웃는 듯한 표정으로 옆을 살짝 흘겨보는 짝퉁기렌 ))

짝퉁기렌: 제군, 왠지 저쪽에서 참새 지저귀는 소리가 나는 것 같지만...

(( 사탕 빠는 꼬마 한 명을 앞에 두고 열심히 연설하는 학회원 1 ))

학회원 1: 그게 아니야! 보다 큰 시야를 갖고... 이제부터의 아니메 업계에 대한...

짝퉁기렌: 한눈을 팔아서는 안된다. 건담 앞에 건담 없고 건담 뒤에 건담 없나니!
    그래, 감히 말하겠다.
    '건담'이야말로 우리가 추구할 진리라고!

신도들: 우오오오~~~~~~

삿갓쓴 승려: 잠깐 한가지만 묻고 싶은데... '이데온'의 교의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시오?

짝퉁기렌: '이데온'? 그게 뭡니까?

삿갓쓴 승려: 아니, 실례했소이다.

B: 망했다. 저쪽이 너무 재미있어서 이리로는 손님이 안 와.

A: 왁, 저건 또 뭐야? 라라아 콘테스트라도 시작할 셈인가?

B: 저건 말이지, 미코[무녀]들인데... 이제부터 액막이[おはらい]를 한다나 뭐라나.

A: 무슨 종교가 저래?

B: 뭐, 우린 별로 상관없지만.

A: 어, 저거 좀 봐.

(( 통통한 얼굴에 가는 눈, 펑퍼짐한 몸매의 짝퉁라라아가 도구를 들고 액막이를 시작 ))

B: 헤이안 시대의 라라아구만.

A: 북경원인처럼 생긴 가르마도 있잖아. 저런걸 제 분수를 모른다고 하는 건가.

학회원 1: 종교 좋아하네! 순 개폼이다! 패션이잖아!

짝퉁샤아: 시끄러! 닥쳐!

??: 아주 신이 났구만!

(( 연방 및 지온군 제복을 개조하여 입은 폭주족 타입의 아저씨들 등장 ))

색안경: 팬클럽을 뭐라고 생각하는 거냐, 엉?

짝퉁샤아: 대...대일본 건우회!

색안경: 아까부터 듣자 하니 참 공자님 말씀만 하고 있는데 말야...

콧수염: (각목으로 짝퉁샤아 어깨를 두드리며) 그런 걸로 팬클럽 운영이 가능할 거라고 생각하는 거냐?

학회원 1: 우리들에겐 우리들 나름의 주장이...

스킨헤드: (죽도로 책상을 치며) 깔보는거냐, 이자식!

??: 우리들은 말이지, 이 일에 목숨을 걸고 있다 이거야! (와지끈)

??: 그녀석들 다 쫓아내!! (우당탕 쿵탕)

(( 질렸다는 얼굴로 짐을 싸고 퇴장준비를 하는 A와 B ))

(( 시민회관 밖으로 나와서 걸어가는 A와 B ))

A: 아무리 생각해도 정상이 아냐...

B: 파벌싸움이 무섭긴 무섭군.

삿갓쓴 승려: 무슨. 눈먼 팬들의 어리석음일세.
        아, 이거 실례...

(( 살짝 삿갓을 들어올리는 승려. 그 아래에서 나타난 얼굴은... 토미노 요시유키 본인!! ))

삿갓쓴 승려: (산을 향해 걸어가며) 나도 아직 수행이 많이 부족하군...

해설: 그날, 한 명의 승려가 여행을 떠났다.
    승려가 어디로 갔는지는 아무도 모른다고 한다...

<끝>
by 잠본이 | 2011/08/20 10:51 | GUNDAMANIA | 트랙백 | 덧글(7)
트랙백 주소 : http://zambony.egloos.com/tb/371880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파게티짜 at 2011/08/20 12:06
그리하여 승려는 엑소더스를...(;;;;)
Commented by 잠본이 at 2011/08/20 13:50
그거슨 먼 훗날의 이야그
Commented by 풍신 at 2011/08/20 14:07
우와...보고 싶군요. 유우키 마사미씨 좀 짱인 듯...

승려는 이후 알몸 오프닝, 수염과 엑소더스라는 진리를...
Commented by draco21 at 2011/08/20 14:16
,..과연 개그 센스 하나는.. ^^:
Commented by 격화 at 2011/08/20 14:58
승려의 정체가 포인트였군요!
이것이 단편의 묘미!
Commented by 미니 at 2011/08/20 22:12
수행을 떠나시면서 스님은 이대옹 극장판으로 울분을 푸셨..
(거기까지)
Commented by 天照帝 at 2011/08/21 01:53
삿갓 쓴 승려 등장 대목애서 아 영감님... 하고 눈치를 채 버렸습니다만,



아니 저 때는 대머리도 아니셨는데 왜!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