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본? 성은요?' '그냥 잠본이야. 그를 아는 사람들은 포털 잠본이라고도 부르지만.' '포털... 잠본.'
by 잠본이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메모장
카테고리
태그
포토로그
라이프로그
rss

skin by 이글루스
바벨2세(1973) 제3화의 명대사
-요미: 녀석은 반드시 일본에 나타날 거다! 일본으로 출동하라!
-로빈슨: 만약 발견했을 때에는...?
-요미: 죽여라! 전부 다!
-로빈슨: 전부 다 말입니까?
-요미: 그 소년과 피가 이어진 자는 모두 없애버려야 한다!
그냥 놔뒀다간 언제 또 바벨 3세, 4세가 나타나 우리를 방해할지도 몰라.


......으읽ㅋㅋㅋㅋㅋㅋ 김형배씨의 등장을 예견하고 있었단 말인가ㅋㅋㅋㅋㅋ 무섭도다 토에이 제작진!
(원작보다 요미 성격이 좀 치사찬란해진 것 같지만 재미있으니 그런건 아무래도 상관없어!;;;)
by 잠본이 | 2011/04/17 17:54 | 바벨의 농성 | 트랙백 | 덧글(14)
트랙백 주소 : http://zambony.egloos.com/tb/362726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tarepapa at 2011/04/17 18:04
...그러고보니 어정쩡한 기억에 의하면 그 "3세"에선 3세가 요미를 쓰러트린후 4세가 태어나지 않도로 요미를 돌관에 처박고 자신도 바벨탑을 염동력으로 무너뜨려서 같이 매장되버렸던 결말인걸로 기억이...(살아남은건 로뎀뿐)
Commented by 히미코 at 2011/04/17 18:08
3세 결말이 아마 투탄카멘 미이라를 염동력으로 조정해서 요미를 때려죽이는거였던가요....어린마음에도 존나 괴해서 벙쪘던 추억이...
Commented by 미니 at 2011/04/17 18:15
바벨6세까지 나온다면 초능력전대 바베렌쟈가 나올지도 모르겠습니다.
(왠지 맛있어보이는 이름)
Commented by rumic71 at 2011/04/17 20:21
4세와 5세를 나름 구상해봤던 적이 있는데...
Commented by 풍신 at 2011/04/17 20:57
과연...초능력자!!!

한데, 만약 요미가 후손을 남긴다면 요미의 자식이 바벨 3세, 4세가 될 가능성도...(요미도 1세의 유전자를 진하게 받은 인간의 하나이니...)
Commented by Allenait at 2011/04/17 22:37
..나름 괜찮은 대사로군요
Commented by 훔바바 at 2011/04/17 23:52
바벨3세에서 나온 악당은 요미가 아니라 쿨파였지요
쿨파는 바알세불로도 불리는 악신인 담무스의 힘으로 초능력을 얻는데
피라이드 안에서 바벨3세가 태양신 라의 석상을 이용해 쿨파를 공격하게 해서
악신 담무스는 태양신 라를 대적할수 없기때문에 쿨파가 죽는걸로 나오죠
그리고 바벨3세도 같이 죽고 로뎀만이 홀로 피라미드에서 나옵니다
Commented by rumic71 at 2011/04/18 12:53
문제는 담무스(타무즈)가 마지막 챕터에서 오타인지 뭔지 람세스로 바뀌었다는...
Commented by 훔바바 at 2011/04/17 23:55
그리고 어찌보면 웃기는 일이겠지만
김형배 화백의 바벨3세, 저작권 위반작 치고는 꽤 재밌는데다 나름대로 열심한 연구한 내용이 많았죠.
김형배 화백 자신이 종교에 관심이 많았던 편이라 바벨탑 지은것도 바벨2세때는 그냥 백성들 동원한거라고 했는데 여기선 구체적으로 느부갓네살 왕이라고 나오고
바벨2세와 적의 대결도 단순히 초능력자 대결에서 선한 신과 악신 담무스의 대리대결인 것처럼 배경을 깔고
Commented by 애쉬 at 2011/04/18 02:14
바벨3세의 엔딩은 꽤나 인상 깊어서 여러분들이 추억하시는 것 같네요

어쩌면 로뎀의 애조어린 사막 라스트 씬은 원작을 뛰어넘었을지도
Commented by 대마왕 at 2011/04/18 08:46
바벨3세라면...워낙 어릴때봐서....
교통사고였던가 하여간 뭔가로 엉망진창이된 주인공을
"다 때려치고 의사가된" 바벨2세님이 치료해주고 나서
어찌어찌해서 3세화한다....뭐 그런거였던가요....
집에 어릴때 물건을 모아둔 어딘가에 있을텐데 찾기가 귀찮...
Commented by rumic71 at 2011/04/18 12:54
의사가 자기 피를 수혈해준다는 많이 깨는 스토리였죠.
Commented by 영원제타 at 2011/04/21 22:11
21살짜리가 콧수염을 기르고 의사 노릇을 하고 있었지요.

게다가 해적판 바벨2세에서는 바벨2세의 이름이 김 인호.
김 형배씨의 바벨3세에서 바벨3세의 이름도 김 인호였죠 ?
Commented by 음... at 2011/04/26 20:00
이것은 해적판의 이야기입니까? 제가 본거랑 어째 많이 다르네요...ㅎㄷㄷ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