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본? 성은요?' '그냥 잠본이야. 그를 아는 사람들은 포털 잠본이라고도 부르지만.' '포털... 잠본.'
by 잠본이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메모장
카테고리
태그
포토로그
라이프로그
rss

skin by 이글루스
폭주족과 마법사 - 제임스 프랭코는 어느 쪽을 택할까?
JustJared.com의 보도에 따르면 할리우드에서 기획 중인 실사판 <아키라>의 주역 후보로 제임스 프랭코가 교섭 중이라고 한다. 오오토모 카츠히로의 6권짜리 SF만화를 원작으로 하는 본 영화는 원작의 네오도쿄가 아닌 '뉴 맨하탄'을 무대로 하며, 폭주족 리더인 주인공이 의료시설에 수용된 친구를 찾아 나서는 이야기가 될 것이라고 한다. 프랭코에게 제의된 역할은 원작의 주인공 '카네다'에 해당한다. 제작사인 워너 브라더스는 <일라이>를 연출한 앨버트 휴즈(Albert Hughes)를 감독으로 내정했으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의 제작 프로덕션인 애피언 웨이(Appian Way)가 공동제작사로 참가한다.

한편 프랭코는 디즈니가 기획 중인 영화 <오즈 : 위대하고 강력한 자(Oz: The Great and Powerful)>에서 오즈의 마법사 역을 제의받기도 했는데, L. 프랭크 바움의 고전동화 <오즈의 마법사>의 프리퀄에 해당하는 이 영화는 샘 레이미가 감독을 맡을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본래 이 배역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에게 돌아갈 예정이었으나 여러 가지 사정으로 인해 주연을 새로 찾고 있는 모양이다. 둘 다 상당한 시간과 노력이 들어가는 블록버스터가 될 예정인데다 제의받은 배역이 둘 다 주역급인 만큼 동시에 맡을 수는 없을 텐데, 과연 프랭코가 어느 쪽을 택할지 흥미진진한 일이 아닐 수 없다. (다른 사정으로 인해 둘 다 거절할 가능성도 없는 건 아니지만 그건 그때 가서 생각할 문제고)

제임스 프랭코는 2001년작 TV영화 <제임스 딘>으로 주목받은 이래 샘 레이미의 <스파이더맨> 시리즈에서 해리 오스본을 열연하여 일약 세계적인 배우로 떠올랐으나 이후 출연작들이 대부분 신통찮은 실적을 거두어 한때 슬럼프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최근에는 <파인애플 익스프레스>, <밀크>, <먹고, 기도하고, 사랑하라> 등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선보여 연기파로서의 진면목을 보여주었으며 대니 보일 감독의 <127시간>을 통해 각종 영화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이달 말에는 앤 해서웨이와 함께 아카데미상 시상식의 공동 사회자를 맡을 예정이며, 올해에는 판타지 코미디 <유어 하이니스>, 고전 SF영화 <혹성탈출>의 프리퀄 <유인원의 반란(Rise of the Apes)>, 독립영화 <그림자 찬미(In Praise of Shadows)> 등 3편의 출연작이 개봉을 앞두고 있다.

Edited by ZAMBONY 2011

...만약 아키라 쪽에 캐스팅되었을 경우 테츠오 역에 토비맥과이어 데려오면 대박날듯 OTL
by 잠본이 | 2011/02/12 13:17 | 시네마진국 | 트랙백 | 핑백(1) | 덧글(4)
트랙백 주소 : http://zambony.egloos.com/tb/357312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Linked at 잠보니스틱스 : 오즈 비긴즈 at 2013/02/16 19:00

... 한때는 제임스 프랭코가 아키라와 오즈 중 어느쪽을 택할까 화제가 되었으나 결국 미국판 아키라 쪽은 무기한 연기되고 오즈 쪽은 얼마 뒤 개봉을 앞두고 있는 상태. 사기꾼이지만 잘생긴 마법사 프랭코도 관심이 ... more

Commented by dunkbear at 2011/02/12 14:25
흥행이라면 아무래도 "오즈" 영화 쪽이 먹힐 것 같은데... 흠....
Commented by 차원이동자 at 2011/02/12 18:25
오즈의 강대한 마법으로 테츠오랑 싸우는겝니다(?!)
Commented by ㅊㅅ at 2011/02/15 02:45
제임스 프랑코 형 격하게 사랑합니다
Commented by 고독한별 at 2011/02/15 23:49
지금까지 몇몇 일본 만화나 게임이 헐리우드에서 실사화되었지만
그다지 반응이 좋지 않았던 경우가 많은데, 이번에는 기대해 봐도
좋을 것 같습니다. (토비 맥과이어는 저도 찬성입니다. 퍼퍼퍽~)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