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본? 성은요?' '그냥 잠본이야. 그를 아는 사람들은 포털 잠본이라고도 부르지만.' '포털... 잠본.'
by 잠본이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메모장
카테고리
태그
포토로그
라이프로그
rss

skin by 이글루스
추억의 그 이름은 슈퍼김... 아니 슈퍼 사야카!
http://www.ebookjapan.jp/ebj/title/18240.html
http://www.daimokuroku.com/?titleid=18240
오카자키 츠구오 作 '두근두근 하트비트' (소년선데이 연재, 전5권)

은행강도를 추격하던 어리버리 신참 여형사가 범인이 쏜 총에 맞아 쓰러진다. 그런데 그 총알은 개발중인 신약이 들어있는 시험관을 통과한 직후 주인공에게 명중한 것이었다. 기적적으로 회복한 주인공은 약의 부작용으로 가슴이 두근거리기만 하면 폭발과 함께 초인으로 변하는 힘을 얻게 된다. 문제는 폭발할 때마다 옷이 찢어져서 곤욕을 치르게 된다는 것인데... 주인공은 예전의 평범한 체질로 돌아가려고 안간힘을 쓰면서도 변신할 때마다 새로운 자기 자신에 매료되어 점점 대담한 행동을 취하게 된다.

하이텔 애니동 초창기에 모 님이 초반부를 대본형식으로 번역연재하여 화제를 모았고 그 이후 2권인가 3권까지가 심각한 가위질을 거친 해적판으로 나와서 뭇 청소년의 가슴을 설레게 했던 추억의 그 작품. 그런데 이 작가는 오히려 '저스티'나 '라그나록 가이'같은 SF히어로물로 더 유명했던 사람인데 어째서 e북재팬은 그 작품들을 다 놔두고 뭔가 미묘한 작품들만 라인업에 올려놓았는지 알다가도 모를 노릇이다. (요즘은 찾는 사람이 없나, 아니면 판권 문제인가?)

너무나도 80년대스럽게 몽실몽실 파릇파릇한 이 작가의 그림체는 보면 볼수록 미키모토 하루히코 생각이 나는데, 아무래도 미키모토 쪽이 약간 나중에 데뷔한 걸로 보아 이쪽이 원조고 미키모토가 영향을 받은게 아닌가 싶기도 하다. (혹은 공통으로 영향을 준 제3의 작가가 있을지도 모르겠군... 미야자키와 타카하타가 둘다 거슬러올라가면 모리 야스지의 영향을 받았던 것처럼) 여담이지만 나중에 이 작가가 <마크로스 2>의 코믹스판을 그린 걸 보고 참으로 세상은 돌고 도는구나 라는 생각이 들어 감개무량하기도 했다. (근데 같은 내용인데도 어째서 OVA보다 코믹스가 더 재미있게 느껴지는건지는 미스터리... 주인공들 표정이 풍부해서 그런가)

그나저나 추억을 되새기기 위해서라도 한번 처음부터 끝까지 제대로 감상하고 싶긴 한데, 아마존 등에 올라온 중고물품들은 세트판매의 경우 해외배송 해주는 곳이 없고 낱권판매를 이용하자니 여러 판매자와 따로따로 거래해야 한다는 위험부담이 있어 망설여진다. 현지 옥션에 올라온 경우도 해외배송은 원칙적으로 불가하고, 그렇다고 국내 대행 사이트를 이용할 경우 엄청난 금액의 수수료가 따르기 때문에 섣불리 손대기는 좀 그렇다. 이런 식으로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던 가운데 우연히 e북재팬의 저 판매코너를 발견한 것인데... e북은 또 나름의 장단점이 있다보니 신중히 생각하고 결정해야겠다.
by 잠본이 | 2010/12/08 23:52 | 만화광시대 | 트랙백 | 핑백(1) | 덧글(12)
트랙백 주소 : http://zambony.egloos.com/tb/351732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Linked at 잠보니스틱스 : 우주경찰 저스.. at 2012/04/22 21:46

... ... more

Commented by 미니 at 2010/12/09 00:13
오오....
Commented by 질풍17주 at 2010/12/09 00:16
...전 저 제목을 보고 있노라니 자꾸만 죠죠가 떠오르는군요...파문 시대가...!
Commented by DOSKHARAAS at 2010/12/09 00:45
아;;; 미키모토보다 선배엿군요;; 저 이거 단행본으로 헌책방에서 몇 권 구했습니다. 어릴 때 본 해적판이 기억이 나서요.
Commented by 광대 at 2010/12/09 06:02
오 재미있겠네요 ㅇㅅㅇ
Commented by yuro at 2010/12/09 13:01
저도 어릴때 해적판으로 봤던 기억이 나네요.
정말 저런 그림체가 너무 좋아서 지금도 훅훅 지름신이 땡기는게 ;;;
Commented by tentakaize at 2010/12/09 13:40
전에 E북저팬 담당자와 미팅했을때 당당히 자랑하시더군요. 희귀본부터 우선확보하는게 기본정책이라고.(정말일까)

...하기야 요즘 여기 말고 어디서 모리나가나오미 사진집을 구할 수 있겠습니까마는.
Commented by rumic71 at 2010/12/09 14:21
모에판 쉬헐크...수년 전 일본 북오프에서 발견했을 때 지를지 말지를 정말 심각하게 고민했던 기억이 나는군요...
Commented by 충격 at 2010/12/09 17:55
해적판 3권은 본 적이 없네요.
나왔는데 못 본 것일 수도 있겠지만.
2권까진 집에 있고, 일본 있을 때 원판도 다 사 왔는데 6년째 미독;;;
Commented by 풍신 at 2010/12/10 11:50
1권과 3권 표지의 그림체 차이가 나는군요. 얼핏보면 은근히 노베 토시오(노조미 위치즈, 모나코와 소라) 그림체도 느껴지는군요.
Commented at 2010/12/11 00:13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잠본이 at 2010/12/11 00:29
초청은 감사드립니다만 업무 때문에 참석하기 힘들 것 같습니다.
유감입니다.
Commented by 천마 at 2011/01/03 17:45
이 만화 80년대 "성인만화"들이 잠깐 쏟아져나왔던 시절 "자기자기"라는 제목으로 5권까지 나왔었습니다. 5권모두 표지는 1권표지 그림이었죠.

그 후 "두근두근 하트비트"라는 제목으로 5권까지 다시 나왔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이 판본은 제목만 바뀌고 인쇄가 청색잉크였던 것을 제외하면 위 성인만화판본과 번역이 동일했습니다. 참고로 두 판본은 모두 완결편까지 나왔습니다.

말씀하신 삭제투성이에 나오다만 판본은 4권까지 나오고 로봇킹콩이 날뛰는 것을 제압한 부분에서 1부끝으로 종결된 것을 이야기하시는 것 같은데 이건 90년대에 나온 판본이었던 말하시는 것 같군요.

이 작품 제가 좋하는 만화입니다. 원판이 어떤 만화인가 궁금했었는데 여기서 알게되는 군요.

참고로 알려드리면 4권표지의 로봇킹콩 소동이후 이야기가 좀 엉뚱한 방향으로 빠집니다. 개그는 그대로인데 엉뚱하게 태평양전쟁의 한과 미국악당드립으로 이야기가 진행되서 말이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