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본? 성은요?' '그냥 잠본이야. 그를 아는 사람들은 포털 잠본이라고도 부르지만.' '포털... 잠본.'
by 잠본이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메모장
카테고리
태그
포토로그
라이프로그
rss

skin by 이글루스
초시공요새 마크로스는 이렇게 탄생했다! -1-

특별좌담회 : 마크로스의 원점을 파헤친다!


-출전: THIS IS ANIMATION THE SELECT 『초시공요새 마크로스』 하권(1983, 쇼가쿠간) pp. 106~113
-해석: 잠본이(2010.8.18)


1. 애니메이터를 개고생시키는 기획이 시작되다

10개월에 걸쳐 계속되어 온 『초시공요새 마크로스』. 이 작품에서 보여주었던 전대미문의 신선한 드라마성은 우리들 팬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TV애니메이션에서 이렇게까지 할 수 있단 말인가?’라는 감탄과 함께.
이번 특별좌담회에서는 『마크로스』 시리즈를 매듭짓는 의미에서 ‘마크로스의 원점을 파헤친다’라는 제목으로 기획단계의 발단, 기획의 목표부터 시작하여, 그 성과에 이르기까지의 관계자 여러분의 감상을 섞어서 들어보도록 하겠다.
출석자는 치프디렉터(총감독)를 맡은 이시구로 노보루 씨, 시리즈 구성의 마츠자키 켄이치 씨, 메카 디자인의 미야타케 카즈타카 씨, 메카 디자인 및 설정감수의 카와모리 쇼지 씨, 캐릭터 디자인의 미키모토 하루히코 씨, 제작의 모리타 시게루 씨, 이렇게 다들 아시는 6명의 메인 스탭이다.

■ 거인족을 설정한 이유

사회자: 우선 프로그램이 시작하자마자 놀랐던 것 중 하나는 적이 거인족이라는 점이었죠. 『마크로스 스페셜』의 마지막 장면(제작상으로는 제2화의 라스트신에 해당)에서 굉장히 효과적으로 그 사실을 드러냈는데요, 시리즈 전체를 통해서 봐도 기막히게 리얼한 설정이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만, 대체 이 설정은 어떻게 해서 태어난 겁니까?

미야타케: 그건 벌써 기획을 시작한 첫날부터 결정했던 사항입니다. 발상의 원점은, 우선 이번에는 ‘전함로봇물’로 가자고 생각했죠. 거대로봇, 변형합체로봇 등 이미 나올만한 패턴은 다 나왔기 때문에 이제와서 참신한 걸 보여주려면 그것밖에 남은 게 없었거든요.
그리고, 메카끼리 싸우는 건 별로 재미가 없으니 적은 살아있는 생물로 하는 게 좋겠다는 의견이 나왔죠. 그렇게 해서 태어난 것이 배트로이드(전투기의 인간형태)였던 겁니다.

카와모리: 거기에 더해서, 아무리 궁리를 해도 왜 거대로봇이 사람 모양을 하고 있어야 하는 건지에 대한 필연성을 붙일 수가 없더군요. 그렇다면 상대측을 거인으로 만들어서 격투장면을 직접 보여줘버리면, 시청자도 납득…아니 양해를 해 주지 않을까, 그런 생각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미야타케: 그 아이디어에 대해서는 특히 다른 설정보다 마무리하기 어려웠다는 점은 있었지만, 마츠자키가 도무지 확실히 해 주지를 않아서…

(바로 그때 마츠자키 씨가 한발 늦게 등장)

일동: 맞아, 여기 없었던 사람이 잘못이지! (폭소)

■ 『마크로스』는 원래 ‘더미’ 기획이었다?!

사회자: 이제 전원이 다 모이셨으니, 우선 기획을 세우게 된 계기부터 이야기해 주셨으면 합니다만.

미야타케: 마침 『테크노폴리스 21C』를 하려고 할 때, 이 기획이 통과될지 어떨지 알 수가 없는 상황이라서, 병행기획 몇 개를 새로 만들게 되었는데, 그 중 하나가 『마크로스』였어요.

카와모리: 아직 『테크노폴리스』가 TV시리즈가 될지 아니면 다른 포맷으로 갈지도 알 수 없던 시기의 얘기죠.

미야타케: 맞아요. TV시리즈로 할지 극장용으로 할지 아니면 텔레피처(TV용 단막극)로 갈지 알 수 없었지만, 시나리오에 대해서는 GO 사인이 나와있던 때였습니다. 그러다 보니, 한 편만으로는 통과할 가능성이 좀 낮으니 후발 기획도 필요하게 되었던 거죠.

카와모리: 그래서 만든 게 『마크로스』는 아니고, 그 전에 2작품이 더 있어요. 물론 그 2작품의 아이디어는 나중에 『마크로스』에도 유용되었죠.

미야타케: 좀 간단하게 말하자면, 『마크로스』는 그 2개분의 기획을 하나로 뭉뚱그린 거나 마찬가집니다.

이시구로: 그러니까 내용이 농밀하다고 할까, 설정 만들다가 지쳐 쓰러질 지경이었다고 할까, 작화파트가 미처 따라잡지 못할 정도로 스케줄 면에서도 굉장히 빡빡했어요. 뭐 그런 가운데서도 재미있는 얘깃거리는 잔뜩 나왔지만.

미야타케: 영상 이미지와 아이디어만은 철저하게 양이 많았으니까요.

이시구로: 만쥬에 비유하자면 팥소를 너무 많이 집어넣어서 빵껍질이 터질 지경이었다고나 할까.

모리타: 그 당시는 빵껍질까지 제대로 만들 능력이 저희들에게는 없었거든요.

카와모리: 실제 제작에 들어가면 얼마나 고생스러울지 전혀 고려하질 않았던 거죠.

미야타케: 응, 전혀 몰랐어.

이시구로: 이제와서 과연 골수에 사무치도록 잘 배웠는지도 좀 의문이죠. (웃음) 아직도 혼이 덜 난 게 아닌지 걱정돼서 죽겠다니까요.

마츠자키: 그럴리가요. 이제 슬슬 느낌이 오기 시작하는걸요.

이시구로: 그런가? (웃음)

사회자: 먼젓번 얘기(이 무크본 앞권에 실린 좌담회)에 나왔던 위즈 코퍼레이션 말입니다만, 그때 내놓았던 기획에 대해서 위즈와 스튜디오 누에가 관계했던 방식은 어떠했습니까?

미야타케: 누에가 기획, 디자인을 맡고, 위즈가 제작을 담당한다는 공동노선이었지만, 위즈가 사실상 해산되면서 누에가 전면적으로 떠맡게 되었습니다. 사무적인 약속에서도 그렇게 하기로 되어있었기 때문에.

카와모리: 앞서 말한 2개의 기획은 3년반 전부터 움직이기 시작했던 것입니다. 다만 하나는 내용이 너무 난해하고 다른 하나는 상품가치가 없었죠. 그래서 또 하나 더미(허수아비) 기획을 만들었습니다.

미야타케: 그 더미가 바로 『마크로스』였죠.

이시구로: 희한하게 이 업계에서는 더미 쪽이 더 잘 먹히더라고.

미야타케: 그런 징크스가 있죠.

■ 패러디에서부터 시작하다

이시구로: 어쨌거나, 그런 경위로 기획이 나와서, 위즈의 해산으로 그걸 다 떠안게 되었다는 얘기지? (이시구로 씨는 기획 초기에는 참가하지 않았음)

카와모리: 그때 먼저 내놓은 두 기획이 도무지 통과할 기미를 보이지 않아서, 가장 통과하기 쉬운 것을 전제로 짜낸 기획이 『마크로스』였죠.

미야타케: 맞습니다. 『우주전함 야마토』나 『내 청춘의 아르카디아』에 참가했을 때 ‘왜 전함이 로봇으로 변하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했었어요.

카와모리: 확실히 아르카디아호는 디자인 단계에서 변형하기 직전까지 갈 뻔했죠.

미야타케: 그랬었죠. 실은 내 머릿속에서는 반쯤은 패러디로, 분해도까지는 러프로 그려봤었어요. 하지만 원작자인 마츠모토 레이지 선생님이, 로봇물을 싫어하시더라고. 다만 나 자신의 복안으로써, ‘이건 로봇으로 만들지 마라’는 결정이 내려지기 직전까지 갖고 있다가 결국 버렸죠.

사회자: 그것이 『마크로스』에서 살아난 셈이군요.

미야타케: 컨셉은 살아남았죠.

카와모리: 컨셉이라기보다 상품기획이 살아났다고 하는 편이 정확해요.

이시구로: 어쨌거나 그러한 여러 가지 요소가 쌓이고 쌓여서 『마크로스』가 태어난 셈이지.

카와모리: 먼저 제출했던 기획들 중 하나가 굉장히 심각한 노선이었어요. 더 이상 유머랄까 마음의 여유가 비집고 들어갈 여지가 없어서, 반대로 좀 장난같은 기획을 해 보고 싶다고 생각하던 차에, 때마침 『마크로스』의 기획을 세우게 되었던 거죠.

마츠자키: 즉 마크로스 자체도 이미 한계를 넘어선 물건이었지만 그전에 나왔던 또 하나의 기획 쪽이 훨씬 더 엄청나게 한계를 넘어서 있었다는 얘기에요.

미야타케: 아니, 『마크로스』 쪽은 확실히 작화의 한계를 넘어섰지만 다른 한 쪽은 그 정도로까지 심하지는 않았어.

카와모리: 화면구성이나 스토리 작성의 센스 면에서 어려움이 있었을 뿐이고요.

미야타케: 작화에 들인 수고는 『마크로스』 쪽이 분명히 한계를 넘었지.

모리타: 어느쪽이든 간에 애니메이터에겐 지옥이라고. (웃음)

카와모리: 어느쪽 기획도 동화매수를 많이 잡아먹을 만한 물건이었죠. 하지만 같은 수고라면 『마크로스』 쪽이 더 화려하게 보이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보면 효율이 더 올라갑니다.

이시구로: 내 취향에서 보면 『마크로스』 쪽이 훨씬 좋은걸. 개그라고 하면 어폐가 있겠지만, 코미디라고 할까, 또 한 편은 지독한 시리어스물이었으니까.

카와모리: 라기보다, 마크로스의 원래 컨셉은 엎치락뒤치락(슬랩스틱) 개그였죠.

이시구로: 그래, 패러디였지. 최초에는 진짜 엉망진창이었지 않나. 로봇물 패러디를 하자면서, 아무렇지도 않게 ‘야마토’가 막 튀어나오고…

미야타케: 우주전함물과 로봇물과 SF물 전반을 패러디해버리자는 속셈이었죠.

모리타: 어떻든 간에 만약 그대로 내놓았다면 부끄러워서 쳐다보기도 싫을 정도로 괴작이 되었을 걸.

카와모리: 마침 그때 『우르세이 야츠라(시끌별 녀석들)』의 TV시리즈가 방영을 시작해서, 패러디라면 저쪽이 훨씬 잘 어울리는데 이제와서 『마크로스』까지 패러디로 나갈 필요는 없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이시구로: 만약 그대로 했더라면 『마크로스』도 훨씬 성격이 확실한 작품이 되었겠지요. 제작진도 아마 내용을 통제하기가 더 쉽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by 잠본이 | 2010/08/18 19:16 | ANI-BODY | 트랙백 | 핑백(2) | 덧글(8)
트랙백 주소 : http://zambony.egloos.com/tb/340999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Linked at 잠보니스틱스 : 2010년 내.. at 2010/12/31 23:08

... (98회) | 투어리스트내 이글루 인기 글가장 많이 읽힌 글초시공요새 마크로스는 이렇게 탄생했다! -1-가장 대화가 활발했던 글인셉션(덧글 38개 , 트랙백 18개 , 핑백 2개 ) 내 ... more

Linked at 잠보니스틱스 : 하늘 높은 줄.. at 2012/12/08 18:00

... 모르는 거군요. P대리: 말하자면 애니메이션 기획서를 제출할 때 하나만 올리면 섭섭하니까 허수아비 기획을 하나 더 붙여서 올렸는데 원래 만들고 싶었던 건 거절당하고 허수아비 기획이 통과된 것과 비슷하군. S주임: 아니 예를 들어도 왜 꼭 그런 걸 드시나요? OTL ...그러게 말야 OTL ... more

Commented by JOSH at 2010/08/18 19:31
> 이시구로: 희한하게 이 업계에서는 더미 쪽이 더 잘 먹히더라고.

세상 일이란게...
Commented by 개발부장 at 2010/08/19 19:00
생각해보면 마음 비우고 만들어서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니(야)
Commented by 구바바 at 2010/08/18 19:35
"기동전함 나데시코"같은 물건이 나올 수도 있었겠군요. 패러디 노선으로 갔다면.
Commented by 다쯔카게 at 2010/08/18 22:58
모스피다 제작팀에서 먹튀해온 이야기는 왜 안ㄴ...(쳐맞고 나뒹군다)
Commented by R쟈쟈 at 2010/08/19 00:50
흐...잘 읽겠습니다.
Commented by 아무리 at 2010/08/19 12:02
오픈캐스트에 링크하겠습니다 :)
Commented by 츤데렐라 at 2010/08/19 14:38
트라이앵글 하트 3보다도 나노하쪽이 유명한, 그런느낌인걸까요?
Commented by 괴기 at 2010/08/20 01:54
그렇군요... 잘 몰랐던 이야기를 알게 되었습니다. 고맙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