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본? 성은요?' '그냥 잠본이야. 그를 아는 사람들은 포털 잠본이라고도 부르지만.' '포털... 잠본.'
by 잠본이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메모장
카테고리
태그
포토로그
라이프로그
rss

skin by 이글루스
타오르는 야망의 지옥남자 헬박사의 일생
□ 닥터 헬 연표 □

1902: 독일 라인 지방에서 출생.
1920: 장학생으로 대학 입학. 같은 대학에 유학 중이던 카부토 쥬조와 알게 됨.
1924: 대학 졸업. 카부토 쥬조와 대립.
1939: 세계 2차대전 발발. 독일군 과학부에 초빙됨.
1944: 빈사의 장교 브로켄을 사이보그 수술로 살려냄.
1945: 2차대전 종결.
1958: 국제 과학 아카데미의 일원으로 바도스섬에 파견. 카부토 쥬조와 재회. 거대로봇 무리를 발견.
1959: 브로켄과 재회. 기계수군단 조직에 착수.
1960: 아슈라를 발견. 수술로 소생시킴.
1971: 기계수군단 완성.
1972: 카부토 쥬조 말살. 광자력 연구소에 대한 공격을 개시.
1973: 아슈라 전사. 고오공 대공과 결탁.
1974: 마징가Z에게 패배하여 전사함.
1975: 지옥대원수로 부활.
1975년말: 더블 마징가와 대결한 끝에 다시 폭사함.

-출전: 「아니메 로봇 대전과」(아키타서점, 1979) pp.66-68
-해석: 잠본이 (2010. 1. 9)
-자료협조: 백금기사님, 腦香怪年님
※토에이 애니메이션 『마징가 Z』 및 『그레이트 마징가』의 설정에 기초한 것으로, 원작만화 및 기타 관련 작품과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음.


......기껏 되살아나나 싶었더니 1년도 못되어 다시 죽는게 제일 안습 OTL
by 잠본이 | 2010/01/09 20:46 | ANI-BODY | 트랙백 | 덧글(11)
트랙백 주소 : http://zambony.egloos.com/tb/239625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존다리안 at 2010/01/09 20:50
저도 눈물로 저 일대기를 읽었습니다.
다른 책에서 아수라의 죽음도 보았는데 그야말로 슬픔의 도가니탕....TT
Commented by MIP마스터 at 2010/01/09 21:07
두 부하 부로켄과 아슈라가 너무 사이가 않좋았다고 하는데...
그래서 박사님은 더 힘드셨는게 아닌지???
Commented by draco21 at 2010/01/09 21:13
박사니임~~~ 여러가지 의미에서 타오르고 계시군요. 과연 지옥대원쑤.. ToT
Commented by 영원제타 at 2010/01/09 21:37
그래도 카부토 쥬조보다는 오래 살았다는데 위안을…
Commented by 유나네꼬 at 2010/01/09 22:12
은근히 엘리트 지옥박사님
Commented by 오토군 at 2010/01/09 22:57
독일의 과학력은 세계제이이이이이이이이일!!!!O>-<
Commented by 腦香怪年 at 2010/01/10 00:24
저도 예전에 해적판본으로 저 걸 봤을 때 지옥대원수로 부활한지 일년도 못 되어서 죽어버렸던 게 참 어린 마음에도 기억이 남더군요.
Commented by 다이나모 at 2010/01/10 00:30
불꽃처럼 살다간 미노년
Commented by 한뫼 at 2010/01/10 09:30
1975: 지옥대원수로 부활.
1975년말: 더블 마징가와 대결한 끝에 다시 폭사함.

이 대목에서 눈물이 앞을 가리네요.
박사님 그러기에 한반에 한대씩 내보내지 마시고 전력을 집중해서 한번에 치셧어야죠.
Commented by 블랙 at 2010/01/10 09:46
더 안습인건 아무도 지옥대원수가 닥터 헬이라는걸 모른체 죽었다는 거죠.
Commented by 풍신 at 2010/01/12 09:54
죽었다 살아나서 다시 하늘로 올라간 것은 어느 성자와 비교될만하군요. (어이!)

오다 코사쿠판에서 쥬죠와의 만남과 함께 쥬죠에게 첫사랑을 빼앗긴 아픔까지...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