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본? 성은요?' '그냥 잠본이야. 그를 아는 사람들은 포털 잠본이라고도 부르지만.' '포털... 잠본.'
by 잠본이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메모장
카테고리
태그
포토로그
라이프로그
rss

skin by 이글루스
스팍과 데이타의 차이점은?
The difference between Spock and Data is … Data’s attitude would be: “What is humor? I am so below your emotional human status unless I understand humor…” Spock’s attitude, in contrast, would be: “Humor. That’s illogical, which therefore makes me superior to your inferior emotional human ways.” Spock has confidence!

스팍과 데이타의 차이점이 뭐냐 하면...
데이타의 태도는 이런 식이야: "유머란 무엇입니까? 유머란 것을 이해하지 못하는 한 나는 인간의 감정 수준보다 열등한 상태를 벗어날 수 없습니다."
반대로 스팍의 태도는 이렇지: "유머라. 그것은 비논리적입니다. 바로 그 때문에 감정에 사로잡힌 당신네 방식보다 내 방식이 훨씬 우월하지요." 스팍은 자신감으로 똘똘 뭉쳤다고!

-출처: Gone Elsewhere에서, Fred의 덧글

.........................천잰데? OTL
by 잠본이 | 2009/05/12 23:46 | 개그 액추얼리 | 트랙백 | 덧글(12)
트랙백 주소 : http://zambony.egloos.com/tb/190504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rumic71 at 2009/05/13 00:08
웬지 공감가는군요.
Commented by 스킬 at 2009/05/13 00:13
정말 올바른 지적.
Commented by 미친과학자 at 2009/05/13 00:27
간파했군요.
Commented by dunkbear at 2009/05/13 00:45
저는 별로 공감가지 않네요...

'열등'이나 '우월'이라는 개념 자체가 핀트에 맞지 않습니다. 데이터의 경우 유머를 비롯한 인간의 감정을 이해하는 것이 그가 창조된 목적과 이유에 가까이 다가가는 것이기 때문에 추구하는 것이었고 스팍의 경우는 자신의 절반이 '인간'이기 때문에 유머가 비논리적이라고 규정하면서도 인간의 감정을 평가절하하지 않죠.

오히려 인공생명체와 불칸종족이 저런 표현을 썼다면 얘기가 맞아떨어졌을 겁니다. TV 시리즈에서 종종 나오지만 불칸종족은 인간을 얕보는 경우가 꽤 있었거든요.

위에 인용하신 글을 올린 Fred는 데이터를 싫어한다고 언급했는데 그게 그대로 저 문구에 반영되었다고 봅니다. Fred는 TNG를 생명력이 없고 지루하다고 했는데 솔직히 개인적으로는 좀 실소했습니다.

오리지날 시리즈의 독창성은 인정합니다. 정말 대단하죠. Fred가 오리지날 시리즈를 높게 평가하는 것도 그런 이유고 저도 그건 수긍합니다. 하지만 그런 오리지날 시리즈라도 항상 최고의 퀄리티를 유지했던 것은 아니죠.

무엇보다 미국 방송시장이 지겹고 생명력 없는 시리즈를 7시즌이나 굴러가게 내버려둘 정도로 호락호락한 곳이 아니라는 것이 문제죠. 그렇다고 트래키들이 무조건 스타트렉하면 우르르 몰려가서 시청률 올려주는 무뇌아들이 아니라는 것은 이미 마지막 TV시리즈인 '엔터프라이즈'의 실패가 증명합니다.

제가 TNG로 스타트렉에 입문해서 그런지 몰라도 Fred의 언급 (위의 것만 아닌 원출처에 올라온 글 전체)에는 거부감을 느끼게 되네요.

아무튼 잠본이님께는 본이아니게 죄송하게 되었습니다. (__)
Commented by dunkbear at 2009/05/13 00:49
아, 그리고 참고로 (이미 잘 알려진 사실인지는 모르겠는데) TNG는 이번 '스타트렉 : 더 비기닝'의 탄생에 간접적인 역할을 했을 수도 있다고 봅니다.

원래 스타트렉 6번째 극장판인 '미지의 세계'의 초기 컨셉이 바로 커크와 스팍의 아카데미나 젊은 장교 시절이었는데 TNG의 성공으로 전체적인 방향이 오리지날을 TNG와 연결시켜서 자연스럽게 TNG로 바톤을 넘긴다는 쪽으로 잡혀지죠.

그래서 '미지의 세계'는 클링곤 족과의 에피소드가 되었고 7번째 극장판에서 오리지날과 TNG가 만나게 되죠. 만약 TNG가 실패해서 조기종영되었다면 6번째 극장판은 (리부트 여부는 알 수 없게 되었지만) 이번 영화에서 다룬 주제를 내놓았을지도 모릅니다. ^^
Commented by 하이얼레인 at 2009/05/13 06:55
애초에 데이터는 피노키오고 스팍...아니 벌컨은 하이엘프(.....)
Commented by 대마왕 at 2009/05/13 09:11
결과적으로...
데이타는 믿음이 가지만...
스팍은 패고 싶다는....ㅎㅎㅎ
Commented by 플루토 at 2009/05/13 10:08
데이터는 참 예쁘지요.... ㅎㅎ 정말 좋아했었다는... ㅎㅎ
스폭은 요즘 유행하는 단어로 표현하자면 츠, 츤데레?!
Commented by EST_ at 2009/05/13 13:20
두사람 모두 손가락으로 사람을 가볍게 기절시킬 수 있다는...
Commented by 이무기 at 2009/05/13 17:37
왠지 공감가는데라며 읽고, 내려오다가 대마왕님에서 뿜었숩니다.
데이타를 믿는 건 아니지만 스팍은 가끔 핀잔을 주고 싶기는 해요 ^^
Commented by 접시군 Блюда at 2009/05/16 12:42
데이타에 한표 (쿨럭)
Commented by copacetic at 2009/05/16 16:12
humor.. illogical but necessary!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