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본? 성은요?' '그냥 잠본이야. 그를 아는 사람들은 포털 잠본이라고도 부르지만.' '포털... 잠본.'
by 잠본이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메모장
카테고리
태그
포토로그
라이프로그
rss

skin by 이글루스
미쿡인의 눈으로 본 우주소년 아톰!
★The Astro Boy Essays
프레드릭 L. 쇼트(Frederik L. Schodt) 著
2007년 7월 1일 발매 / A5판 248쪽 / ISBN-13: 978-1-933330-54-9 / $16.95 / Stone Bridge Press

-테즈카 오사무(1928~1989)는 일본의 만화와 TV 애니메이션을 바꿔놓은 개척자이자 천재였다. 그러한 테즈카의 가장 잘 알려진 걸작이 바로 <철완 아톰>(미국 소개제목은 <아스트로 보이>)이다. <철완 아톰>은 보다 인간에 가까워지고 싶어하는 귀여운 꼬마 로봇을 주인공으로 하는 불멸의 이야기다. 이 작품이 어떻게 태어나서 발전해왔고, 테즈카는 그 안에서 어떤 역할을 하였는지 살펴보는 것은 일본 만화와 애니메이션이 미국 시장에서 영향력을 넓혀 나가는 과정을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이다. 그것은 바로 테즈카 본인의 창조성과 열정이 빚어낸 역사이기 때문이다. 일본 전문가인 프레드릭 L. 쇼트는 이 책을 통해 테즈카의 인생, 애니메이션 예술, 공상의 로봇들과 현실 과학기술의 관계, 파생작품, 그리고 <철완 아톰>이 남긴 문화적 발자취를 철저 검증한다. 40점이 넘는 흑백 일러스트와 총 16쪽의 풀 컬러 표지그림 수록.

-프레드릭 L. 쇼트는 1970년대의 일본 유학 중에 테즈카와 알게 되었으며 그가 1989년에 사망할 때까지 친밀한 관계를 유지했다. 일본어 독해와 회화 양면에 능통한 프레드는 종종 테즈카의 통역을 맡았고 그의 작품 중 일부를 영어로 번역하기도 했는데, 그 중에는 얼마 전에 미국에서 정식 출간<철완 아톰> 전 23권도 포함된다. 그는 일본 및 일본문화에 대한 여러 권의 저서로도 유명하다. 2000년에는 일본만화를 해외에 보급하는 데 기여한 사실을 인정받아 테즈카 오사무 문화상을 수상했다. 현재는 샌프란시스코에 거주중.

Edit (C) ZAMBONY 2009

나온지는 좀 된 책이지만 얼마 전에 입수한 학산판 아톰 박스를 통독한 뒤에 뭔가 허전함을 느끼고 부독본을 찾던 중 우연히 그 존재를 알게 되어 덜컥 구입. 아마존에서는 할인혜택 때문에 $12 근처까지 깎아준다지만 국제배송비에 권당 수수료가 붙으면 오히려 원가보다 더 비싸질 우려도 있어 과감히 포기하고 왓더북을 이용했다. 영어로 된 데다 그림은 거의 없고 텍스트만 빽빽한지라 다 읽는 데 좀 시간이 걸릴 듯 하지만, 다행히 쇼트 이 양반이 글을 쉽게 쓰는 편이고 외국인의 시선으로 들여다본 아톰이라는 주제 자체도 꽤 신선해서 읽는 데 크게 불편하지는 않다. 저자의 다른 글을 찾아보고 싶으신 분은 마침 < Dreamland Japan >이 <이것이 일본만화다>라는 제목으로 번역 출간된 바 있으니 그쪽을 참고하셔도 될 듯.

아직 초반만 겨우 읽은 상태인데 가장 흥미로웠던 부분은 필자인 쇼트가 처음에 좋아했던 테즈카 만화는 아톰 쪽이 아니라 오히려 <불새>처럼 좀 더 심오하고 어른스런 부류였다고 고백하는 대목. 아톰은 원작은 물론이고 애니 쪽도 너무 시대에 뒤졌고 아동취향이 심해서 관심도 없었다고 한다. (80년판 아톰을 제작할 때 해외수출을 염두에 둔 테즈카가 특별히 이양반에게 모니터링까지 부탁했으나 그 때도 그렇게 의욕을 갖고 감상하지는 않았다고 하니...) 그랬던 양반이 오히려 테즈카가 죽은 후에 아톰에 대한 관심이 부쩍 늘어나, 급기야는 작품 자체를 미국에 번역 소개하는 막중한 책임까지 떠맡고 거기에 한술 더 떠서 이런 가이드북까지 써내 버렸으니 역시 세상은 오래 살고 볼 일이다. (1년만 일찍 알았어도 환율폭등으로 인한 손해 없이 좀더 합리적인 가격으로 손에 넣었을텐데 라는 생각이 떠올라서 잠시 기분이 메롱해지긴 하지만 뭐 그건 그거고...... OTL)

기회가 되면 다 읽은 후에 몇마디 감상을 쓸지도? (안쓸지도 OTL)
by 잠본이 | 2009/01/23 00:34 | 아톰대륙 | 트랙백 | 덧글(7)
트랙백 주소 : http://zambony.egloos.com/tb/186325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데프콘1 at 2009/01/23 01:48
미국은 뭔가 크고 강한게 세상을 구해주는 걸 좋아하죠
Commented by PKKA Блюда at 2009/01/23 07:15
바꿔 말하면, 아톰이 미국에서 인기가 없었다는 건가요? ;;
Commented by 잠본이 at 2009/01/24 22:24
방영당시는 그런대로 인기 있었지만 요즘사람들은 잘 모름
Commented by PKKA Блюда at 2009/01/25 16:48
오오~ 그래도 나름 인기있었나보군요~
Commented by PKKA Блюда at 2009/01/23 07:14
오오... 미국인이 본 아톰이라... 흥미롭군요.
Commented by 레이트 at 2009/01/23 09:30
어린이가 싸우는 것이 보기 싫었던 것 같습니다.
Commented by 암벨람바 at 2009/01/23 09:37
뭐 그래도 올해 10월달에 전미개봉하지 않습니까?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