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본? 성은요?' '그냥 잠본이야. 그를 아는 사람들은 포털 잠본이라고도 부르지만.' '포털... 잠본.'
by 잠본이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메모장
카테고리
태그
포토로그
라이프로그
rss

skin by 이글루스
<월광가면>의 아버지, 카와우치씨 사망
스포니치 2008년 4월 7일 연예면에서:

일본 TV 창세기의 인기프로그램 <월광가면>의 원작자로, <어머니[おふくろさん]> 등의 작사가로도 알려진 카와우치 코한[川内康範] 씨가 2008년 4월 6일 오전 4시 50분경 아오모리[青森]현 하치노헤[八戸]시의 병원에서 세상을 떠났다. 향년 88세. 훗카이도[北海道] 출신. 장례 및 고별식 일정이나 상주는 아직 미정. 카와우치 씨는 며칠 전부터 폐렴을 앓고 있어, 입원하여 요양 중이었다.

다양한 직업을 거쳐, 1958년에 방송을 개시한 <월광가면>의 원작을 맡음으로써 스타작가로 부상, <사랑의 전사 레인보맨>, <만화 일본 옛날이야기>, 등의 TV프로나 영화에 참가했다. 작사가로서도 활약. 주요 작품으로, <월광가면>의 주제가인 <월광가면은 누구일까요[月光仮面は誰でしょう]>(1958), 마츠오 카즈코[松尾和子], 와다 히로시[和田弘]와 마히나 스타즈[マヒナ・スターズ]가 불러 제2회 일본레코드 대상을 수상한 <누구보다도 그대를 사랑해[誰よりも君を愛す]>(1960) 외에, <이세자키쵸 블루스[伊勢佐木町ブルース]>(1968) 등이 있다. 작가로서도 활동하여 많은 소설을 남겼다. [후략]

Edit (C) ZAMBONY 2008

흑백 구분이 뚜렷하고 타협을 모르는 대쪽같은 성격이라 여기저기서 싸움도 많이 벌이고 소문도 끊이지 않았다고 하나(그 중에서 결정판이 자기 히트곡 중 하나인 <어머니>를 가수 측에서 작사가의 승인 없이 멋대로 고쳐불렀다고 하여 앞으로는 부르지 말라고 불같이 화를 내어 가수 측에서 사과하는 '어머니 소동'), <월광가면>으로 섬나라 히어로의 초석을 닦고, <나나이로 가면>, <알라의 사자>, <다이아몬드 아이>, <레인보맨>, <콘돌맨> 등으로 꾸준히 자기의 신념을 담은 '카와우치 히어로 라인'을 이어나갔던 사실은 매우 중요하다고 할 수 있지요. (이 아저씨 없었으면 울트라맨도 가면라이더도 아예 없었거나 지금과는 다른 형태로 세상에 나왔을테고 특히 나가이 고의 '켓코가면'은 아예 존재 자체가 [스토옵])

며칠 늦었지만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by 잠본이 | 2008/04/12 17:49 | 특촬최전선 | 트랙백 | 덧글(10)
트랙백 주소 : http://zambony.egloos.com/tb/174022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DAIN at 2008/04/12 18:11
명복을 빕니다.
Commented by 괴기대작전 at 2008/04/12 18:21
레인보우맨 재밌게 봤었는데...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Commented by 건담=드렌져 at 2008/04/12 18:28
음.... 월광가면 원작자가 저 분이셨군요.
어쨌든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Commented by 嵐忍 at 2008/04/12 19:02
남자 집단이 그리코 사장을 납치해서 금품을 요구한 [괴인20면상 사건]당시에는 "내가 돈을 낼태니 그만둬라"라고 선전포고한걸로도 유명하시죠. 대단히 완고하고 자기주장이 확실한 분이셨다고 합니다.

이분은 작품 내 거의 모든 OP/ED/삽입곡을 스스로 작사하셨기도 했는데 역시 그 중 최고 걸작은 [시네시네단의 테마]겠죠(.....)
Commented by rumic71 at 2008/04/12 21:05
명복을 빕니다. 그래도 저분은 오래 사신 편.
Commented by 알트아이젠 at 2008/04/12 21:51
엄청난 일을 하신분이군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Commented by 코토네 at 2008/04/12 22:23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Commented by 레이트 at 2008/04/13 01:46
명복을 빕니다...(전혀 모르는 분인데 굉장하시군요.)
Commented by 파란양 at 2008/04/13 03:11
=ㅁ=

한 장르를 창시한 분이군요... 부럽습니다.

문화사에 이름을 올리시다니.. 레전드급 네임드.. OTL
Commented by 젠장법사 at 2008/04/15 09:21
어이구...거성이 떨어지셨어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