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본? 성은요?' '그냥 잠본이야. 그를 아는 사람들은 포털 잠본이라고도 부르지만.' '포털... 잠본.'
by 잠본이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메모장
카테고리
태그
포토로그
라이프로그
rss

skin by 이글루스
허풍선이 남작의 모험
원제: Baron Munchausen
저자: 루돌프 에리히 라스페
출판사: 황금가지

어린 시절에, 세계명작이라는 기만적이기 짝이 없는 타이틀을 달고 출판된 식민주의자들의 잡다구리 문학전집에서, 동에 번쩍 서에 번쩍 하며 유럽 각국은 물론 아메리카와 아프리카, 급기야는 달에까지 넘어가서 별별 황당스틱한 닭짓을 보여주는 뮌히하우젠 남작택도 없는 모험담을 찾아서 읽어본 사람은 결코 적지 않으리라 여겨진다. (그러니 이렇게 완역본도 나오는 거겠지만...)

황당하다못해 허탈해지는 그 모험을 영상으로 옮기려는 시도도 많았다. (제일 마이너한 걸로는 레이 해리하우젠의 스톱모션 애니 프로젝트가 있으나... 이놈은 테스트샷만 찍고 결국 기획이 무산되었다고 한다.)

일반상식과 물리법칙을 완벽하게 무시해버리고 엄청 희한한 풍경과 말도 안되는 나라들을 묘사하면서, 결국에는 자기 잘난 맛에 모든 걸 다 해결해 버린다는 식으로 끝내는 게 이 작품 내에서 계속 반복되는 패턴인데, 이제 와서 다시 이 고약스런 물건을 하나하나 읽어나가자니 머리에 쥐가 나고 심장에는 털이 나서 견딜 수가 없을 지경이다. 이 건방떠는 남작놈이 내 눈앞에 있었다면 당장에 이야기 속에 나왔던 치즈 섬의 나무에다 목아지를 매달아버렸을 거다. (읽다 보면 그 정도로 열받는다)

이것이 과연 이 텍스트 속에 교묘하게 감춰진...것도 아니고 아주 노골적으로 드러난 귀족연하는 태도와 유럽제일주의에 더하여 인종차별(유색인은 노예로밖에 안 나온다) 패륜망덕(남작이 싫어하는 인물은 100% 흑색선전의 제물이 된다) 상식무시(자기가 하는 말이 믿어지지 않는다면 그건 그사람이 잘못된 거란다)의 퍼레이드에 열이 뻗쳐서인지 아니면 내가 나이를 먹은 탓에 마음보가 좁아져서 황당한 이야기를 받아들이지 못하게 되어서인지 그건 잘 모르겠다. (혹은 이야기 자체가 너무 따분하고 재미없게 느껴져서일지도 모르지만, 뒤집어 생각해보면 이렇게 많은 이야기들을 처음부터 끝까지 일관되게 황당무계한 스타일로 풀어놓는 것도 사실 재주는 재주다 -_-)

하여튼 분명한 건 내게는 이 라스페 버전보다는 테리 길리엄이 자기 걸로 각색해버린 영화판 뮌히하우젠 쪽이 훨씬 매력적이라는 점이다. (하기야 이쪽은 거의 골격만 가져오고 주제 자체가 바뀌기 때문에... 영화판의 주제가 뭐냐면...한마디로 설명할수는 없지만 거의 밍키모모 최종회와 비슷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돈이 아까워서 끝까지 읽고 나니, 이것보다 이후의 판본이자 더 유명한 버전인 뷔르거 판이나, 그 뒤의 다른 작가들이 쓴 뮌히하우젠 상도 심히 궁금해지지만...(적어도 이쪽보다는 재미있을 듯한...) 이제 와서 찾아볼 방법은 없겠고. 언제 테리 길리엄 영화나 다시 볼 수 있으면 봐야겠다... 어화둥둥.

내가 일전에 끄적인 썰렁한 단편 '허풍선이 남작의 탄생'을 보신 분은 아시겠지만, 나로서는 도저히 이 열뻗치는 라스페 버전을 따라할 자신도 의지도 없었기 때문에 거기에는 이야기의 모델이 되었다는 실존인물 뮌히하우젠의 소년시절을 잠깐 내비치는 걸로 끝난다. (어차피 본론은 생백작의 모험이 될 거기 때문에...허풍선이 남작 리메이크를 기대하신 분께는 죄송하지만;;) 이후 월폴이 등장하는 2편을 거쳐 라스페가 백작을 만나 봉변당하는 완결편을 쓸 생각이긴 한데... 지금은 사정이 좀 뭐시기하여 언제 나올지는 며느리도 모르고 황금박쥐도 모른다는...(풀썩)
by 잠본이 | 2003/12/15 17:23 | 대영도서관 | 트랙백(1) | 덧글(9)
트랙백 주소 : http://zambony.egloos.com/tb/16195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젠카의 주저리 주저리 at 2005/02/26 12:07

제목 : 허풍선이 남작의 모험 - 묘한 불쾌감
어릴을 적 동화전집을 소장하셨던 분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읽어 봤을 황당하고 기발한 뮌히하우젠 남작의 모험 이야기 <허풍선이 남작의 모험>의 성인판(?)이라는 물건을 읽었습니다. 뮌히하우젠은 실존 인물로서 본인의 과장섞인 체험담에 보이지 않는 수많은 손이 더해져 어이없을 정도로 기발한 이야기로 재창조된 인물입니다. 대표적인 작가로는 라스페와 뷔르거를 꼽을 수 있는 데 그동안 국내에 아동용으로 들어왔던 버젼은 뷔르거의 것으로서 라스페의 작품을 독일어로 옮기며 수정, 각색, 첨가한 판입니다. 황당한 아동용 동화로만 알았던 본작을 ......more

Commented by etssyum at 2003/12/15 17:41
어릴 때 읽고 가장 인상깊었던 부분은

역시 사냥 나갔다가 어찌어찌하여 홀홀단신이 되고, 그 틈을 노려 달려든 늑대를 '양말 안팍 뒤집듯이' 처치해버리는 장면이었습니다.

...제가 본 쥬니어용 문고에는 삽화도 딸려있었어요. 호러였어요 호러...(트라우마)
Commented by etssyum at 2003/12/15 17:44
아동소설의 탈을 쓴 그런 무시무시한 책을 읽고도 제가 이렇듯 착실(...)하게 살고 있는 건, 정말 은혜이자 축복인 겁니다.

(은폐와 축소?)
Commented by 잠본이 at 2003/12/15 17:49
뭐 그정도를 가지고...
범우명작문고에는 데이빗 셀처의 '오멘'이 끼어 있었습니다.
(이걸 애들에게 읽으라고 팔다니... -_-)
Commented by Devilot at 2003/12/15 18:01
어쩌면 '그런' 책들을 봐야만 건전하고 착실한 청년으로 자라날 수 있는 건지도 모릅니다! (잘도 그런 말을..-_-)
Commented by 夢影 at 2003/12/15 18:16
세계명작동화같은 것도 그런 걸요.. 신데릴라만 해도.. 계모는 뜨겁게 달궈진 쇠구두를 신고 춤을 춰야했다던가..
Commented by 이준님 at 2008/07/06 23:17
범우판 "오멘"의 뒤에는 "남산 도서관 추천도서"류의 명작 소개 어구도 있습니다. -_-;;
Commented by 잠본이 at 2008/07/06 23:23
역시 아스트랄 남한 월드.
Commented by 이준님 at 2008/07/06 23:18
글구보니 시고니 위버가 주연한 백설공주 실사판 역시 한 공포 하지요
Commented by 잠본이 at 2008/07/06 23:23
왕비로 나오는겁니까? OTL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