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본? 성은요?' '그냥 잠본이야. 그를 아는 사람들은 포털 잠본이라고도 부르지만.' '포털... 잠본.'
by 잠본이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메모장
카테고리
태그
포토로그
라이프로그
rss

skin by 이글루스
예언자가 너무 많다
사실 누가 봐도 알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는데... (windxellos님)

저 정도로 백발백중은 아니지만 내 주변에서도 가끔 비슷한 '예언'이 맞아떨어질 때가 있었다.

1. 하이텔 애니동 magach님의 경우
90년대 초반, 아직 F91과 0083 때문에 건담은 '고급특화기체'라는 인식이 일반적이었을 때
저분 혼자만은 이런 취지의 말씀을 남기신 적이 있었다.
'건담도 원래는 소대 단위 운용을 상정하고 개발된 거고, 양산화 계획도 있었을 것이다'
당연히 사람들은 '이미 GM이 있는데 건담을 양산해서 뭐하게?'라는 분위기였다.
그러나......
그로부터 몇년 후에 <제 08 MS소대>가 나와버렸다. OTL
  (※선행양산형 육전용 건담이 떼로 몰려나와 소대단위로 싸움.)

2. 나우앙끄 어조사지님 + eLDy님의 경우
앙끄가 아직 활발하게 돌아가던 그 시절에 슈퍼전대 컨셉을 차용한 자체 패러디를 기획하던 도중
이런 아이디어를 제안하셨다.
'주인공 전대 말고도 그들을 지원하거나 따로 활약하는 별개의 전대를 등장시키면 어떨까'
그때는 별 생각없이 '재미있는 구상이로군' 이러고 넘어갔다.
하지만......
그로부터 몇년 후에 <인풍전대 하리켄쟈>가 나와버렸다. OTL
  (※주인공들과 대립하는 유파의 닌자형제가 '고우라이쟈'라는 별개 전대로 등장.)

3. 잠본이의 경우
90년대 후반에 나우앙끄에서 활동하다가 얼떨결에 이런 시리즈를 쓴 적이 있다.
기본 컨셉은 <두근두근 하트비트>+<울트라맨 제아스>+<패트레이버>로 요약할 수 있고
모델이 된 인물들 사이에서 떠돌던 농담의 영향으로 인해
주인공은 변신만 하면 성격이 바뀌어, 무자비하게 채찍을 휘두르는 거대 '여왕님' 캐릭터가 되었다.
그때는 물론 지금도 여성 울트라맨은 희귀한 존재이고, 본가에서 만들기엔 너무 과격한 컨셉이라서
'설마 이런게 나오겠어?'라는 생각을 하며 즐겁게 썼던 기억이 있다.
그런데......
그로부터 몇년 후에 <울트라맨티가 THE FINAL ODYSSEY>가 나와 버렸다. OTL
  (※내가 생각한 거의 그대로의 거대 여왕님이 적 보스로 등장하심. 인간체는 아줌마지만. T.T)

4. 엄다인님의 경우
한 3년전에 <톱을 노려라!> 속편이 나온다는 소식을 듣고 이런 주저리를 올린 적이 있다.
그때부터 이미 내공이 범상치 않으셨던 엄다인님께서 적어주신 덧글을 보면,





한참 마리미떼가 유행이긴 했어도 '설마 그런식으로 가려고?' 싶었는데...
저기의 '꿈꾸는' 사람이 한명뿐이란 사실만 빼면 실제 나온 작품과 거의 100% 맞아떨어진다. OTL

5. 우리 아버님의 경우
이건 아직까지도 수수께끼로 남아있는 이야기인데...
까마득한 옛날 소년중앙에 연재하던 이상무씨의 <달려라 꼴찌> 2부를 열심히 보고 있을 때,
마침 곁에 계시던 아버님께서 잠깐 내용을 스윽 훑어보시더니 이런 한마디를 던지셨다.
"나중에 가면 챠리킴과 독고탁이 한편 되겠네!"
서로 다른 팀으로 나뉘어 용호상박의 대결을 펼치는 중인데 무슨 엉뚱한 말씀을? 이라 생각하며
잊어버리고 있었는데...
몇달뒤 연재분을 보니 정말로 챠리킴이 독고탁네 팀에 스카웃되어 오더라. OTL
오늘의 적은 내일의 동료라는 소년만화의 법칙을 꿰뚫고 계셨던 것인가!;;;

여러분의 주위에서 비슷한 예언이 있더라 싶으시면 망설이지 말고 덧글로 제보를! >_<
(이러다 아무도 안쓰는거 아냐 이거......)

PS. 별 상관 없지만 이런 건 예언이 아니라 '눈썰미'에 들어가겠지요. 뭐 신통력이라고 할 것 까지야... =>
by 잠본이 | 2007/06/24 11:08 | ANI-BODY | 트랙백(1) | 덧글(9)
트랙백 주소 : http://zambony.egloos.com/tb/159060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잠보니스틱스 at 2007/07/29 01:23

제목 : 미래는 꿈꾸는 자의 것...일까?
꿈많은 고교생 시절, 0083이나 F91같은 차세대 작품들과의 만남을 계기로 어린 시절 해적판 대백과 붐이 일어났을 때 싹을 틔웠던 건담 열기가 다시금 햇살을 받아 마구 뻗어나던 시절이 있었다. 그 열기는 대학에 입학하여 통신에 입문하고, 마찬가지로 건담에 관심있는 B모 모임 분들을 만나 얘기를 나누는 동안 점점 구체적인 무언가가 되어갔다. 그때 장난삼아 '아나하임 일렉트로닉스가 이렇게 커졌으니 사보 하나 만들어도 좋지 ......more

Commented by FREEPLAY at 2007/06/24 12:31
아버님 너무 강하십니다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Commented by 보드뷰라드 at 2007/06/24 12:33
아버님 아드님 두 분 다 강하신데요. ^^
Commented by 나르사스 at 2007/06/24 12:55
아버님의 포스에 한표! 아드님의 포스에 한표!
Commented by 알비레오 at 2007/06/24 16:00
말하자면, 부전자전. -_-b
Commented by kunoctus at 2007/06/24 16:10
오호 라하여왕님께서 들으시면 기뻐하시겠는데요?^^
Commented by 은혈의륜 at 2007/06/24 20:06
전 주로 아 이문은 잠겨있겠다고 대략 15미터앞에서 생각하면 항상 잠겨 있습니다.... 그리고 상대방이 말할 단어라던가. 아니면 그다음에 셔플기능을 켜놓은 엠피에서 나올 다음곡을 가끔 맞춥니다....
Commented by LONG10 at 2007/06/24 20:11
저도 셔플 기능 켜놓았을 때 '무슨 노래가 나오면 좋겠다' 라고 생각하면
약 80% 확률로 그 노래가 나옵니다.
(이래서 애미니즘 사상을 못 버리는 걸지도...)

그럼 이만......
Commented by eponine77 at 2007/06/26 14:02
앙끄랑 소년중앙-달려라 꼴지- ... 모두 참으로 오랫만에 들어보는 제목이네요. 그런데 많이 보다 보면 예언(?) 하나는 누구나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네요.^^
Commented by 가고일 at 2007/06/28 13:09
--> 2004년경 "노가다 전대"를 예상한 사람 1명.....

...설마하니 보우켄쟈가 나올줄 누가 알았겠습니까..ㅡㅡ;;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