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본? 성은요?' '그냥 잠본이야. 그를 아는 사람들은 포털 잠본이라고도 부르지만.' '포털... 잠본.'
by 잠본이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메모장
카테고리
태그
포토로그
라이프로그
rss

skin by 이글루스
슈퍼맨 배트맨 원더우먼 ~대초인총공격~
읽기 전에 잠시만!

이것도 영화 '돌아온 켄트씨'에 관한 겁니다만 천기누설은 없습니다.

최근의 할리우드 히어로영화를 섬나라 특촬에 비유하자면 중반부까지는 꽤 파워풀하게 나가다가 마지막에 가서 망가진 <엑스맨> 시리즈는 <가면라이더 파이즈>겠고, 설정 다 뒤집어엎고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는 <배트맨 비긴즈>는 카네코 감독의 평성 가메라 시리즈일 것이며, 옛날 작품을 배경에 깔아두고 현재 시점에서 이야기를 이어나가는 <슈퍼맨 리턴즈>는 (약간 퀄리티의 격차 문제가 있긴 해도) <고지라(1984)>와 비슷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어디까지나 잠본의 독단과 편견에 따른 제멋대로 분류)

그 비유의 연장선상에서 GMK를 슈퍼맨식으로 고쳐본다면:

1938년, 메트로폴리스는 크립톤 행성에서 온 수수께끼의 우주생명체 '슈퍼맨'의 습격을 받았다. 창설된지 얼마 안 되는 '그린랜턴 군단'은 막대한 피해를 입으면서도 이를 격파... 역사에는 그렇게 기록되어 있고, 이후 미합중국은 번영을 구가해 왔다.

70여년 후, 하와이 앞바다에서 소식이 끊어진 원자력잠수함 '그린 애로'의 조사에 나선 그린랜턴 군단의 할 조단 중령은 수상한 빨간 망토를 목격한다. 그러나 군 사령부는 육군중장 샘 레인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대책을 강구하지 않는다.

한편 메트로폴리스의 유력방송사 '채널 플래닛'에 근무중인 샘의 딸 로이스는 취재지인 로키산맥 근처에서 불가사의한 지진을 경험하고, 그날 밤 부근의 터널이 붕괴하여 젊은 펑크족들이 희생되는 사건이 벌어진다. 구사일생으로 위험을 면한 트럭운전사 비보 비보스키는 현장에서 슈퍼맨을 목격했다고 주장한다. 그리고 고담시 부근의 웨인 호수에서는 물가에서 놀던 청년들이 박쥐 비슷한 물체에 휘말려 살해당하는 사건도 발생한다.

로이스는 친구 리처드 화이트가 가져온 낡은 코믹스 <애국영웅전기(Journal of Justice League)>에서 예언하는 세 장소가 각각 최근에 사건이 벌어진 곳과 일치함을 알아채고, 리처드와 어시스턴트 지미 올슨을 동반하여 유치장에 갇혀 있는 조나단 켄트를 방문한다. 그는 슈퍼맨이 베트남전과 이라크전쟁 때 전사한 수많은 군인 및 민간인의 잔류사념을 흡수하여 더욱 강해졌다는 사실을 지적하고는 로이스에게 '아마존의 왕녀가 잠든 장소로 가라'고 말한다.

그리고 드디어 슈퍼맨이 70여년 전에 추락했던 캔사스주 스몰빌 근처의 슈스터 대학에 출현. 주변 일대를 괴멸시킨 슈퍼맨은 그린랜턴 군단의 검색을 비웃기라도 하듯 다시 그 모습을 감추고 만다. 그 한편에서는 코스트 시티로부터 메트로폴리스로 이동하는 수수께끼의 에너지 반응이 있었다. 그 정체는 3영웅 중 하나인 플래쉬! 플래쉬는 슈퍼맨의 출현을 감지하고 움직이기 시작한 것이었다.

로이스 일행은 플래쉬를 추적한 끝에 러쉬모어 산 중턱에서 슈퍼맨과 플래쉬의 대결을 목격한다. 둘의 실력차가 워낙 압도적이었던지라, 초반에는 스피드로 슈퍼맨을 농락하던 플래쉬였으나, 결국은 슈퍼맨의 히트 비전을 맞고 절명하고 만다.

플래쉬를 쓰러뜨린 슈퍼맨은 다시 메트로폴리스 쪽으로 진격하기 시작한다. 로이스는 자기의 사명을 다하기 위해 바이크로 슈퍼맨을 추적하면서 결사의 중계방송을 행한다. 동시에 정부도 그린랜턴 군단에 의한 슈퍼맨 전멸작전을 결정하지만, 기껏 공격을 가한 선봉대가 어이없이 전멸하고 만다. 그 사태를 지켜 본 샘은 서기관 제이 개릭에게 70여년 전의 진상을 캐묻지만, 그의 대답은 전혀 뜻밖의 것이었다. 먼저번의 슈퍼맨 침공 때 그린랜턴 군단은 전혀 힘을 쓰지 못했고, 슈퍼맨을 쓰러뜨린 것은 이제는 이 세상에 없는 청년과학자 렉스 루더가 찾아낸 미지의 광물 '크립토나이트'였다는 것이다.

그리하여 슈퍼맨을 쫓아서 웨인 호수로부터 배트맨이 날아오르던 때, 그린랜턴 군단은 샘이 입안한 '비자로 스프레이'를 사용하는 공격을 승인, 그의 지휘하에 코스트 시티를 최종 결전장으로 삼을 것을 결정한다.

슈퍼맨과 배트맨의 싸움이 코스트 시티에서 시작된다. 그린랜턴 군단은 그 싸움을 지켜보면서 공격의 기회를 노린다. 그런 가운데, 최강의 애국영웅 원더우먼이 땅속에서 모습을 드러낸다!
슈퍼맨, 애국영웅, 그린랜턴 군단의 불꽃 튀는 3파전 - 과연 최후에 살아남는 것은 누가 될 것인가!



......우우 내가 이거 뭘 쓴거야?;;;;;;;
by 잠본이 | 2006/07/05 01:43 | 개그 액추얼리 | 트랙백 | 핑백(2) | 덧글(14)
트랙백 주소 : http://zambony.egloos.com/tb/136278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Linked at 잠보니스틱스 : 내 지름에 후.. at 2012/12/07 20:34

... 에 웰링군의 눈동자가 흰자위만 있는 것처럼 찍혀버려서 마치 루 페리뇨의 TV판 헐크를 보는 듯한 묘한 효과가 생기고야 말았던 것이다 OTL (아니 흰눈 슈퍼맨이라면 오히려 이거에 더 가까우려나?;;;) ... more

Linked at 잠보니스틱스 : What I .. at 2013/01/01 23:55

... S미카미 극락대작전) [개그][2005-10-03] 찰리와 천사들과 초콜릿공장 (찰리와 초콜릿공장 + 미녀삼총사 + ???) [기획][2006-07-05] 슈퍼맨 배트맨 원더우먼 ~대초인총공격~ (DC코믹스 + GMK 대괴수총공격) [메모][2006-10-29] 요코야마 미츠테루가 서유기를 그린다면! (철인 28호 + 서유기) [개그][20 ... more

Commented by 언에일리언 at 2006/07/05 02:29
오오오! 초 걸작을 쓰신겁니다!!
Commented by EST_ at 2006/07/05 02:32
처음 가로막는게 플래시라는게 절묘하면서도 왠지 가슴아프군요 ㅠ.ㅠ
Commented by 444☜ at 2006/07/05 03:13
.....이거 절묘하군요.
Commented by 아절드 at 2006/07/05 04:02
...플레시.. 추억의 히어로오~
Commented by lostin at 2006/07/05 08:56
불완전 각성한 원더우먼인 겁니까......
Commented by PPANG at 2006/07/05 09:38
플래쉬가 절명해 버린 겁니까!!!!!!!!!!! 아앍 플래쉬;ㅁ;
Commented by 은혈의륜 at 2006/07/05 09:44
영화 보고 이거 보니까 마치 랙스루터가 초특급의 불운및 비명횡사 히어로로 보입니다._-
Commented by hide at 2006/07/05 13:51
그러고보니 할 조던도 살아났는데 플래쉬만은 아직 부활소식이 없군요. 이녀석은 언제쯤이나 다시 살아날까나...
Commented by sonnet at 2006/07/05 13:59
아 훌륭합니다.
미녀삼총사의 머리를 단 삼두녀 카이저우먼을 떠올려 버렸다는!
Commented by 장변푸우 at 2006/07/05 18:31
음..;
Commented by 영원제타 at 2006/07/05 22:39
지구인 만세 !(라고 쓰고 원더우먼 만세라고 읽습니다.)
Commented by 스킬 at 2006/07/06 14:38
플래시가..... T_T

그러니까 원더우먼과 배트맨이 그린랜턴군단의 조력을 받아 사력을 다해 싸우지만 밀리는 와중에 죽은줄 알았던 플래시가 나타나 합세를 하는 겁니다. 하지만 역시 힘이 부족하여 패배하는거죠.
그리고 70여년전 수퍼맨을 쓰러트리고 사라진 랙스루터가 고독의 요새에 안치된 동면장치에서 눈을 뜬것으로 속편결정!

핫!
Commented by 잠본이 at 2006/07/06 14:45
그러면 GMK가 아니라 자이언트로보(OVA)가 되어버립니다만 OTL
Commented by 윤민혁 at 2007/07/20 23:53
... 트랙백돼 있는 게 있길래 놀라서 와보니 이런 어마어마한 명작이이이이...!!!!!;;;;;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