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본? 성은요?' '그냥 잠본이야. 그를 아는 사람들은 포털 잠본이라고도 부르지만.' '포털... 잠본.'
by 잠본이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메모장
카테고리
태그
포토로그
라이프로그
rss

skin by 이글루스
악의 유니폼
어릴 때는 <바벨2세>에 등장하는 요미의 부하들이 가장 그럴 듯한 악당들로 여겨졌다. 괜히 이상망칙한 센스의 제복이나 재질불명의 유니폼을 맞춰입고 나오는 건 너무 설득력이 떨어지고 자칫 잘못하면 유치찬란한 인상만 주기 마련이다. 그렇다고 그냥 동네 양아치처럼 아무렇게나 걸쳐입고 건들거리며 몰려다니는 악당들도 영 절도가 없어 보이고 통일감이 떨어져서 마음에 들지 않았다. (뭐 요즘은 어느 쪽이나 재롱만 잘 떨면 상관없다고 생각하게 되었지만;;;)

그런 가운데서도 평범한 양복 정장에 해골마크 넥타이로 액센트를 가미한 요미의 부하들은 전체적으로는 그런대로 현실감이 풍기면서도 그 해골마크나 그들이 숨기고 있는 특수능력 덕택에 초현실적인 매력 또한 겸비하고 있어서 마음에 들었다. 좀더 나이가 들면서 다른 요코야마 작품을 찾아봄에 따라 그들의 계보는 <철인28호>의 갱들까지 거슬러 올라가며 특수능력 또한 미국의 초능력물보다는 닌자의 비술에 더 가깝다는 것을 알게 되었지만 양복 정장으로 쫙 빼입고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악의 조직이라는 컨셉이 주는 아련한 매력은 여전히 강렬하다. (정체를 숨길 필요가 있을 때에는 그냥 넥타이만 보통 것으로 바꿔 매고 다니면 되고, 신비감을 줄 필요가 있을 때에는 두건이나 색안경만 씌워주면 다 해결된다. 이 어찌 편리하지 않을소냐) 요코야마 최후의 SF작품인 <마즈>에서도 6신체 조종자들은 검은 양복으로 통일된 패션을 보여주었고, 이 센스를 매우 잘 이해하고 있는 이마가와 감독 역시 OVA판 <자이언트 로보>에서 BF단 주요인사 대부분(쥬죠지나 도키같은 일부 제외)의 의상을 양복 정장으로 어레인지하는 정성을 보여주었다.

만화가가 되기 전에 평범한 은행원으로 일하며 권태로운 일상을 보냈다는 요코야마 선생의 이력을 생각해 보면 어찌하여 하고 많은 옷을 다 놔두고 양복 정장이 '악의 유니폼'으로 등극하게 되었는가 하는 것도 납득이 가지 않는 바는 아니다. 어른의 입장에서는 구속의 상징인 양복을 입고 숨은 본능을 해방시키는 '악의 길'로 들어서서 폭주하는 쾌감을 대리체험할 수 있고, 어린이의 입장에서는 위압적이고 이해할 수 없는 어른들의 세계가 곧 악의 제국으로 구현화되어 자신을 덮쳐오는 듯한 스릴을 맛볼 수 있기 때문이다. 아이러니하게도 지금은 내가 바로 그 유니폼을 입고 일터에 나가는 입장이 되었으니 참 묘한 기분이 들기도 하지만. (...그렇다고 해골마크 넥타이를 일부러 구하고 싶은 생각은 없다;;;)

<화산고>의 초능력 교복액션과 <매트릭스>의 스미스 대부대를 결합하여 바벨2세 실사화를 꾀하는 용자는 정녕 없단 말인가? 어설픈 CG와 늘어지는 줄거리로 죽도 밥도 안된 철인28호 실사판보다는 이쪽이 훨씬 더 만들기 쉽고 재미도 있을 것 같은데...;;; (물론 주인공은 장혁보다는 좀 미모가 되는 녀석으로 캐스팅해야겠지만 촬영기술 자체는 꽤 잘 갖춰진 셈이니...;;;)

※관련: 아저씨 (잘 그리는) 만화가를 찾아봅시다
by 잠본이 | 2006/05/11 00:17 | 바벨의 농성 | 트랙백 | 덧글(14)
트랙백 주소 : http://zambony.egloos.com/tb/132396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펭귄대왕 at 2006/05/11 00:31
딱 좋기는 한데, 한국이나 일본에서 영상화 하기엔 원작에 이렇다할 여주인공이 없군요..

그렇다고 없는 여주인공 억지로 만들어 넣었다간, 한국판에선 바벨2세랑 열애하느라 영화 망칠테고, 일본판에선 뜬금없이 나와서 관념적인 독백이나 중얼거리다가 영화 망칠 듯..
Commented by 산왕 at 2006/05/11 01:09
마지막의 제안 너무 매력적입니다!
Commented by Charlie at 2006/05/11 02:59
해골넥타이 대신에 해골 넥타이핀을 구입하심이 어떠할까요. :)
그러고 보니 요코야마 선생의 작품에는 나이어린 악역은 하나도 없는듯..; '쇼타야 말로 정의!'라고 부르짖는 듯한 다이사쿠군의 복장만 봐도 말입니다..(퍽퍽)
Commented by 개발부장 at 2006/05/11 08:34
해골마크 넥타이 공구 한번 할까요^^
Commented by marlowe at 2006/05/11 09:10
한국에서 리메이크하면, 요미는 바벨2세의 친아버지였고, 바벨2세는 시한부 인생으로 그려지겠죠.
Commented by 페이 at 2006/05/11 10:21
그래서 한창 자이언트로보 볼 때 BF단을 많이 좋아했지요. 시쳇말로 간지가 좔좔... (양복만세!ㅠㅠ)...그렇지만 양복을 실제로 착용해야'만' 하는 입장에선 또 그렇게 풀이될 수도 있겠네요.
Commented by 어둠의왼손 at 2006/05/11 10:48
아 저도 그네들 복장에서 풍겨나오는 '유능한 세계정복 전문가 집단'의 이미지가 좋았어요.여타 소년 만화의 악당들처럼 우스꽝스러운 행동과 멍청한 대사를 내뱉지 않는것도요.상대방들이 꽤나 믿음직스러운 전문가들로 보이는 덕분에 그네들을 우습게 가지고 노는'바벨2세'의 능력이 더 부각이 된다는 장점도 있잖아요.정작 나쁜놈 대장 '요미'는 얄딱구리한 사이비교주풍의 의상을 걸치고 나오지만요.^^
Commented by 시바우치 at 2006/05/11 16:12
수츠는 정말 나이스 센스죠! 애니판 [자이언트 로보]는 양복 매니아와 아저씨 매니아의 필견작품입니다. (그나저나 이 기회에 해골넥타이핀을 구해보시는 것도...)
그러고보니 왠지 어머니는 바벨2세를 [아름다운 소년]으로 기억하고 계시더군요. 바벨탑도 부하들도 요미에 대한 것도 꽤 낭만적인 내용으로 추억하고 있으신 듯합니다. 그리고 나중엔 저도 직접 해적판을 구해서 봤습니다. 그런데 정작 미소년이라는 언급은 한마디도 안나와서 쇼크를 받았습니다. 스스로 미소년이라고 생각하셨단 말인가...내지는 단순한 바람머리 효과?;; (그래도 요코야마형 미형이긴 합니다만...) 게다가 주인공은 피도 눈물도 없고, 낭만은 커녕 시니컬할 정도로 냉정한 전개에 오히려 요미가 인간적으로 보일 정도라니...! 비록 히로인은 없지만 그나마 주위에 아군 비슷한 정기적 등장인물이라면, 주인공을 스토킹하는 젊은 형사 정도더군요. (그럼...쿠우가가 되는건가??-_-;)
Commented by 스킬 at 2006/05/13 02:02
넥타이.... 요즘 넥타이에 대해서 글을 써보려고 여기 저기 자료를 모으고 있는데 의외로 역사가 깊고 구조와 복식이 매우 복잡하며 가격또한 만만찮습니다. 공구를 한다는 것 부터가 상당한 무리가 있죠. -_-;;;;
넥타이핀이나 넥타이에 부착하는 장식용 기물이라면 적은 비용으로도 어떻게든 될것도 같네요. ^^
(설마 진짜로??)
Commented by Werdna at 2006/05/14 11:29
현실세계에서도 진찌 악인들은 대개 양복을 입고있지요~
Commented by JRider at 2006/05/14 15:24
바벨2세가 여친이 있기 있으니 상관없지 않나요?
바벨2세가 된 후에 일본에 돌아와서 만난 사람 중 하나가 부모랑 그 여자애인데...
뭐..여친이라고 하기엔 좀 무리가 있지만...(반친구정도?)
Commented by JRider at 2006/05/14 15:25
이참에 하나 만들어줍시다. 여자운없는건 로크로 족해요.
Commented by 히무자 at 2006/05/15 06:12
안녕하십니까? 전번에 몇번인가 들린적이 있는 히무자라고 하는데, 마침 바벨2세에 관한 글이 적혀 있어 답글을 적기로 하였습니다.
바벨2세의 영화화라는 잠본이 님의 말씀에는 찬성하지만, 답글에서 발견할 수 있는 여자주인공, 혹은 여자친구의 등장에는 동의하기가 어렵군요. 애니화된 에니화된 바벨2세에서 여성 등장인물이 몇몇 등장하였지만 그들은 바벨2세; 영호의 캐릭터성을 망치기에 이르렀습니다.
영호는 각성하자마자 상큼하게 집을 떠나고, 자신의 이름을 버린 무서운 중학생입니다. 살인 삿대질은 기본으로 물론 양심같은 비실용적인 감정은 지니고 있지 않습니다. 세뇌된 양민을 냅다 걷어차는 것은 기본이고, 풀파워 요미를 약화시키기 위해 그의 부하들을 인질로 삼기까지 합니다. 정말이지 요즘 보기 드문, 쌈박한 주인공이죠.
헌데 이런 인간성이라고는 풀 한조가리도 없는 소년에게 정을 붙일 사람이 어디있겠습니까? 영웅과 악당, 친구와 적을 떠나서 요미의 적이자, 무적의 상징. 그것이 바벨2세의 존재의의라고 생각합니다.
Commented by 스킬 at 2006/05/16 00:53
그러면.... 역으로 요미에게 여자를 붙여주는 겁니다. 피도 눈물도 없는 바벨2세에 맞서서 인간적 고뇌와 슬픔을 간직한 요미의 분투기를 만드는 거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