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본? 성은요?' '그냥 잠본이야. 그를 아는 사람들은 포털 잠본이라고도 부르지만.' '포털... 잠본.'
by 잠본이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메모장
카테고리
태그
포토로그
라이프로그
rss

skin by 이글루스
이사벨 아옌데의 '조로'?
칠레의 유명한 작가인 이사벨 아옌데는 흔히 살바도르 아옌데 전 대통령의 조카딸로서 군부독재 아래에서 겪어온 고된 삶을 문학으로 승화시켜 세계적인 명성을 얻은 입지전적인 인물로 알려져 있다. 비록 이 사람의 작품은 아직 읽어보지 못했지만, 이름은 여러 차례 들어서 알고 있었고, 언젠가 제대로 한번 읽어보려고 생각하는 중이었다.

그런데 최근 영풍문고 외서부에 갔다가 전혀 생각지도 못한 하드커버 원서를 발견하고 깜짝 놀랐다. 그 책의 제목은 'Zorro : A Novel'. 바로 그 존스턴 맥컬리에 의해서 창조된 초창기 펄프픽션의 영웅이자 세계적인 의적의 대명사 '쾌걸 조로'를 이사벨 아옌데가 자기만의 관점에서 재구축한 장편 소설이다.

아마존에 올라온 해설에 따르면, 이 소설은 주인공 돈 디에고 드 라 베가의 부모 세대의 내력과 어린 시절은 물론, 그가 유모의 아들 베르나르도와 형제처럼 자라면서 하층민의 삶에 눈뜨게 되는 과정이나, 계급적 정의를 추구하는 비밀결사에 참가하는 젊은 시절을 거쳐, 마침내 그 유명한 조로의 복면과 'Z'자의 칼자국으로 상징되는 이중 신분을 만들어내게 되는 경위를 보여준다고 한다. 덤으로 그 사이사이에 라틴아메리카의 역사를 좌우하게 되는 여러 실존 인물들과 우연히 마주치는 장면도 준비되어 있다고 하니 이건 그야말로 <영 인디아나 존스><배트맨 비긴즈>를 한데 섞은 스타일이 아니던가! >_< (의외로 이런 거에 무지 약한 잠본이...)

자기만의 독특한 개성과 사상을 지닌 저명 순수문학 작가의 손에 의하여 대중문화의 아이콘으로 자리잡은 장수 캐릭터가 재해석되는 일은 좀처럼 만나기 힘든데, 이 책은 바로 그러한 보기 드문 이벤트를 실현시킨 예라고 할 수 있겠다. 국내에 소개가 될지 어떨지는 아직 알 수 없지만, 만약 다음에 갔을 때도 이 책이 남아 있다면 한번 원서로라도 읽어볼까 심각하게 고민 중이다. (설마 이 글 보고 누가 달려가서 사 버리는 건 아니겠지?;;;)

PS1 근데 이미 번역본이 나온 원조 조로도 아직 못 읽은 주제에 이런 데까지 손을 뻗쳐도 되는 걸까...

PS2 학산문화사는 <시민쾌걸> 나머지를 단행본으로 발매하라! 발매하라! (뜬금없구만)
by 잠본이 | 2005/07/02 14:23 | 대영도서관 | 트랙백(1) | 핑백(1) | 덧글(10)
트랙백 주소 : http://zambony.egloos.com/tb/1054632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잠보니스틱스 at 2005/11/30 21:51

제목 : 지화자 좋을씨고
나의 이 글을 보고 하늘이(혹은 출판사 관계자가) 감동했는지 어떤지는 모르겠지만 하여튼 당당하게 민음사에서 한국어 번역판이 출간되었던 것이었다. (그것도 무려 저 작가 대표작을 전에 번역한 적이 있는 전문 역자의 손을 거쳐서!) 아무래도 반데라스의 모 영화 개봉이 겹친 덕에 출간이 결정된 게 아닌가 싶기도. 지난주에 교보에서 발견하고 으하하 잘됐다 싶어 낼름 구입...한 건 좋은데, 낮에는 일 때문에 바쁘고 밤에는 늘어져서......more

Linked at 잠보니스틱스 : 지화자 좋을씨고 at 2008/12/08 22:38

... 나의 이 글을 보고 하늘이(혹은 출판사 관계자가) 감동했는지 어떤지는 모르겠지만 하여튼 당당하게 민음사에서 한국어 번역판이 출간되었던 것이었다. (그것도 무려 저 작가 대표 ... more

Commented by 샐리 at 2005/07/02 14:54
오옷, 제발 국내에 출간되어주길 빌고 싶은 책이로군요!! 이사벨 아옌데의 <영혼의 집>은 제 평생의 스테디셀러로 책장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10년만에 다시 들춰봐도 여전히 좋은 책은 만나기 힘들죠 >_<
Commented by 功名誰復論 at 2005/07/02 16:02
하층민의 삶에다 계급정 정의라 하니, 배트맨이 프롤레타리아 영웅이 된다는 거 같아 뭔가 기분이 요상합니다.
Commented by Narsass at 2005/07/02 16:26
제발 국내에 나와줬음 좋겠습니다!
그런데 요즘은 스파이더맨이나 배트맨의 맨류는 물론
조로마저 저런 형식의 '일반인과 공감할 수 있는' 히이로로서의 면모를 보여주려 하는군요.
Commented by 작가 at 2005/07/02 17:59
제발 좀 정식 한국어판이 나오길 바랍니다... 그건 그렇고 왜 러브 크래프트 전집은 안나오는거냐 황금가지!?
Commented by lukesky at 2005/07/02 23:02
오호라, 이거 정말 땡기는데요. 근데 과연 내줄까요....ㅠ.ㅠ
Commented by 淸年 at 2005/07/02 23:13
시민쾌걸....그나마 나온 분량도 '회수' 해갔죠
Commented by CellLin at 2005/07/03 00:08
한 가지 걱정되는 것 하나

[비싼 가격] -ㅁ-;;
Commented by 잠본이 at 2005/07/09 02:58
다시 가서 살펴보니 하드커버도 아닌 페이퍼백인 주제에 2만1천원 하더군요. 좀더 기다리다 구입할까 여러모로 생각 중입니다.
(...차라리 그 돈에 몇천원 더 보태서 르귄여사님의 헤인3부작을 구입하는게 나을지도;;;)
Commented by 시누오 at 2005/07/18 03:59
...비밀 결사에 참가...

역시 결사의 자유는 중요한 겁니다... 에휴...
Commented by Rui at 2007/03/21 16:41
이거 여자로서 읽을 때 좀 자존심 상했던..... 재미는 있었어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다음 >>